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d

1608mcmabemr08_06

Red for Eyes

레드의 힘은 강력하다. 추상적이면서도 얼굴이라는 도화지에 펼쳐지는 레드는 매우 독보적이고 동시에 어떤 것과도 조화롭게 잘 어울린다. 샤넬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메이크업 & 컬러 디자이너 루치아 피카는 이번 르 루쥬 컬렉션 N˚1을 선보이면서 레드의 반전 매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립과 네일에 주로 사용되는 레드의 전형적인 표현 방식에서 벗어나, 아이 메이크업에 레드를 적극 활용했다. 특히 르 루쥬 컬렉션 N˚1 스틸로 이으 워터프루프 아이 펜슬은 브라운 버건디 컬러의 에로스와 아가페 두 가지 컬러로 선보였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은 이 아이 펜슬을 아랫눈썹 라인을 따라 그려 색다른 반전 아이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먼저 피부는 쌩얼처럼 연출한 뒤, 르 루쥬 컬렉션 N˚1 스틸로 이으 워터프루프 아이 펜슬 #에로스를 연필을 쥐듯이 잡고 아이라인을 그린 뒤, 면봉으로 문질러 부드럽게 표현했다. 이어 디멘션 드 샤넬 마스카라로 속눈썹 안쪽부터 컬링해 대담한 느낌을 주었다. 좀 더 과장된 느낌을 주기 위해 레 꺄트르 옹브르 아이 팔레트 중 벽돌색 레드 컬러 섀도를 칫솔로 문질러 파우더를 눈가에 뿌렸다.

 

Be Bold!

“립스틱을 바르고 당당해져라.” 가브리엘 샤넬이 이렇게 말했을 정도로 립스틱은 여성 그 자체다. 루치아 피카는 이번 컬렉션에서 연한 베이지부터 짙은 버건디까지 다양한 컬러의 립스틱을 선보였다. 그중 이번 컬렉션의 시그니처 컬러인 #루쥬 뷔는 은은하게 감도는 브라운 톤의 레드로 입술에 바르면 피부가 한 톤 더 밝아지는 느낌이 든다. 입술에 크레용 바르듯 쓱쓱 문지르는 느낌으로 바르라는 게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의 조언이다.

 

Baby Red

수줍은 듯 농염한 여성의 매력이 드러나는 곳이 바로 입술도 눈도 아닌 볼이다.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완벽한 벽돌색 레드를 표현한 쥬 꽁뜨라스뜨 블러셔는 민낯에 블러셔 하나만 발라도 흠잡을 데 없이 여성스럽고 우아하다. 가볍고 실크처럼 매끄러운 파우더가 피부에 밀착해 시간이 흘러도 보송보송한 느낌이 든다. 여성미를 더하기 위해 눈썹을 가느다란 반달 모양으로 그린 뒤, 블러셔를 손가락으로 입술에 살짝 발랐다.

 

Sparkly

반전과 충동적인 느낌이 지배적인 이번 르 루쥬 컬렉션 N˚1의 백미는 뭐니 뭐니 해도 일뤼지옹 동브르 제품이 아닐까? 입자가 거친 모래 같으면서도 바르면 은은한 반짝임이 매력적인 이 제품은 머리카락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은 거친 듯하면서도 매끄러운, 반전의 매력을 지닌 이 제품으로 아이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일뤼지옹 동브르 #루쥬 뷜뤼에를 눈썹을 덮을 정도로 바른 뒤 디멘션 드 샤넬 마스카라로 속눈썹을 올렸다.

고양이 눈매 연출하기

burberry cat lashes mascara_!

쨍한 컬러의 립스틱처럼 한 눈에 티가 나진 않지만 공들인 만큼 은은하게 매력을 발산하는 게 마스카라의 위력 아닐까. 버버리가 매력적인 고양이 눈매를 연출해주는 ‘버버리 캣 래쉬 마스카라‘를 출시한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 모래시계 형태의 브러시다. 짧은 브러시 모는 볼륨감을 선사하는 일등공신. 속눈썹을 한 올 한 올 분리하고 선명함을 더해 뭉침 없이 마무리하는 건 긴 브러시 빗의 몫이다. 여기에 원뿔 모양의 팁은 바깥쪽 속눈썹을 길게 늘려 눈매를 완성한다. 속눈썹 뿌리부터 부드럽게  들어올려 형태를 잡아주는 힘이 탁월한데 결코 무겁게 느껴지지 않는다.

총 3가지 컬러로 출시되는 버버리 캣 래쉬 마스카라는 버버리 공식 온라인 몰 Burberry.com 과 삼성동 코엑스몰에 위치한 버버리 뷰티 박스에서 오는 8월부터 만날 수 있다.

 

burberry cat lashes mascara_2

립스틱을 발라보았습니다 💄

04-1

💄 샬롯 틸버리 Hot Lips Lipstick 3.5g, 4만 6천원대

뷰티 얼리어답터라면 직구로 하나씩은 가지고 있다는 뷰티템! 누드톤부터 말린 장미 컬러까지 다양하다. 입술에 발색했을 때, 본연의 립처럼 자연스럽고 선명하게 연출할 수 있고, 지속력 또한 뛰어나다.

 

💄 입생로랑 베르니 아 레브르 팝 워터 6ml, 3만 7천원

각도에 따라 반짝반짝 빛나는 글로시 효과가 특징. 발색력은 물론, 발림성과 지속력도 뛰어나다. 에디터가 발색해 본 컬러는 자줏빛의 215호와 밝은 핑크 톤인 216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로라 메르시에 생트로페 립앤 치크 젤 컬러스틱 4.5g, 4만 6천원

칵테일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제품으로, 글로시하고 투명한 텍스처가 특징이다. 베이비 핑크와 오렌지, 라즈베리 핑크로 총 3가지 색상이며 여름 시즌에 시원해보이는 데일리 립으로 제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