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 아래 영화가 흐르는 의림지의 밤

1608mcmacumg10_01

언젠가 영월을 여행하다 우연히 제천으로 빠진 일이 있다. 아무것도 알아보지 않은 상태로 제천을 검색해 가장 먼저 뜨는 의림지로 무작정 향했는데 그 곳이 뜻밖으로 다정해 좋은 마음으로 다음을 기약했었다. 다시 제천을 찾기에 좋은 계절이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이하 JIMFF)가 올해로 제12회를 맞았다. 소란하지 않게 꾸준히 이어져온 JIMFF는 뮤지션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뮤직 인 사이트’, 제3세계의 음악영화를 볼 수 있는 ‘세계 음악 영화의 흐름’, 무성영화와 라이브 연주를 접목한 ‘시네마 콘서트’, 하나의 주제를 작곡가의 상상력으로 다양하게 변주하는 ‘주제와 변주’ 등 총 8개 섹션으로 나뉜다. 개막작인 세르지오 마차두 감독의 <바이올린 티처>를 시작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1백5편의 출품작 가운데 취향에 맞는 음악영화를 골라 볼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재즈 마니아라면 올해 ‘주제와 변주’ 섹션이 반가울 것이다. <재즈 디바 특별전>으로 빌리 홀리데이, 니나 시몬, 아니타 오데이 등 미국의 전설적인 재즈 디바들을 다룬 영화가 준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뮤직 인 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는 다프트 펑크의 다큐멘터리 <다프트 펑크 언체인드>와 <R.E.M.의 모든 것> 역시 ‘뮤직 파라다이스!’를 외치는 이들에겐 설레는 기대작 중 하나다. 정해진 영화관이 아닌 성당, 병원 등 제천 시내 곳곳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JIMFF 동네 극장은 놓치기 싫은 여름 밤의 또 다른 낭만. 시간표를 체크해두자. ‘시네마 콘서트’는 JIMFF의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내는 근사한 섹션 중 하나다. 올해엔 고전 코미디를 대표하는 버스터 키튼 주연의 <스팀보트 빌 주니어>를 미국 무성영화 전문 연주자 벤 모델의 연주와 함께 감상할 수 있는데 제천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귀한 경험이니 놓치지 말 것.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국내 유일 음악영화제인 JIMFF의 하이라이트는 청풍호반 무대에서, 의림지 한가운데에서, 제천 시내 곳곳에서 펼쳐지는 뮤지션들의 공연이다. 메인 스테이지라고 할 수 있는 청풍호반 무대에서는 넓고 푸르게 펼쳐진 청풍호를 등지고 설치된 커다란 스크린과 무대에서 공연과 영화가 펼쳐지는 ‘원썸머나잇’ 섹션이 열린다. 작년에 혁오와 이승환이 올랐던 이 무대에 올해는 국카스텐, 몽니, 에픽하이, 십센치, 정기고 등이 올라 매일 밤 청풍호의 밤을 다르게 빛내줄 것이다. 의림지 무대에서 열리는 ‘의림썸머나잇’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최고은, 뷰렛, 신스록 밴드 에이프릴 세컨드 등이 각기 다른 주제에 맞는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바람 맑고 달 밝은 제천에서 하룻밤 머물고 싶다면 영화제에서 준비한 ‘바람 불어 좋은 날’이라는 패키지가 유용하다. 숙박과 티켓, 간식 거리를 묶 은 원스톱 패키지 프로그램인데 티켓은 영화와 공연 중 하나를 고를 수 있고, 숙소도 제천에 있는 세명대학교 기숙사와 청풍리조트 레이크호텔 중 한 곳을 선택할 수 있다.

제12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일시 2016년 8월 11~16일
문의 www.jimff.org

제이슨 본 VS 제임스 본드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직업과 이름만 비슷할 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다른 두 암살요원의 분석 리포트.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3 1607-BOURNE VS BOND4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6 1607-BOURNE VS BOND7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10 1607-BOURNE VS BOND9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12 1607-BOURNE VS BOND13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15 1607-BOURNE VS BOND16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18 1607-BOURNE VS BOND19

제임스 본드 VS 제이슨 본 1607-BOURNE VS BOND21 1607-BOURNE VS BOND22

여름 휴가 대신, 킬링 노블

1

나를 기억하니 1, 2


수학여행지에서 같은 반 친구 ‘후유아’가 사라지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당시, 같은 조였던 여섯 아이들은 큰 충격에 빠지지만 사건은 서서히 잊혀지고 이후 각자의 인생을 산다. 그로부터 20년, 자신의 삶을 살아내기 바쁜 이들에게 의문의 메시지가 날아든다.

