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 말하는 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영화제의 즐거움은 다양성이다. 멀티플렉스 극장을 지배하는 영화가 아닌, 우리가 놓쳤던 영화들을 다시 세상으로 끌어내 준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여성의 시선에서 여성의 삶을 이야기 하는 영화들을 모은 영화제다. 지난 5월 26일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홍보대사인 김아중이 손석희의 ‘뉴스룸’에 출연했다. 어릴 적부터 여성 영화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는 김아중은 이번 영화제에서 심사를 맡아 아시아 단편 영화 심사를 맡기도 했다. 김아중은 손석희와의 인터뷰에서 극장에 넘쳐나는 남성 위주의 영화들에 비해 여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여자를 주인공으로 하는 영화가 많지 않은 지금의 현실이 왜 여성영화제가 18년간 계속되고 있는 지를 알려주는 것 같다며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될 세 편을 소개한다. 상영작및 예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www.siwf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후쿠시마 내 사랑

2011년 후쿠시마의 땅과 바람, 물이 모두 죽었다. 모든 것이 사라진 것 같은 이 땅에 결혼식을 망친 마리라는 이름의 독일 여성이 재난지역이 된 후쿠시마의 난민을 돕기 위해 이 땅에 온다. 그곳에서 방사능으로 뒤덮인 집으로 돌아가려는 게이샤 사토미를 만나고, 그녀가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일상이 무너져버린 후쿠시마를 배경으로 나이, 취향, 성격 뭐 하나 맞는 구석이 없어 보이는 이 두 여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감독 도리스 되리에 출연 로잘리 토마스, 모슈 코헨

업 포 러브

불행한 결혼 생활을 정리하고 이제야 말로 진짜 인연을 만나기를 고대하는 여자가 있다. 그리고 어느 날 밤 자신의 전화기를 주웠다는 한 남자의 전화를 받고, 통화를 시작하며 새로운 사랑을 기대한다. 그런데 이 남자 키가 너무 작아도 작다. 175cm의 여자는 140cm의 남자를 사랑할 수 있을까? 전화기 너머로는 미처 알지 못했던 이 남자의 키는 이 둘의 사랑에 과연 방해가 되지 않을까? 우리 모두에게 깊이 박힌 사회적인 통념과 고정관념을 넘어선 사랑은 과연 가능할까?

감독 로랑 티라르 출연 장 뒤자르댕, 비르지니 에피라

디어 프루던스

열 일곱 살 소녀는 가족과 함께 살던 아파트에서 갑자기 소외감을 느끼며 겉돌기 시작한다. 그러다 이웃집에 사는 아웃사이더인 마릴린을 만나고 그녀와 친구가 되어 오토바이를 타고 불법 레이스를 즐기는 한 클럽을 알게 된다. 외로움의 빈 자리를 자유로움으로 메우며 소녀는 자신의 새로운 자리를 찾으려고 애쓴다. 반항아가 된 레아 세이두를 만날 수 있다.

감독 레베카 즐로토브스키 출연 레아 세이두

 

인스타그램에서 많이 본 그 호텔

방콕 더 시암(Bangkok the Siam) 호텔

호텔 로비부터 범상치 않다. 유리로 마감한 천장으로 솟아오른 거대한 야자수와 그 아래 분수, 다양한 식물들이 어느 왕실의 온실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유리 천장으로 태국 특유의 강한 햇살이 쏟아지고, 화이트 & 블랙 컨셉으로 꾸민 클래식한 공간은 셀러브리티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았던 딱 그 풍경이다.

방콕에서 가장 오래된 지역 중 하나인 두싯.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자랑하는 방콕 더 시암 호텔은 태국계 미국인 음악가 크리사다 수코솔 클랩(Krisada Sukosol Clapp)과 그의 가족들이 2012년 오픈 했다.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와 아난타라 골든 트라이앵글을 비롯해 발리 세인트 레지스 호텔, 인도의 오베로이 라즈 빌라스 등 세계적인 리조트를 세운 건축가 빌 벤슨리가 디자인과 설계를 맡았다.

흰 벽과 원목이 어우러진 세련된 외관도 돋보이지만 이곳의 가장 큰 특징은 객실 인테리어. 모든 객실을 다르게 디자인했다. 유명한 컬렉터이기도 한 크리사다 수코솔 클랩은 방콕의 가장 찬란했던 시절인 라마 5세 시대를 콘셉트로 리조트의 70%를 지금까지 자신이 수집한 빈티지 가구부터 도자기, 예술품으로 장식했다. www.thesiamhotel.com

사진_제이슨여행사 : www.jasontravel.co.kr

연관 검색어
, , ,

마리컬처: 5월 넷째 주

아델 ADELE <Send My Love>

드디어 그녀가 돌아왔다. 아델이 세 번째 앨범 <25>의 세 번째 싱글곡 ‘Send My Love’를 지난 5월 22일 열린 2016 빌보드 뮤직 어워드(2016 Billboard Music Awards)에서 최초 공개했다. 스웨덴 출신의 프로듀서 맥스 마틴(Max Martin)과 함께 작업한 이 곡은 지금까지 그녀가 선보여온 무겁고 슬픈 분위기의 곡들과는 달리 제법 유쾌하고 통통 튀는 사운드로 채워져있다. 흥겨운 리듬감이 느껴지는 도입부에 이어 간결한 멜로디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그녀의 묵직하고 짙은 목소리가 매혹적으로 울려 퍼진다.

 

M83 내한공연

올 여름 다양한 페스티벌과 공연이 준비되어 있지만 M83만큼 성스러운 느낌마저 들게 하는 공연은 드물 거다. ‘Reunion’을 시작으로 지체 없이 시작된 무대에서 안토니 곤잘레즈(Anthony Gonzalez)는 불필요한 말 대신 음원에 가까운 완벽한 라이브를 연달아 들려주며 공연장을 가득 메운 한국 팬들에게 정중하게 보답했다. 곡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아트워크에 가까운 조명과 기존 밴드사운드에 신디 사이저, 건반, 색소폰을 입힌 M83의 몽환적인 음악이 겹쳐져 관객들은 말 그대로 ‘황홀경’을 체험했다. M83의 공연이 남긴 여운에 더 깊숙이 빠져보고 싶다면 얼마 전 발매된 M83의 앨범 <Junk>로 올 여름의 플레이리스트를 채워볼 것.

 

1605dailcunjw04_07

<세계시인선>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민음사가 1970-1980년대 한국 시인들의 문학세계에 영향을 가져다 준 세계적인 시인들의 작품을 엮은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인다. 샤를 보들레르(Charles-Pierre Baudelaire, 1821-1867), 아르튀르 랭보(Jean-Nicolas-Arthur Rimbaud, 1854-1891) 등 19세기 문학의 거장들의 작품부터 에밀리 디킨슨(Emily Dickinson, 1917-1945)과 찰스 부코스키(Charles Bukowski, 1920-1994),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1899-1961) 그리고 윤동주와 백석의 시까지 만나볼 수 있다. 위대한 문학인들의 다양한 작품을 이토록 알록달록한 색상의 커버에 담긴 15권의 책으로 소장할 수 있다니 더욱 탐난다.

 

연관 검색어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