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게, 좀 쎈데?

피아트 500X 시승기

여자가 몰기엔 좀 크다. 차가 안 예쁘다. 실용적이지 않다 등등 SUV에 대한 편견은 생각보다 많다. 그래서 쉽게 세단형에서 SUV 형으로 못 갈아타는 여성들이 있다면, 피아트 500X에 주목해 보길 바란다. 이탈리아의 귀여운 소형차로 잘 알려진 피아트가 지난 3월, 소형형 SUV 컨셉트의 피아트 500X를 선보였다. 피아트 500C의 앙증맞은 디자인만큼은 아니지만, 피아트 500X는 역시 피아트 답네 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전체적으로 유선형을 그리는 디자인과 짧고 귀여운 앞 디자인과 뒤태는 피아트의 스타일을 제법 잘 살렸다. 덩치는 큰데, 애교 많은 남자 친구 같다고나 할까?

내부 역시 깔끔하고 세련된 계기판과 전체적으로 손잡이까지 동그랗게 마무리해, 뭐든지 예쁜 걸 좋아하는 여자들이라면 마음을 뺏길만 하다. 하지만 너무 귀여운 디자인 덕분에, 터프하고 거친 남자들은 반감이 들 수도 있을 듯. 뒷자리는 직접 앉아 볼 기회는 없었으나, SUV 라고 하기에는 다소 좁은 듯한 느낌이 들었다. 특히 성장한 아이 셋을 모두 태우기에는 가운데 자리가 불편한 느낌이 들었다. 또 뭐든 ‘자동’으로 해주길 원하는 에디터에게 시트 조절이 수동인 점은 아쉬웠다.

1606dailliasy01_03 1606dailliasy01_02

하지만 본격적으로 시승을 시작하면서부터 사이즈나 디자인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간 제법 다양한 큰 차를 몰아 보았는데, 피아트 500X는 어떤 SUV보다 부드럽게 나갔다. 시내 주행을 시작으로 파주까지 이어지는 제법 긴 코스인데도, 타는 내내 SUV 특유의 덜컹거림이나 딱딱함은 느껴지지 않았다. 브랜드 최초로 9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된 것이 비결이었다. 거기다 2.4ℓ 멀티에어 가솔린 엔진이 조합해 최고출력 188마력, 최대토크 24.2kg·m의 성능을 낸다고. 그래서 인지 가속 페달을 살짝만 밟아도 반응이 빨랐다. 주행 모드는 크게 일반, 스포츠, 트랙션플러스가 있었는데, 시내 주행시에는 일반 모드로만 달리다 제법 속도를 올리면서 스포츠 모드로 바꾸니, 한층 더 매끄럽게 속도를 낼 수 있었다. 특히 윙 하면서 급속히 나가는 느낌이나 과속을 낼 때 갑작스럽게 미끄러지는 듯한 게 없어 안전한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아무리 애교가 많아도 스포츠 선수 같은 남자 친구를 데리고 다니자니, 갑자기 비용이 걱정 되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연비는 팝스타 가솔린 기준으로 9.6 km 크로스 디젤 기준으로 12.2 km 로 국산 소형SUV 연비(12~17km)를 밑돌았다.

결국 피아트 500x는 디자인과 파워, 그리고 약간의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 다행히 가격은 3000만원 초반대(500X 팝스타의 가격은 3140만원, 하지만 개소세 인하와 추가 할인분을 포함하면 299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에 구입할 수 있으니, 처음 시작하는 suv로는 합리적일 듯 하다. 특히 예쁘고 감각 있는 것을 선호하는 여자라면!

 

마리 키친 #바나나 아이스크림

바나나 아이스크림 

재료 Only 바나나!

만드는 법 바나나 껍질을 벗겨 적당한 크기로 슬라이스 한다. 통에 담아 냉동실에 넣고 하루동안 얼린다. 마음이 급해도 최소 2시간 이상은 냉동시키는 것이 좋다. 딱딱하게 언 바나나를 꺼내 블렌더에 넣고 부드러운 크림 질감으로 변할 때까지 여러 번 돌리면 완성. 아이스크림 그릇에 담아 기호에 따라 시나몬 파우더나 초코 시럽을 뿌려 즐긴다.

출처 @thekitchn 인스타그램

연관 검색어
,

벌컥벌컥❄️ 새로운 한 모금

13285359_1757671727837168_1421952395_n

콜린스 그린
몸이 8톤 트럭처럼 천근만근 무겁고 더위 속 새로운 활력이 필요하다면, 하루는 속을 싹 비우고 장기를 쉬게 해주는 클렌즈 데이를 보내보자. 순수 채소와 과일 외에는 어떤 첨가물도 들어 있지 않은 콜린스 그린 과 함께라면 첫 걸음이 어렵지 않을 것이다. 맛은 물론, 새벽 배송으로 편리함도 갖추었으니 말이다. 👍

 

스파클링 아일랜드
풀무원에서 푸른 제주를 담은 미네랄 탄산수를 선보인다. 제주의 청량한 기운을 고스란히 담은 스파클링 아일랜드는 플레인, 자몽, 라임 3가지 맛을 즐길 수 있다. 얼음 잔에 담아 벌컥벌컥 한 잔이라면 이 여름 더위는 문제 없을 듯! ❄️

 

13167396_1284531591561835_213940632_n

초콜릿 프라페
프랑스 초콜릿 브랜드 라메종뒤쇼콜라에서 진한 초콜릿으로 만든 시원한 프라페를 출시했다. 다크 초코, 밀크 초코, 캐러멜, 바닐라 중 어떤 맛부터 선택해볼까? 이 얼마나 달콤한 고민인지. 입에 들어가자마자 사르르 녹는 맛 역시 일품이다. 👏🏻👏🏻👏🏻

 

13298190_1402771036415359_56184513_n

애플 사이더
덥고 습한 초여름에 마시기 딱 좋은 술을 발견했다. 바로 핸드 앤 몰트에서 만든 향긋한 ‘애플 사이더’가 그 주인공! 🍏🍎🍏🍎 가장 신선한 사이더를 제공하기 위해 최상의 사과만을 이용해 소규모 단위로 천연 사이더를 수제 생산한다고. 그 설명에 걸맞게 달지 않고 상큼한 맛이 훌륭하다.

 

13402708_142657452817478_503645741_n

청포도에 이슬
가볍고 상큼한 소주 ‘자몽’에 이어 또 한번 여심을 훔칠 ‘청포도’가 이슬 시리즈의 다음 주자로 등장했다. 싱그럽고 풋풋한 맛의 ‘청포도에 이슬’은 칵테일 베이스로 활용이 가능하다. 무더운 날 얼음 가득 담아 차갑게 마시면 그 곳이 천국 아닐까? 🍹🍸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