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내려볼까 앞머리?

1608mcmabemg06_03

박신혜

<닥터스>에서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등장한 박신혜. 긴 웨이브 헤어에 시스루 뱅 앞머리가 더해져 여성스러운 느낌을 잘 살렸다. 이마가 살짝 보일 정도로 가볍게 내린 앞머리 끝에는 약간 웨이브를 넣어 뒷머리와 연결되는 느낌을 주었다. 이 정도의 웨이브는 드라이를 할 때 롤빗으로 끝을 살짝 둥굴리면 더 예쁘게 연출할 수 있다.

 

 

1608mcmabemg06_02

가인

텍스처를 살려 삐죽삐죽해 보이지만 복고 스타일을 좋아한다면 더없이 훌륭한 선택, 처피 뱅 헤어스타일. 앞머리 역시 눈썹이 훤하게 드러날 정도로 짧고 텍스처를 살려 귀엽게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녀처럼 얼굴이 작은 경우, 머리 모양으로 경쾌한 느낌을 더하고 싶을 때 좋은 헤어스타일이다.

 

 

1608mcmabemg06_05

수영

단발머리가 잘 어울리는 수영도 앞머리를 내려 예쁜 스타 중 하나. C컬로 가볍게 웨이브를 살린 뒷머리처럼 앞머리에도 가볍게 웨이브를 주어 단정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다른 스타들보다 조금 더 많은 양을 내린 앞머리는 헤어롤로 가볍게 컬을 넣어 한쪽으로 쏠리게 빗으면 여성스러운 느낌을 더할 수 있다.

 

 

1608mcmabemg06_07

황정음

쇼트커트로 더 유명해진 황정음의 헤어스타일에서도 앞머리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녀의 앞머리는 커트 헤어와 이어지는, 전체적으로 동그란 헤어 라인의 느낌을 잘 살려준다. 정수리부터 내려오는긴 앞머리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옆머리 라인. 과감한 결정이 필요한 스타일이지만 실제 나이보다 몇 년은 어려 보일 수 있어 시도하고 싶은 매력적인 헤어스타일이다.

 

 

1608mcmabemg06_04

서현진

지금 가장 핫한 여자, 서현진. <또 오해영>에서 그녀는 중간 길이 단발에 눈에 닿을 듯 긴 앞머리, 여기에 살짝 웨이브를 넣어 명랑하면서도 여성스러운 극 중 캐릭터를 잘 살렸다. 이마 끝으로 갈수록 길어지면서 옆머리와 이어지는 느낌을 살려, 포니테일로 묶어도 자연스럽게 잔머리가 내려온 듯 연출할 수 있는 것이 이 앞머리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이다.

 

 

1608mcmabemg06_06

이성경

<닥터스>의 또 한 명의 여주인공, 이성경. 그녀도 앞머리를 내리고 더 예뻐진 경우다. 그녀의 앞머리는 눈썹까지 오는 길이의 뱅 스타일. 대신 일자로 자르지 않고 이마 양끝은 살짝 길게 내려 얼굴이 갸름해 보이게 했다. 이런 앞머리는 오후가 되면 기름지기 쉬우니 중간중간 드라이 샴푸로 보송보송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1608mcmabemg06_08

Styling Item

1 피토릴렉스 플러스33 더모 카밍 수딩 트리트먼트. 150ml, 2만8천원. 자극받은 두피를 진정시켜 모발을 윤기 있게 가꾸는 트리트먼트. 2 필립스 이지 샤인 브러쉬. 4만9천원대. 음이온이 나오는 헤어 브러시로 정전기를 없애고 윤기는 더하는 제품. 3 아베다 샴푸어 드라이 샴푸. 56g, 3만4천원. 기름진 앞머리를 즉각 보송하게 만드는 드라이 샴푸. 4 모로칸오일 보어 브러시. 35mm, 8만9천원. 모발에 붙은 먼지를 제거하고 윤기를 더하는 멧돼지 털 헤어 브러시. 5 메타비타 웨이브 헤어 케어 라인. 150ml, 2만8천원. 모발에 수분과 광택을 더해 손질하기 편하게 만든다. 6 에뛰드하우스 마이뷰티툴 헤어롤. 중, 2천원대. 편리하게 앞머리 컬을 만들 수 있는 헤어롤.

 

연관 검색어
, , ,

그림으로 배우는 백스테이지 뷰티

bs1 mac

 

bs2 bobbi

 

bs3 makeup

bs4 giorgio bs5

아리아나 그란데의 핑크 립

1608mcmabemg12_02

레이디 가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리한나, 마일리 사이러스 등 수많은 슈퍼스타들이 거쳐간 ‘비바 글램 걸’의 계보를 잇게 되었다. 지금 기분이 어떤가? 어린 시절부터 난 자타 공인 맥의 빅팬이었다. 평소 흠모하던 브랜드와 함께 작업하다니 믿어지지 않을 수밖에! 내가 여덟 살 때 뮤지컬 <애니>에 캐스팅되자 엄마는 나를 맥 매장으로 데려가 생애 첫 메이크업 키트를 사주었다. 그것이 맥과의 첫 만남이었다. 비록 그레이 컬러 아이섀도는 재투성이 얼굴로 분장하는 데 쓰였지만.(웃음)

비바 글램 캠페인은 판매액을 100% 맥 에이즈 펀드에 기증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홍보대사로 선정된 후에 새롭게 알게 되었거나 느낀 점이 있다면? 에이즈를 이야기하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사실. 나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이 에이즈에 대해 올바르게 인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각자의 다름을 인정하는 평등한 세상이 되기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란다. 비바 글램 립스틱과 립글로스를 구매하면 에이즈로 고통받는 누군가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 이보다 더 좋은 ‘길트프리’ 쇼핑이 또 있을까!

인터뷰 직전에 ‘아리아나 그란데 Ⅱ’ 립스틱과 립글로스가 공개되었다. 컬러를 직접 선택했다고 들었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나? ‘Bang Bang’ 뮤직비디오에 바르고 나온 컬러를 떠올렸다. 평소 핫핑크처럼 밝은 컬러를 즐기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촬영 당시 재미있는 메이크업이라고 생각했었다. 입술에 새로운 컬러를 바르면 평소의 나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비바 글램 립스틱은 어떤 상황에서 바르면 좋을까?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아니면 걸스 나이트? 파티처럼 드레스업 해야하는 순간에 이 컬러가 완벽한 선택이 될 것이다. 하지만 집 앞 마트에 갈 때 바르면 또 어떤가. 당신이 원하는 곳이라면어디서든 아주 잘 어울릴 것이다.

이젠 포니테일과 풍성한 속눈썹을 빼고는 아리아나 그란데를 상상할 수 없다. 눈치챘을지 모 르겠는데 다양한 포니테일 스타일을 시도하고 있다. 가끔 포니테일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땐 조금씩 변화를 준다. 컬러를 바꿔보기도 하고, 하이 번 스타일로 연출하기도 한다. 세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곡 ‘Dangerous Women’ 뮤직비디오에선 머리를 풀고 웨이브를 살짝 넣었다. 혹시 봤나?

물론이다.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 마지막으로 당신이 생각하는 ‘Dangerous Women’은 어떤 여자인가? 정직하고 가식 없는 여자. 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걸 두려워하지 않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