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 쇼핑 스팟 #방콕

방콕의 개성 넘치는 로컬 브랜드, 막스마라 마케팅 매니저 김소영

방콕으로 휴가를 떠나는 가장 큰 이유는 호텔부터 교통비, 마사지, 음식까지 모든 것의 ‘가성비’가 뛰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방콕과 사랑에 빠진 진짜 이유는 문화, 예술, 패션 등 다방면에서 느껴지는 자유롭고 크리에이티브한 분위기! 이러한 영향일까, 수입 브랜드부터 로컬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개성 넘치는 디자인에 가격 대비 훌륭한 상품이 가득하니 방콕이야말로 ‘쇼핑의 천국’이다.

가장 먼저 추천하는 쇼핑 아이템은 바로 태국 로컬 디자이너들의 제품. 쇼핑몰 엠콰티어 2층의 태국 디자이너 쇼케이스 ‘큐레이터(Qurator)’를 비롯해 대형 몰에는 빠지지 않고 태국 디자이너 코너가 들어서 있는데, 유니크한 컨셉트와 감각적인 디자인의 패션 아이템이 즐비해 한번 들어가면 빈손으로 나오는 일이 없을 정도.

태국에서 느낀 힐링의 기분을 집에서도 누리게 해줄 아로마 제품도 놓칠 수 없다. 추천하는 브랜드는 ‘카르마카멧(Karmakamet)’과 ‘타니야(Thaniya)’. 은은한 아로마 향과 식물이 어우러진 카르마카멧의 신비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는 방문하는 것만으로 힐링이 되는 곳. 캔들, 디퓨저, 보디 용품도 좋지만 가볍고 부담 없는 향낭 정도만 구입해도 만족도가 높다. 터미널 21에 자리 잡은 타니야는 캔들과 도자기를 판매하는 로컬 브랜드인데 태국 느낌을 물씬 풍기는 제품을 싼값에 구입할 수 있어 팔이 끊어질 듯 무거워도 꼭 사서 짊어지고 오는 제품.

로컬 브랜드는 아니지만, 센트럴 엠버시 내에 있는 ‘시위라이(Siwilai)’는 파리의 콜레트 못지않은 감각적인 셀렉션을 선보이는 방콕에서 가장 힙한 셀렉트 숍이니 트렌드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방문해볼 것.

♥ INSTAGRAM

 

남자친구에게 입히고 싶은 룩

이번 주 불금 플랜은 남자친구와 ‘쇼핑’으로 잡는 것이 좋겠다. 7월 1일, 글로벌 SPA 브랜드 유니클로(UNIQLO)와 뉴욕 대표 컨템퍼러리 브랜드 띠어리(Theory)가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선보인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

‘드라이 피케(Dry pique)’, ‘드라이 Ex(Dry EX)’와 같이 유니클로의 뛰어난 기능성 소재와 띠어리의 세련된 스타일이 결합된 총 4가지 타입의 남성용 셔츠를 만나볼 수 있다. 출근룩, 데이트룩 심지어 운동할 때도 매치할 수 있는 멀티 아이템이 등장한 셈! 콜라보레이션의 또 한 가지 미덕은 이런 좋은 아이템을 합리적인 가격대로 만날 수 있다는 것 아닐까.

전국 유니클로 매장 및 온라인 스토어(www.uniqlo.kr)에서 폴로 셔츠는 29,900원, 티셔츠는 19,9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이 여름, 내 남자의 룩을 책임질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UNIQLO COLLABORATION

 

 

바캉스 쇼핑 스팟 #로스앤젤레스

스타일리스트 채한석, 나만 알고 싶은 LA의 보석 같은 숍

LA는 내게 유년 시절을 보낸, 제2의 고향 같은 곳이다. 북적거리고 번화한 도시의 분위기와 바다가 주는 자연의 여유로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기에 언제 가도 매력적인 도시. LA엔 손에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많은 쇼핑 스팟이 있지만, 남과 다른 특별한 아이템을 찾고 있다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매장들을 기억하길.

먼저 ‘데케이드(Decades)’는 할리우드 스타나 유명한 스타일리스트들이 즐겨 찾는, 사실 아무에게도 알려주고 싶지 않은 감각적인 바이 앤 셀(Buy & Sell) 스토어다. 10년 넘게 찾아가는 매장인데, 갈 때마다 꼭 하나씩은 사게 된다. 에르메스 버킨 백, 샤넬의 빈티지 컬렉션 같은 하이엔드 브랜드의 중고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고, 시즌이 지나 구하기 힘든 인기 제품이나 베이식한 시즌리스 아이템 등을 셀렉트 숍처럼 깔끔한 분위기에서 쇼핑할 수 있다.

리세스(Recess)’ 역시 빈티지 셀렉션이 대단한 곳 중 하나다. 데케이드가 하이엔드 명품 위주라면, 이곳은 구하기 힘든 재미있는 빈티지 제품들을 구비해놓았는데, 매장을 둘러보는 것만으로 많은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장소. 보물찾기 하듯 잘만 찾으면 구찌 로퍼를 1백20달러에, DVF 퍼 코트를 3백 달러에 살 수 있으니 사랑할 수밖에 없다.

웨이스트랜드(Waste Land)’ 역시 중고 제품을 위탁판매 하는 곳인데, 괜찮은 아이템이 아주 많아서 발품을 팔수록 득템 확률이 높다. 중고 제품이 싫다면? 핫한 LA 디자이너 브랜드부터 해외 인기 브랜드를 빠르게 선보이는 셀렉트 숍 ‘아메리칸 래그(American Rag)’의 드라마틱한 세일을 노리거나, 삭스피프스 래그나 블루밍데일 래그 같은 백화점 아웃렛 매장도 공략해보길!

♥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