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쿠아주라의 돌체비타

1608mcmafamk10_06

아직 아쿠아주라(Aquazzura)라는 이름이 생소할 수 있는 <마리끌레르> 코리아 독자들을 위해 브랜드 소개를 부탁한다. 아쿠아주라는 이탈리아를 기반으로 하는 럭셔리 슈즈 브랜드로 이탈리아 특유의 ‘돌체 비타(달콤한 생활)’의 태도와 미학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하고자 한다. 사실 아쿠아주라의 본질은 나와 많이 닮았다. 이탈리아 스타일, 라틴의 직감(flair)과 미국적인 편안함이 한데 섞여 있달까. 스페인의 카르타헤나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마이애미와 런던, 피렌체에서 살아온 시간이 어우러져 영향을 끼친 것 같다.

어떻게 자신의 슈즈 브랜드를 론칭하게 됐는가? 열여덟 살 때 살바토레 페라가모에 입사해 이후 르네 까오빌라, 로베르토 까발리 등의 브랜드에서 10여 년간 일하면서 보다 창조적인 나만의 색과 감성을 담을 수 있는 독보적인 라인을 만들고 싶었다. 무엇보다 나는 우아한 옷을 입는 여자들이 새로운 감도의 심미적인 슈즈를 원한다는 걸 알아챘다. 조각적이거나 건축적인 슈즈보다는 여자들에게 아름다운 감정을 선사할 수 있는 신선하고 세련된 슈즈로 그들의 여성성을 끌어올리고 싶었다.

 

아쿠아주라라는 브랜드 이름에 담긴 의미가 궁금하다. 이탈리아어로 파란 물이라는 뜻을 지닌 ‘acqua’ 와 ‘azzura’를 조합한 것인데 바다와 태양을 사랑하는 나의 마음을 담았다. 뜨거운 태양이 이글거리는 카프리 해변, 현대적으로 해석한 감미로운 ‘돌체 비타’, 이탈리아 스타일의 아름다움과 정교함을 반영하는 동시에 절대 과하거나 지나치지 않은 것. 내 구두가 우리 삶에 자리한 작고 고급스러우며 멋진 무언가가 되길 바랐다.

그렇다면 컬렉션을 구축할 때 가장 초점을 두는 부분은 무엇인가? 나는 라틴 남자다. 여자들이 아름다워 보이게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디자인할 때면 늘 오스카 드 라 렌타가 한 명언을 떠올린다. “당신 뒤에 남자가 3명쯤 따라온다고 생각하고 걸어라.” 하지만 문제는 일반적으로 아름다운 신발은 불편하다는 편견이 있는데, 이를 깨뜨리기 위해 론칭 전부터 40년 경력의 전문 기술자를 고용해 신체의 무게를 견딜 수 있는 편안한 라스트를 개발하는 데 힘썼다. 또 발바닥에 패딩과 메모리폼을 추가해 부드럽고 가벼운 신발을 완성할 수 있었다.

 

이토록 로맨틱한 당신이 구두를 디자인할 때 떠올리는 여성상이 궁금하다. 어떤 특정한 부류의 여자를 위해 디자인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정신없이 바쁘고 활동적인 여자일 거라고 상상한다. 여행을 사랑하고, 아름다운 취향을 지녔으며 삶을 즐길 줄 아는 여성! 그리고 그녀에겐 하루 종일 신어도 편안한 신발이 있다는 것. 나는 여자들이 하루에도 몇 번씩 신발을 갈아 신는 걸 원치 않는다. 무거운 신발에 고통받지 않고, 신고 충분히 춤을 출 수도 있으며, 종일 신어도 불편하지 않은 신발을 만들고 싶다.

 

아쿠아주라의 베스트셀러는 무엇인가? 아무래도 브랜드를 유명하게 만든 색색의 프린지 슈즈가 일등 공신일 것 같다. 맞다. ‘Wild Thing’이라는 이 슈즈가 가장 인기 있고, 지금의 성공을 이끈 주역이다. 아마도 많은 슈퍼 셀럽과 트렌드세터, 소셜 미디어를 통한 파급효과가 컸던것 같다. 밤과 낮에 상관없이 캐주얼한 데님이나 칵테일 드레스에도 어울릴 수 있도록 디자인한 ‘Christy’ 플랫 슈즈, 또 고객들이 섹시하면서 편안하다고 ‘패션위크 슈즈’, ‘12시간 슈즈’라고 이름 붙여준 ‘Sexy Thing’ 역시 베스트셀러다.

 

곧 출시될 가을·겨울 컬렉션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겼나?상트페테르부르크 여행이 영감이 됐다. 특히 여황제 예카테리나 2세, 로마노프 왕조, 차르 알렉산더에 관한 소설들을 보면서 풍요롭고 화려한 러시아 문화 속 의상과 보석, 건축물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최근 웨딩 슈즈로 아쿠아주라를 선택하는 여자들이 많다. 실제로 나도 많은 신부들이 결혼식 때 우리 구두를 신은 걸 봤다. 그래서 지난해 브라이덜 컬렉션을 따로 론칭했다. 가장 아이코닉한 피스에 화이트 컬러와 레이스를 가미하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베이비 블루 컬러의 밑창을 더했다.

