여름 신상 선글라스 열전

1605mcmafamr11_01
핑크 캣아이 선글라스 21만5천원 옵티칼W(Optical W), 네트 스카프와 시폰 톱, 크림색 재킷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1605mcmafamr11_02

왼쪽 위부터) 커팅이 유니크한 하금테 미러 렌즈 선글라스 18만9천원 루아이웨어(Rueyewear), 가는 프레임으로 둥근 미러 렌즈를 감싼 선글라스 20만원대 베디 베로 바이 세원ITC(Vedi Vero by Sewon ITC), 반투명한 프레임의 하금테 미러 렌즈 선글라스 8만5천원 휠라 바이 룩옵티컬(Fila by Lookoptical).

산뜻한 핑크 프레임과 골드 브리지가 어우러진 선글라스 21만5천원 옵티칼W(Optical W), 강렬한 마젠타 컬러 미러 렌즈가 눈길을 끄는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32만5천원 에드 하디 바이 룩옵티컬(Ed Hardy by Lookoptical), 옅은 핑크 프레임과 옐로 미러 렌즈가 조화로운 하금테 선글라스 21만5천원 옵티칼W(Optical W).

두꺼운 주홍색 프레임이 매력적인 캣아이 선글라스 36만원 카렌 워커 바이 옵티칼W(Karen Walker by Optical W), 힌지 부분에 주얼을 장식한 선글라스 77만5천원 지미 추 바이 사필로(Jimmy Choo by Safilo), 반투명한 무광 프레임의 그러데이션 렌즈 선글라스 20만원대 베디 베로 바이 세원ITC(Vedi Vero by Sewon ITC).

독특한 이중 렌즈 금테 선글라스 21만5천원 카페인(Caffeine), 위쪽 모서리가 오픈된 연보라색 캣아이 선글라스 19만5천원 페즈 베르데(Pez Verde), 직사각형 블랙 프레임의 틴트 렌즈 선글라스 29만6천원 카렌 워커 바이 옵티칼W(Karen Walker by Optical W).

가느다란 두 줄 브리지가 멋스러운 크림색 선글라스 18만5천원 페이크미(Fake Me), 볼드한 뿔테와 플랫한 금테가 어우러진 핑크 미러 렌즈 선글라스 20만9천원 래쉬(Lash), 골드 프레임과 템플이 핑크빛 뿔테와 어우러진 미러 렌즈 선글라스 22만5천원 프론트아이웨어(Fronteyewear).

붉은 미러 렌즈 캣아이 선글라스 19만5천원 페즈 베르데(Pez Verde), 브리지와 프레임이 한 줄로 연결된 미러 렌즈 선글라스 19만8천원 루아이웨어(Rueyewear), 마젠타 컬러 미러 렌즈가 돋보이는 보잉 선글라스 23만5천원 트리티(Trity).

핑크와 블루가 어우러진 하금테 선글라스 19만5천원 페즈 베르데(Pez Verde), 은은한 핑크빛이 감도는 미러 렌즈 선글라스 20만9천원 래쉬(Lash).

 

 

1605mcmafamr11_03
튀르쿠아즈 블루 서프 캘리포니아 선글라스 40만원대 생 로랑(Saint Laurent), 스팽글 볼 이어링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하늘색 드레스 60만원대 유돈초이(Eudon Choi).

 

1605mcmafamr11_04

왼쪽 위부터) 이중 메탈 프레임이 독특한 캣아이 선글라스 43만5천원 마크 제이콥스 바이 사필로(Marc Jacobs by Safilo), 블랙 프레임과 블루 틴트 렌즈가 어우러진 선글라스 20만원대 뮤지크(Muzik).

두 겹의 플라스틱을 압축한 듯한 화이트 선글라스 16만5천원 페이크미(Fake Me). 반투명한 하늘색 프레임과 청량한 블루 렌즈가 조화를 이룬 선글라스 25만5천원 트리티(Trity), 원형 렌즈를 가로지르는 메탈 프레임이 특징인 선글라스 가격 미정 윌아이엠 바이 에이본(Will I AM by aborn).

투명한 하늘색 프레임과 미러 렌즈가 조화를 이룬 선글라스 20만원대 베디 베로 바이 세원ITC(Vedi Vero by Sewon ITC), 투명과 불투명 소재의 조합이 돋보이는 틴트 렌즈 선글라스 37만원 카렌 워커 바이 옵티칼W(Karen Walker by Optical W), 실버 컬러 메탈로 하금테를 한 번 더 감싼 미러 렌즈 선글라스 25만9천원 래쉬(Lash).

