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의 핑크 립

1608mcmabemg12_02

레이디 가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리한나, 마일리 사이러스 등 수많은 슈퍼스타들이 거쳐간 ‘비바 글램 걸’의 계보를 잇게 되었다. 지금 기분이 어떤가? 어린 시절부터 난 자타 공인 맥의 빅팬이었다. 평소 흠모하던 브랜드와 함께 작업하다니 믿어지지 않을 수밖에! 내가 여덟 살 때 뮤지컬 <애니>에 캐스팅되자 엄마는 나를 맥 매장으로 데려가 생애 첫 메이크업 키트를 사주었다. 그것이 맥과의 첫 만남이었다. 비록 그레이 컬러 아이섀도는 재투성이 얼굴로 분장하는 데 쓰였지만.(웃음)

비바 글램 캠페인은 판매액을 100% 맥 에이즈 펀드에 기증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홍보대사로 선정된 후에 새롭게 알게 되었거나 느낀 점이 있다면? 에이즈를 이야기하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사실. 나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이 에이즈에 대해 올바르게 인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각자의 다름을 인정하는 평등한 세상이 되기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란다. 비바 글램 립스틱과 립글로스를 구매하면 에이즈로 고통받는 누군가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 이보다 더 좋은 ‘길트프리’ 쇼핑이 또 있을까!

인터뷰 직전에 ‘아리아나 그란데 Ⅱ’ 립스틱과 립글로스가 공개되었다. 컬러를 직접 선택했다고 들었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나? ‘Bang Bang’ 뮤직비디오에 바르고 나온 컬러를 떠올렸다. 평소 핫핑크처럼 밝은 컬러를 즐기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촬영 당시 재미있는 메이크업이라고 생각했었다. 입술에 새로운 컬러를 바르면 평소의 나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비바 글램 립스틱은 어떤 상황에서 바르면 좋을까?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아니면 걸스 나이트? 파티처럼 드레스업 해야하는 순간에 이 컬러가 완벽한 선택이 될 것이다. 하지만 집 앞 마트에 갈 때 바르면 또 어떤가. 당신이 원하는 곳이라면어디서든 아주 잘 어울릴 것이다.

이젠 포니테일과 풍성한 속눈썹을 빼고는 아리아나 그란데를 상상할 수 없다. 눈치챘을지 모 르겠는데 다양한 포니테일 스타일을 시도하고 있다. 가끔 포니테일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땐 조금씩 변화를 준다. 컬러를 바꿔보기도 하고, 하이 번 스타일로 연출하기도 한다. 세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곡 ‘Dangerous Women’ 뮤직비디오에선 머리를 풀고 웨이브를 살짝 넣었다. 혹시 봤나?

물론이다.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 마지막으로 당신이 생각하는 ‘Dangerous Women’은 어떤 여자인가? 정직하고 가식 없는 여자. 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걸 두려워하지 않길 바란다.

 

https://youtu.be/CPtw_cknUeQ

비키니 디자인별 맞춤 몸매 관리법 5

1607mcmabemd08_01

VIKINI 1 홀터넥 – 극세사 팔뚝 만들기

매끈한 어깨선과 아찔한 가슴 라인을 부각하기 위해 홀터넥을 선택했다면 늘어진 팔뚝 살을 정돈하자. 근육이 없는 물컹한 팔뚝 지방을 없애려면 다양한 동작을 병행해야 한다. 먼저 의자에 엉덩이를 살짝 걸친 채 팔을 뒤로 보내 의자를 잡고 팔꿈치가 약간 구부러질 때까지 앉았다 일어서며 팔근육에 자극을 준다. 무릎을 바닥에 지탱하는 세미 푸시업 자세에서 한쪽 팔로 지탱하고 나머지 한쪽 팔의 팔꿈치를 하늘을 향해 올렸다 내리는 동작을 반복하면 늘어진 팔뚝 살을 정돈하는 데 도움이 된다.

 

VIKINI 2 튜브톱 원피스 – 마사지로 부유방 잠재우기

뱃살을 감추기 위해 선택한 튜브톱 원피스는 뱃살을 감춰줄지언정 겨드랑이 살과 부유방을 부각시킨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기본 플랭크 자세에서 양손을 양어깨보다 좁은 간격으로 지탱하고 한쪽 다리를 뒤쪽으로 길게 뻗는다. 이때 가슴근육에 자극을 느껴져야 부유방과 겨드랑이 슬리밍에 효과적. 기지개를 활짝 켜고 겨드랑이를 강하게 주무르거나 주먹으로 두드리면 림프절 순환을 도와 늘어진 부유방을 잠재우는 데 효과적이다.