‘나를 기억하니? 후유아.’

이혼, 정리해고, 슬럼프와 불륜 등 저마다의 이유로 삶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던 35세의 여섯 명의 동창생은 후유아의 등장에 혼란에 빠지고, 이내 20년의 세월 속 감춰진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등장인물의 삶을 섬세하게 묘사하는데 탁월한 미스터리 소설 작가 시바타 요시키. 보통의 미스터리 소설이 사건이 진행되는 과정에 집중한다면 시바타 요시키는 사건과 더불어 세밀하고 생생한 인물 묘사를 통해 이야기에 쉽게 몰입하게 만든다. 요시키 특유의 긴장감이 엄청난 작품. 문학평론가 무라카미 다카시가 ‘700페이지가 넘는 압도적인 분량이 단숨에 읽힌다’고 평한 이유다. 2013년 NHK 8부작 드라마로 리메이크되면서 큰 인기를 모은 이 작품은 일본 국내 누적 판매 부수 100만 부를 기록했다.

 

어디 갔어, 버나뎃


이번에는 엄마가 사라졌다. 시애틀에 살고 있는 주인공 소녀의 엄마인 ‘버나뎃 폭스’가 사라지면서 그녀가 어디로, 왜 떠났는지를 추적해가는 이야기다. 사라진 그녀, 소녀의 엄마 버나뎃 폭스는 사회성제로의 까칠한 성격 탓에 시애틀 학부모들 사이에서 절대 엮이기 싫은 요주의 인물로 악명 높던 왕따였고, 소녀의 아빠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잘나가는 남자지만 가족들에겐 그냥 워커홀릭이다. 세 식구가 남극여행을 준비하던 중에 서로에게 쌓여있던 감정을 분출하며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한다. 한 가족이 망가지는 과정을 재미와 위트로 포장해 극단적으로 펼쳐낸다. 촉망 받는 건축가였던 버나뎃이 까칠한 주부가 되었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오기까지의 과정과 버나뎃의 비밀스러운 과거, 위트 있는 사회 풍자, 삶을 긍정하는 따뜻한 성장담까지 골고루 맛깔스럽게 버무렸다.

미국에서 출간 후 84주간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그 해 <뉴욕 타임즈> <피플> 등 매체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며 화제가 된 책이다. 최근 <비포 선라이즈> <보이후드>의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이 연출을 맡아 영화로도 만들어질 예정이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눈 깜짝하는 사이 사라진 청춘이 아쉽고 억울하기만 한 마흔다섯 살 여자와 청춘 따위 가물가물한 마흔아홉 살 남자가 만났다. 일에 파묻혀 살던 드라마 프로듀서 요시노 치아키는 어느 날 문득 마흔다섯 노처녀가 된 자신을 처음으로 되돌아 본다. 청춘을 좀먹은 엉망진창의 삶에서 벗어나겠다고 다짐한 그녀는 남은 생을 도쿄 근교의 아름다운 지역 가마쿠라에서 보내기 위해 고택을 구입한다. 옆집에 그녀가 꿈꾸는 잔잔한 일상을 훼방 놓을 이상한 남자가 살고 있는지는 모른 채. 요시노 치아키는 이사 후 옆집 남자, 고리타분한 무사안일주의 시청 공무원 나가쿠라 와헤이와 사사건건 얽힌다. 동시에 간질간질한 로맨스도 펼쳐진다.

어른이 될수록 상처받는 일은 많고 회복은 더디다. 현재의 사랑에 충실하면서도 다음 사랑은 다시는 없을 거라고 영원을 확신하지 않는 어른들의 연애가 마음을 따뜻하게 데운다. 되려 “이 나이니까 더욱 마지막 사랑은 소중한 이를 위해 남겨두고 싶어요.”라는 대답이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희망차고 따뜻한 시선이 가득한 연애소설이 반갑다. 언제부턴가 생일이 부끄러워지고 깜짝 파티가 부담스러운 여자들에게, 괜찮은 여자는 나이가 몇이든 괜찮은 여자라고 토닥이는 이 위로에 마냥 몸을 맡기고 싶어진다. 동명의 후지TV 드라마를 소설화한 책으로 김희애, 지진희 주연의 드라마로도 곧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