블랙 템플과 화이트 프레임이 어우러진 스퀘어 선글라스 40만원대 겐조 바이 디케이(Kenzo by DK), 프레임의 추상적인 컬러 조합이 멋스러운 블루 미러 렌즈 선글라스 28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블루 렌즈를 장착한 화이트 하금테 선글라스 40만원대 발리 바이 디케이(Bally by DK), 눈썹 부분에 골드 라인을 가미한 화이트 선글라스 19만8천원 루아이웨어(Rueyewear), 원형과 캣아이 프레임을 조합한 디자인의 선글라스 19만5천원 페즈 베르데(Pez Verde).

동그란 렌즈가 유니크한 선글라스 24만5천원 옵티칼W(Optical W), 블루 컬러 마블링이 시원해 보이는 미러 렌즈 선글라스 20만원대 베디 베로 바이 세원ITC(Vedi Vero by Sewon ITC), 블루 미러 렌즈를 장착한 동그란 프레임의 레트로풍 선글라스 19만8천원 루아이웨어(Rueyewear).

짙은 블루 컬러의 마블링이 멋스러운 선글라스 22만5천원 프론트아이웨어(Fronteyewear), 블랙 프레임과 블루 메탈, 블루 렌즈가 어우러진 선글라스 20만9천원 래쉬(Lash), 크리스털을 세팅한 레트로풍 선글라스 46만2천5백원 게르마노 잠비니 바이 한독(Germano Gambini by Handok).

 

연관 검색어

#StreetFashion #스트리트패션

가장 따뜻한 색 블루

산뜻한 봄기운을 내는 데 블루 만한 컬러도 없겠죠? 마린풍의 시원한 블루 스트라이프부터 새파란 블루 스트레이트 데님까지! 여름까지 KEEP GOING!

 

봄비에 대처하는 자세

오락가락 쏟아지는 빗줄기에 쌀쌀해진 공기! 이런 날, 가벼운 아우터는 필수죠. 오버사이즈 레인코트를 슬쩍 걸쳐주거나 멋스러운 가운 코트를 입어보는 건 어때요? 내 몸은 소중하니까! 봄비에도 지켜줘야겠죠.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멜트(Melt)

Director 이예지

브랜드 소개 ‘즉각적인 휴가(Instant Vacation)’를 테마로 한 멜트는 개인의 온전한 휴식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선보이는 브랜드다. 특별한 이벤트가 없더라도 멜트의 슬립웨어와 함께 여유로운 휴식을 즐기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오래전부터 사람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고 싶어 일러스트레이션,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작업을 해왔는데, 결국엔 슬립웨어를 만드는 일이 삶에 평화를 선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했다.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무엇보다 편안함이 최고다. 더불어 특정 주제를 가지고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지 디자인적인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꿀잠을 보장할 안대 시리즈와 스웨트셔츠.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최근에는 건강한 아름다움이 매력적인 모델 알렉시스 렌(Alexis Ren).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헐렁한 파자마 셔츠에 클래식한 팬츠를 입거나, 파자마 룩에 감각적인 주얼리와 슈즈를 더해 드레스업 하는 것.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평소에는 멜트의 스웨트셔츠를 입는데, 최근엔 새로운 샘플을 입고 테스트하는 마음으로 잠자리에 든다. 잠들기 전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려줄 예능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소소한 즐거움 또한 놓치지 않는다.

앞으로의 계획과 꿈 곧 슈즈 브랜드 레이크넨과 협업한 로브 컬렉션을 출시할 예정이다. 그리고 노숙자들의 온전한 자립과 휴식을 위한 프로젝트를 구상 중이다.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모노피스파(Monopispa)

Director 유성범

브랜드 소개 실내에서는 편안한 휴식을 선사하고, 집 밖에서는 여유로운 스타일을 즐길 수 있는 아이템을 선보이는 브랜드.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슬립웨어를 디자인하는 어머니의 일을 돕던 중 홈웨어의 새로운 매력을 느끼게 됐다. ‘의복과 수집품 사이 어딘가에 위치하는’ 매력이라고 할까?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내가 입고 싶은 옷인지, 그 자체로 아름다운 옷인지를 생각한다.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이지 불독 쇼츠’. 실내용으로 적합한 쇼츠가 필요해 만들게 됐다.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다음 시즌을 위해 우디 앨런을 뮤즈로 컬렉션을 구상하고 있다.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클래식한 디자인의 아이템과 함께 스타일링한다. 참고로 나는 랄프 로렌의 제품과 스타일링하는 걸 즐긴다.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슬립웨어를 만드는 디자이너지만 잠잘 땐 무조건 면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는다.

