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르 아르디의 올곧은 미학

피에르 아르디의 올곧은 미학, 에르메스 슈즈, 피에르 아르디 - 마리끌레르 2016년최근 선보인 에르메스 2016 가을·겨울 슈즈 컬렉션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겼나?

이번 컬렉션의 주제는 자연, 그리고 야외에서 특별한 장소를 찾는 방법이다. 간결하면서도 발을 보호하는 입체감을 슈즈에 담고자 했는데, 이는 에르메스에서 처음 선보이는 라인이기도 하다. 여기에 패치워크나 송아지 가죽 부츠 특유의 광택으로 마무리해 가죽의 우수한 질을 표현하고자 했다.

그렇다면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은 뭔가?

동물을 주로 그리는 화가 로베르 달레(Robert Dallet)의 스카프 디자인을 슈즈에 적용했다. 특히 이 모티프를 표현하기 위해 새롭게 개발한 기법이 흥미로운데, 에르메스의 프랑스 리옹 실크 공방에서 사용하는 프린트 기법을 적용해 실크와 캔버스, 가죽 등에 옮겼다.

 

아카이브의 여러 실크 디자인 중에서 달레의 정글 속 호랑이 프린트를 선택한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

에르메스는 해마다 시즌 테마를 정하는데 올해는 ‘자연으로의 질주(nature at full gallop)’다. 로베르 달레의 작품은 수년째 에르메스 아카이브에 보관되어 있는데, 특히 올해는 그 의미가 커 일부 슈즈에 그의 프린트를 사용했다.

1990년부터 에르메스의 슈즈 라인을 책임지고 있다. 디자인하면서 가장 중요시하는 부분은 무엇인가?

항상 새로운 것을 창조하고 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랜 세월 에르메스와 함께했기 때문에 하우스의 아카이브에 집중하기보다는 그것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기억하고자 한다. 아카이브를 바탕으로 제품을 재탄생시키기보다는 기존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되 새로운 소재와 비율로 나만의 해석을 거친 제품을 만들고자 한다.

올봄 에르메스를 사랑하는 여성들에게 단 하나의 슈즈를 추천한다면? 새 컬렉션의 펌프스를 추천하고 싶다. 특히 실크 버전은 파리지엔의 느낌이 가득하다.

 

#SUMMERfun 여름 준비는 지금부터!

H&M의 서머 컬렉션

발빠른 SPA 브랜드들이 앞다퉈 서머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H&M 역시 인스타그램(@hm)을 통해 서머 아이템을 공개했다. 시크한 카키 컬러 비키니, 야자수 프린트 크롭트 톱, 라피아 소재의 핸드백과 선글라스까지! 지금 당장 트렁크에 담아 마이애미 비치로 떠나고 싶어지는 아이템이 가득하다.

13181434_222148104833351_1229525264_n (1)

 

펜디 아이샤인 선글라스

펜디에서 이번 시즌 야심차게 선보인 새로운 선글라스 컬렉션 아이샤인(Eye Shine)! 미러 렌즈와 유니크한 프레임이 어우러진 캣아이 스타일이라 서머 룩에 힘을 더하기 제격. 펜디와 프랑스의 싱어송 라이터 쾨르 드 피라트(Coeur de Pirate)와 손잡고 선보인 뮤직 비디오 <Undone>을 통해 아이샤인 선글라스의 매력을 느껴보시라. 감각적인 음악은 보너스다.

연관 검색어
,

오렌지의 재발견

주황색이 지닌 멋에 대해 얘기하라면, 비타민 C처럼 상큼발랄한 매력보다는 에르메스 오렌지 박스가 지닌 고상한 품격에 대해 말하고 싶다. 주황빛 커버의 범우사 문고판 시리즈는 또 어떤가. 이 손바닥만 한 책이 지닌 담백한 멋과 기품은 분명 값으로 따질 수 없을 만큼 고아하니 말이다. 그간 주황색을 머리를 샛노랗게 물들인 오렌지족처럼 젊고 반항적인 이미지나 자극적인 단어들과 결부시켰다면, 이번 시즌엔 우아하고 고급스럽게 정제된 주황빛의 멋에 눈길을 돌려보시라. 도무지 ‘모던’이나 ‘세련’ 같은 단어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던 이 휘황찬란한 색이 간결하고 깨끗한 라인 속에 빛을 발하고 있으니까.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여자들의 낮과 밤을 위한 드레스들. 먼저 알투자라프라발 구룽은 뉴요커들의 완벽한 휴양지 룩으로 주황빛 서머 드레스를 제안했는데, 타는 듯한 붉은 색감의 석양빛으로 물든 H라인 드레스는 별다른 장식 없이도 꽤 근사하다. 여기에 커다란 라피아 햇이나 에스파드리유 샌들을 더한다면 금상첨화!

 

선명한 주황빛으로 변주된 살바토레 페라가모폴 스미스의 가녀린 슬립 드레스도 마찬가지다. 완벽한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 번쩍이는 주얼리 없이도 단번에 주인공으로 거듭날 수 있는 멋스러운 이브닝 룩. 그렇다면 일상에선 주황색을 어떻게 입으면 좋을까? 블랙이나 카키의 힘을 빌려 컬러가 지닌 힘을 중화한다면 크게 문제 될 것 없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컬러를 입는 자신감 넘치는 태도이니 말이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