 

당신의 구두를 신은 여자들 중 기억에 남는 스타일리시한 신부가 있다면? 몇 주 전, 카프리에서 결혼한 친구 조반나 바탈리아를 위해 웨딩 슈즈를 선물했다. 웨딩 파티 때 입을 알라이아의 라피아 드레스에 어울리도록 새틴에 크리스털을 장식한 구두를 특별히 만들었다.

승승장구 중인 아쿠아주라의 다음 목표는 무엇인가? 가까운 시일 내에 남성 라인과 가방, 액세서리 라인까지 확장할 것이다. 궁극적으로 글로벌한 럭셔리 브랜드로 성장해 전 세계 각국 수도에 스토어를 오픈하는 게 꿈이다.

내일 뭐 입지?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
몸에 잘 맞는 ‘인생 청바지’ 한 벌이면 ‘멋내기’가 좀 수월해진다. 간편한 로고 티셔츠부터 한결 여성스러운 니트 톱, 시원하고 섹시한 슬리브리스 톱까지. 메탈 주얼리나 컬러 벨트 같은 액세서리의 간결한 포인트도 잊지 마시길!

 

잠옷 아니에요. 유행이에요.
잠옷 바람의 유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세련된 파자마 수트는 물론이고 관능적인 캐미솔 톱의 유행 또한 식을 줄 모른다. 린드라 메딘처럼 서로 다른 컬러와 디테일의 캐미솔 톱을 겹쳐 입어도 근사할 듯.

 

백의 민족
보는 것 만으로도 청량한 올 화이트 룩의 매력에 도전해 보시라. 색색의 유니크한 디테일의 액세서리를 더해 스타일 지수를 업그레이드 시켜보시길. 때론 짙은 붉은 립스틱을 더하는 것 만으로도 충분하다.

 

온리 원
요즘처럼 찜통 같은 날씨라면 아무것도 걸치고 싶지 않은 불 같은 기분에 사로 잡힌다. 심신을 진정하고, 옷장 속에서 가장 가볍고 가뿐한 원피스 한벌을 찾아보시길! 온전히 여자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 아닌가.

 

놓치지 않을거에요
비오는 날에도 스타일을 놓치지 않고 싶다면? 우중충한 기운을 떨쳐내 줄 밝은 컬러 아이템을 선택해보길! 무릎까지 내려오는 멋스러운 레인 코트도 근사한 대안이 된다. 물론, 소중한 백과 옷을 지켜주는 건 당연지사.

주목할 만한 새로운 실루엣 4

FIT & FLARE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서 고요함에 대해 생각했어요.” 그래서일까? 피비 필로의 말처럼 그녀는 최근 부드러운 ‘핏 & 플레어’ 실루엣을 세린느에 끌어들였다. 말 그대로 상의는 허리 라인을 따라 몸을 타이트하게 감싸고, 하의는 물결치듯 사방으로 자연스레 흐르는 것. 무엇보다 ‘킥 플레어(Kick Flare)’라고 이름 붙은 팬츠가 걸을 때마다 밑단이 나팔꽃처럼 활짝 퍼지는 게 백미. 비단 세린느만이 아니다. 로에베, 더로우, 에르메스를 보시라! 올가을, 핏 & 플레어 라인은 우아한 모던 걸의 필수 요소니까.

 

 

THE OBSESSION

생전 이브 생 로랑이 사랑했던 붉은 심장을 모티프로 한 생 로랑의 거대한 하트 모양 모피 코트, 네모반듯한 블록처럼 확장된 자크뮈스의 테일러드 재킷, 둥글게 뭉친 날개 같은 릭 오웬스의 거대한 톱까지. 디자이너들의 재기발랄한 상상력이 극대화된 이모티콘 같은 실루엣이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의상 박물관이나 복식 책이 아닌 거리에서 이 옷들을 보게 될지는 의문이다.

 

 

ATTITUDE EFFECT

베트멍과 발렌시아가의 컬렉션에는 공통점이 있다. “옷을 입는 어떤 태도에 관한 거죠.” 바로 알쏭달쏭하게 들리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의 말에 답이 있다. 자, 찬찬히 크고 작은 실루엣들을 살펴볼까. 추위에 자연스레 움츠러든 어깨 모양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어좁이’ 옷같은 베트멍의 좁다란 후디(빈티지 시장에서 찾은 어린이 옷 같기도 하다), 앞으로 어깨를 잔뜩 웅크리고 가느다란 허리에 손을 올린 전형적인 쿠튀르 포즈 역시 토르소 실루엣의 발렌시아가 재킷에 뜻밖의 영감을 불어넣은 결과다. 입는 이의 움직임과 심리 상태까지 고려한 실루엣이라니 꽤 철학적(!)이지 않은가.

 

 

POWER PUFF

패션과는 영 거리가 멀어 보이던 패딩이 올겨울 패셔너블한 옷으로 거듭날 채비를 마쳤다. 디자이너들의 과감한 실험을 거쳐 다채로운 실루엣과 볼륨으로 거듭난 것. 허리가 잘록해 보이게 길이를 짧게 쳐낸 스텔라 매카트니의 패딩은 털이 없는 충전재로 눈사람 같은 실루엣을 완성했고, 아크네 스튜디오는 벗겨질 듯 말 듯 통통하게 부푼 패딩으로 흘러내리는 것 같은 독특한 형태를 완성해 눈길을 모았다. 온기와 멋을 동시에 누리고 싶다면 도전할 만한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