앞으로의 계획과 꿈 내가 입고 싶은 편안한 아이템을 계속 만드는 동시에 모노피스파의 오리지널리티를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다.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크로키 글로우(Croquis Glow)

Director 안보람

브랜드 소개 올해 처음 홈웨어 컬렉션을 선보인 크로키 글로우는 우리의 삶에 어우러질 수 있는 현실적인 아름다움에 대해 생각한다. 크로키 글로우의 슬립웨어와 함께 낭만과 여유가 넘치는 날이 지속되길 바란다.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평소 여행을 좋아하는데, 이곳저곳 다니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모든 이들에게 어울릴 옷이 뭘까 문득 궁금해졌다. 고민 끝에 잠옷이야말로 모두에게 필요하고 또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아이템이라 생각해 크로키 글로우를 시작하게 됐다.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부드러운 착용감을 위한 좋은 소재, 얼굴과 목선을 돋보이게 할 셔츠 칼라의 완벽한 형태.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실크 셔츠 드레스. 계절과 상관없이 웨어러블하게 즐길 수 있다.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각자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는 나의 멋진 친구들.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파자마 팬츠에 상반된 질감의 셔츠를 입고 클래식한 시계를 차는 것.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딥티크와 러쉬의 향수를 베갯잇이나 잠옷에 살짝 뿌린다. 혹은 발리 여행 중 구입한 라벤더 향의 인센스나 직접 만든 장미 향 향초를 켜둔다.

앞으로의 계획과 꿈 리조트와 웨딩, 홀리데이 에디션 등 세분화된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엇보다 오늘 하루를 잘 버텼다고 위로하고 활력을 불어넣는 브랜드로 기억되고 싶다.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잼머(Jammer)

Director 정수인

브랜드 소개 느긋한 삶 속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추구하는 잼머는 위트 있는 감성을 담은 패브릭 제품을 선보인다. 에이프런을 비롯한 키친 패브릭 제품으로 시작해 현재는 홈웨어도 함께 판매하고 있다.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연남동 잼머의 쇼룸은 부엌, 옷방, 거실, 화장실 등 주제별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공간에 따라 컨셉트를 나누다 보니 침실에 어울릴 슬립웨어 컬렉션이 필요했고, 평소 좋아하는 <빨간 머리 앤>에 나오는 유럽풍 잠옷을 만들게 됐다.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입었을 때 기분이 좋은지, 편안한지를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천연 리넨 소재를 사용했고, 옷 여기저기에 자연스러운 주름을 더했다.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리넨 제인 나이트 드레스’. 부드러운 리넨 소재로 풍성하고 넉넉하게 디자인했다. 입는 순간 사랑스러운 소녀로 변신한다.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영화 <오만과 편견>에 등장한 키라 나이틀리의 스타일.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잼머의 원피스에 태슬 장식 스트랩을 묶거나 자연스럽게 올이 풀린 커다란 리넨 스카프를 더한다.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내가 만든 원피스를 입고 다음 날 해야 할 일을 메모한 후 잠든다.

앞으로의 꿈과 계획 잠이 드는 순간에도 행복할 수 있는 잠옷을 선보이는 것, 잼머의 슬립웨어를 고전 영화에 등장할 법한 우아한 디자인으로 계속해서 발전시키는 것.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하우스 오브 르네(House of Renae)