 

VIKINI 3 얇은 끈으로 복부를 감싸는 스타일 – 복부 군살 태우기

굴곡이 없이 굵은 일명 ‘통자 허리’를 감추기 위해 얇은 끈으로 복부를 감싸는 스타일의 수영복을 선택했다면 복근 관리가 필수다. 배꼽 주변과 옆구리 군살을 한번에 없애버리기 위해선 마일리 사이러스 운동법으로 알려진 레베카 루이즈의 ‘스파이더맨 플랭크’가 제격. 푸시업 자세를 유지하면서 왼쪽 무릎은 최대한 왼쪽 팔꿈치 쪽으로, 오른쪽 무릎은 최대한 오른쪽 팔꿈치 쪽으로 당기는 동작을 반복한다. 이때 엉덩이와 허리를 일자로 유지하고 양팔을 쭉 펴는 것이 포인트.

 

 

VIKINI 4 엉덩이 부분이 깊이 파인 비키니 – 코코넛 엉덩이 만들기

엉덩이 부분이 깊이 파인 비키니를 입을 땐 처진 엉덩이를 올리는 힙업 운동이 절실하다. 엉덩이와 허벅지 사이의 접히는 살만 덜어내도 다리가 5cm 이상 길어 보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 바닥에 누워 무릎을 45도로 세우고 양발은 어깨너비로 벌린다. 숨을 내쉬면서 엉덩이를 들어 올린 뒤 1~2초간 멈춘다. 엉덩이를 들어 올릴 때는 온 힘을 다해 꽉 조이는 것이 포인트. 이때, 등부터 무릎까지는 일직선을 유지한다.

 

 

VIKINI 5 허벅지 라인이 깊이 파인 비키니 – 각선미 가다듬기

허벅지 라인이 깊이 파인 비키니를 입을 예정이라면 허벅지 셀룰라이트와 각선미 관리에 주력할 것. 셀룰라이트는 오랜 시간 축적된 지방이니만큼 단시간에 없앨 순 없지만 울퉁불퉁 흉측한 부분은 정돈할 수 있다. 퍼밍 효과의 보디 오일이나 슬리밍 제품을 바르고 충분히 흡수시킨 후, 폼 롤러나 범블 롤러를 굴려 눈에 띄는 셀룰라이트를 정돈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비키니를 입고 노란 기가 도는 브론징 크림을 발라 시선을 분산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샤넬은 빨개요

Le Rouge Collection N1 2016_Kristen Stewart(2)

‘립스틱을 바르고 당당해져라’ 가브리엘 샤넬이 남긴 말처럼 레드는 매력적이고 당당한 여성을 표현할 수 있는 상징적인 컬러다. 1924년에 처음으로 선보인 샤넬의 레드 립스틱은 그녀의 뷰티 스타일을 나타내는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샤넬 뷰티 하우스의 아이콘 역할을 해왔다.

2014년 12월, 샤넬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메이크업 & 컬러 디자이너로 임명된 루치아 피카가 자신의 첫 데뷔 컬렉션 <Le Rouge ⋅ Collection N°1>에서 선택한 컬러 역시 레드다. 세계적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샬롯 틸버리의 어시스턴트로 시작해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포토그래퍼나 패션 에디터, 디자이너, 스타일리스트들과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해온 그녀는 자신의 화보에서 레드를 시그니처 컬러로 자주 등장시키곤 했다.

이번 컬렉션은 립스틱이나 블러셔 혹은 네일 등 기존에도 레드 컬러와 친밀함을 뽐냈던 제품들에선 클래식한 분위기를 부각시켰고 아이 팔레트처럼 레드 컬러를 잘 활용하지 않았던 아이템에선 예상치 못했던 반전 매력을 꾀했다. 올가을엔 레드의 강력한 힘을 제대로 느껴보시길.

 

레 꺄트르 옹브르 따뜻하고 연한 브라운과 벽돌색 레드가 대조를 이루는 아이 섀도.

르 베르니 글로스 고광택 젤리의 형태로 투명하고 선명한 오렌지 레드 컬러가 손톱을 경쾌하게 감싸는 네일 래커.

루쥬 알뤼르 벨벳 립스틱. 강렬하게 불타오르는 듯한 레드, 반짝이는 오렌지, 진한 로드버드, 진한 초콜릿 버건디 등 다양한 컬러와 풍부한 텍스쳐로 매트하게 마무리되는 립스틱.

루치아 피카의 인스피레이션 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