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자비아로마 수장, 안드레아 판코네지와의 인터뷰

Maininterview1

모든 브랜드의 시작이 그렇듯 루이자비아로마의 시작도 작은 모자 가게였다. 1930년대부터 패션계에 강력한 영향을 끼친 가게의 오너인 당신의 할머니, 루이자 여사의 이야기부터 듣고 싶다.

내 부모님은 1920년대 후반, 파리에서 밀짚모자 부티크를 시작했다. 하지만 아버지가 경마로 많은 재산을 잃고 브라질로 가게 되었다. 그때 할머니가 브라질에서 아버지를 데리고 와서 이탈리아 피렌체의 중심가인 비아 로마에 모자 부티크를 다시 열게 되었다. 당시 상류사회 여인들은 하루에 세 번 모자를 바꿔 쓰는 습관이 있어서 사업은 성장했고, 모자 매장에서 의류 매장으로 발전했다.

신진 디자이너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그 시작은 1968년, 당신이 프랑스에서 만난 다카다 겐조다. 그의 옷을 유럽에서 처음으로 바잉했을 때 이야기가 궁금하다.

당시 난 학생이었는데, 루이자비아로마의 비주얼 머천다이저로 일하고 있었다. 보통 이탈리아에서는 가업을 잇기 위해 학생이더라도 학교를 다녀와서 일을 배운다. 이탈리아와 파리를 오가며 유명인사들을 만날 기회가 많았는데, 그때 일본 디자이너인 다카다 겐조를 만났다. 이후 루이자비아로마 매장에서 겐조의 1968-69 가을 컬렉션을 선보였고, 겐조를 유럽에서 처음으로 판매하게 되었다.

피렌체 다른 숍들은 대부분 오프라인 숍만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이 지금처럼 활성화되지 않았던 2000년에 왜 온라인 쇼핑 사이트를시작하게 되었나?

처음엔 루이자비아로마의 기존 고객에게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기 위해 시작한 프라이빗한 서비스였다. 피렌체 외곽에 사는 고객이나 해외 고객들이 온라인을 통해서 미리 상품을 확인하고 오면 더 편하게 구매할 수 있으니까. 그러다가 인터넷 쇼핑이 발전하면서 자연스레 2004년부터 대중을 상대로 하게 되었다. 영어로 시작해서 지금은 8개국 언어로 번역된 온라인 쇼핑몰로 발전했다.

루이자비아로마에서만 살 수 있는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은 어떤 특별한 과정으로 선별되는가?

브랜드의 인지도나 가능성을 보기도 하지만, 가끔은 우연히 서로가 추구하는 가치가 맞을 때 진행된다. 서로 윈-윈 할 수 있거나 고객들에게 새롭고 흥미로운 컨텐츠나 제품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라면 긍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제 한국에 진출한 지 2년째다. 지금, 한국 고객들은 루이자비아로마에 어떤 영향력을 가지고 있나?

한국은 현재 아시아의 중심이다. 특히 패션계에서 주목받고 있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마켓이다.

그렇다면 이탈리아 멋쟁이 신사로서 당신이 생각하는 한국 여자들의 패션 취향도 남다른가?

다른 도시 여성들과는 사뭇 다르다. 매우 독특하면서도 우아하다.

어릴 적부터 패션이라는 환경에 둘러싸여 있다는 건 매우 흥미롭다. 피렌체에는 3대가 넘게 구두, 모자, 바지 혹은 수트만 만드는 유서 깊은 숍들도 많지 않은가? 이 숍들의 제품을 온라인에서 소개해볼 생각은 없었나?

그런 숍들이 피렌체의 중요한 현실이며, 이를 지키기 위해 피렌체 포에버 같은 이벤트도 진행하는 거다. 예를 들어, 이번 이벤트는 피렌체 대홍수 50년을 맞아 시가 해결해나가야 할 문제들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주제를 ‘물속의 사랑’으로 정했다.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좀 다른 방식으로 피렌체에 기여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피렌체 포에버 갈라 디너도 세계적인 난민 문제를 지원하고자 하는 기부 이벤트다. 갈라 디너 참가비가 1인당 1백30만원이고, 이 참가비 전액이 유엔인권위원회를 통해 시리아 난민을 위해 쓰인다. 기부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나?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 단지 이번에는 난민들을 돕는 것이다. 나 같은 개인 사업자들도 피렌체 포에버 같은 이벤트를 통해 함께 힘을 합친다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단순한 모금 활동뿐 아니라 이탈리아에 있는 난민들에게 교육 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장기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Go! to SWIM

ZIMMERMANN
과감한 컷아웃과 정교한 디테일로 정평이 난 오스트레일리아 베이스 레이블, 짐머만. 이번 시즌엔 비키니보다 여릿한 크로셰 니트 수영복이나 플로럴 프린트 원피스 수영복이 더 인기가 높다.

2 MARA HOFFMAN
 톡톡 튀는 원색 컬러 팔레트를 기반으로 ‘프린트’에 집중하는 뉴욕 스윔웨어 브랜드 마라 호프만. 에스닉한 패턴 수영복을 원한다면 여기에 그 해답이 있다.

3 SOLID & STRIPED
레트로 풍의 그래픽 패턴 수영복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솔리드 앤 스트라이프. 최근 포피 델레바인과 합작한 미니멀한 컬렉션이 호평을 받았다.

 

요즘 뭐 드니?

Mulberry ‘Kite’ Bag
셀린느 출신의 디자이너 조니 코카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영입한 이후, 모던하고 세련된 스타일로 나날이 변모 중인 멀버리. 그가 첫 시즌 리조트 컬렉션에서 야심차게 선보인 ‘카이트’ 백이 인기다. 크지도 작지도 않은 딱 알맞은 중간 크기, 숄더와 토트가 모두 가능한 두 개의 실용적인 스트랩까지. 마구 잡이로 잡동사니를 넣어도 좋을 간편한 데일리 백으로 ‘딱’ 이다. 가격 크기에 따라 600~900파운드,  현재 시즌 오프 세일 중

 

STAUD ‘The Bissett ‘Bag
히트 메이커 린드라 메딘이 입고, 메면, 단번에 이슈가 된다. LA를 베이스로 하는 작은 여성복 브랜드인 스타우드에서 출시한 ‘비세트’ 버킷 백 역시 그녀가 든 이후 없어서 못 팔고, 못 사는 베스트 셀러로 등극했다. 사이트엔 ‘솔드 아웃’ 문구가 뜬지 오래고, 사고 싶다면 새로 제작 될 때까지 몇 주고 기다려야 하는 상황. 시장엔 벌써부터 값싼 카피 제품들이 쏟아졌으니 진짜와 가짜를 고르는 건 선택의 문제다. 가격 350달러

 

 

시몬 밀러 (3)

Simon Miller ‘Bonsai’ Bag
손바닥 만한 가죽 바구니에 동그란 메탈 링이 달린 사이먼 밀러의 쁘띠 사이즈 버킷 백을 보자 마자 한 눈에 반했다. 데님을 메인으로 전개중인 미국 브랜드 사이먼 밀러는 국내에선 아직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해외에선 이미 개성 있는 데님 라인으로 조용한 사랑을 받아온 브랜드. 그런데 지난 시즌 출시한 이 ‘본사이’ 백이 발 빠른 트렌드세터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올 가을엔 새로운 크기와 소재가 추가됐다니 마음에 든다면 서두르시길. 가격 300달러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