Director 김은혜

브랜드 소개 ‘특별한 당신의 편안하고 근사한 하루를 위해’라는 슬로건 아래 전통적인 파자마 형태에서 벗어난 모던한 라운지웨어를 제안한다.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10년 전 미국에서 유학하던 시절 접한 라운지웨어가 무척 신선하고 흥미롭게 다가왔다. 브랜드마다 고유한 스타일을 내세운 홈웨어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더라. 우리나라에서도 이처럼 매력적인 스타일을 원하는 움직임이 일 거라 생각해 하우스 오브 르네를 론칭했다.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기본적인 디자인에 새로운 컬러, 패턴, 부자재 등 소소한 디테일로 변화를 주는 것, 패브릭의 완벽한 퀄리티.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하우스 오브 르네를 대표하는 제품이자 여배우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비비드 플로럴 맥시 로브’.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오드리 헵번! 그녀의 파자마 룩은 지금 봐도 고급스럽고 우아하다.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하우스 오브 르네의 옷들은 블라우스 패턴으로 제작돼 외출복으로도 무리 없이 입을 수 있다. 여기에 목걸이를 하거나 클러치 백을 들면 멋진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밤 12시부터 1시 사이의 고요한 분위기를 사랑한다. 이 시간엔 침대에 누워 아무 생각 없이 휴식하거나 좋아하는 책을 읽는다. 쿨티의 룸 디퓨저는 나이트타임을 위한 완벽한 친구다.

앞으로의 계획과 꿈 앞으로도 꾸준히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익숙함 속의 새로움’을 찾는 브랜드가 되는 것.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위켄드인(WEEKENDIN)

Director 경규리, 오서랑

브랜드 소개 각각 그래픽 디자이너와 패션 디자이너 출신의 경규리, 오서랑이 함께 만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주말의 평화롭고 여유로운 감성을 기반으로 베딩과 키친웨어, 슬립웨어 라인을 전개한다.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홈 스타일링을 위한 베딩 라인으로 시작했는데, 그 후 자연스럽게 슬립웨어를 출시하게 됐다.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무엇보다 편안함과 자연스러운 스타일.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사심을 가득 담아 위켄드인의 스트라이프 파자마 시리즈 중 화이트 스트라이프 파자마 셔츠를 추천한다. 부드러운 원단으로 제작해 편안한 것은 물론 데님 팬츠나 슬랙스를 매치하면 스타일리시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잠옷 하면 스크루지 영감이 그려진다. 그가 즐겨 입는 원피스 형태의 잠옷이 늘 머릿속에 떠오른다.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요즘 같은 날씨에는 톤 다운된 컬러의 리넨 톱을 재킷과 함께 입는 건 어떨까?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셔츠 원피스 형태의 잠옷을 입고 침대를 깨끗하게 정리한 후 잠자리에 든다.

앞으로의 계획과 꿈 앞으로 남성을 위한 파자마 라인도 선보일 예정이다. 잠자리는 물론 여행지에서 리조트 룩으로 연출할 수 있는 제품도 함께 준비 중이니 기대해도 좋다.

 

 

 

 

잠옷인지 외출복인지? 슬립웨어 - 마리끌레르 2016년

Cocotte Seoul(코코트 서울)

Director 이수연

브랜드 소개 피부에 자극이 없는 천연 소재로 만든 슬립웨어를 선보이는 브랜드다.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모두를 위한 홈웨어를 제작한다.

브랜드를 시작한 계기 해외에서 거주하다 2년 전에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슬립웨어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브랜드가 없어서 늘 아쉬웠다. 있더라도 내 취향에 맞지 않는 브랜드가 대부분이더라. 그래서 직접 한번 만들어보자는 생각에 코코트 서울을 론칭했다.

컬렉션을 전개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오래 입을 수 있도록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한 디자인에 심혈을 기울인다. 또한 잠옷이니만큼 피부에 자극이 없는 소재 선택에 신경을 쓴다.

자신의 브랜드 중 가장 좋아하는 제품 가장 나다운 모델이기도 한 ‘Mrs. Classic’을 사랑한다. 실크처럼 부드러운 모달 소재로 만들어 한번 입으면 그 매력에서 헤어날 수 없다.

슬립웨어와 어울리는 당신의 뮤즈 주로 영화에서 영감을 얻는다.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오드리 헵번, <캐롤>의 케이트 블란쳇, <꼬마 니콜라>의 주인공 니콜라.

데일리 룩을 위한 스타일링 팁 Simple is the best! 화이트 파자마 셔츠와 데님 팬츠에 빨강 랫 슈즈를 신은 모습이 바로 내가 사랑하는 룩이다.

평소 잠자리에 들기 전 모습 요즘에는 남편의 파자마 셔츠를 입고 잠자리에 든다. 남자 셔츠를 입은 모습이 섹시하다고 남편이 무척 좋아한다.(웃음)

앞으로의 계획과 꿈 가족과 함께 보내는 ‘집 안’에서의 삶을 존중하는 라이프스타일이 널리 퍼졌으면 한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