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마켓 하는 사람들 #럭키앤코

1607mcmalimg09_01두 여자의 특별한 여름_ 김지원, 강지현 (럭키앤코)

동네 사람들이 한데 모여 정감 넘치는 풍경을 만드는 플리마켓이 있다. ‘옥수동 광장 보물찾기 벼룩시장’은 주민들끼리 직접 만든 음식이나 헌책과 헌 옷을 펼쳐놓고, 싼값에 서로 필요한 물품을 사고파는 소박한 동네 축제다. 다른 플리마켓과 달리 참가비가 무료이며 판매할 품목을 선택하고 진열하는 것도 자유롭다. 이곳에서 번 돈의 10%를 구청에 기부하면 저소득층 아이들의 장학금으로 전달하는 착한 행사이기도 하다.

이토록 평화로운 옥수동 시장 한편에 자리 잡은 셀러 강지현과 김지원은 각각 미국 LA와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는 20년지기 친구다. 몇 년 만에 서울에서 함께 여름을 보내게 된 그녀들은 이곳에서 직접 알록달록한 폼폼을 달아 만든 밀짚모자와 캔버스 가방을 판다. “좋은 취지를 가진 플리마켓이라 이곳에 자리 잡은 게 더 뿌듯해요. 이웃들이 만드는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정서가 좋기도 하고요. 상업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대형 플리마켓보다 한결 편안한 기분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요.”(강지현)

제각각 다른 색과 모양으로 디자인된 물건은 모두 얼마 전 아기를 낳은 김지원의 친언니가 구상한 아이디어에서 탄생한 것이다. 자매가 함께 물건을 디자인하고, 포토그래퍼 겸 모델로 활동하는 강지현이 사진을 찍으며 홍보하는 일을 맡는다. “조카가 쓸 모자를 만드는 데서 출발한 기분 좋은 프로젝트예요. 그래서 제품을 만들고 플리마켓에 내놓기까지의 과정이 더욱 뜻깊죠.”(김지원)

갖가지 물건을 양손 가득 들고 주말마다 플리마켓으로 향하는 그녀들은 금세 지나갈 짧은 여름을 한껏 즐기는 중이다. 30℃가 넘는 더운 날씨도, 매일 새로운 사건이 벌어지는 시장의 부산한 움직임도 두 친구가 사는 청춘의 일상과 자연스레 어우러진다. “사람들과 가격을 흥정하며 북적거리는 것도 좋고, 한적한 시간대에 가만히 앉아 햇빛을 쬐는 일도 즐거워요. 플리마켓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재미죠.”(강지현)

1607mcmalimg09_02

옥수동 광장 보물찾기 벼룩시장

일시 5~10월 매월 둘째 주 토요일, 11:00~15:00
장소 옥수역 7번 출구 앞

사랑의 영화

로렐

사랑하는 이를 두고 시한부 선고를 받은 경찰이 있다. 남은 사람을 위해 자신이 떠나고 난 후의 연금 수령자를 함께 살고 있는 연인으로 하고 싶은데 법은 이를 허락하지 않는다. 어느 날 갑자기 시한부 판정을 받은 로렐(줄리안 무어)의 연인이 여자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로렐은 법을 바꾸기 위해 지난한 투쟁을 시작한다.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데, 실제로 로렐의 ‘평등한 삶’을 위한 용기있는 노력 덕분에 뉴저지주에서는 모든 동성 부부가 연금을 비롯한 여러 사회보장제도를 평등하게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 커밍아웃한 엘렌 페이지가 로렐의 연인인 스테이시를 연기하고 한스 짐머가 음악을 만들었다.

감독 피터 솔레 출연 줄리안 무어, 엘렌 페이지

 

https://www.youtube.com/watch?v=8Hp5wasakhg

데몰리션

사랑하는 아내를 교통사고로 잃은 남편. 그토록 소중한 아내가 갑자기 사라졌는데 남자는 아내가 죽은 바로 다음 날 아무렇지 않게 출근을 한다. 헤드폰을 낀 채 때아닌 춤도 춘다. 아내가 죽은 날 그가 한 일이라곤 자신의 돈을 가져간 망가진 자판기의 고객 센터에 속마음을 담아 항의 편지를 쓴 게 전부다. 항의 전화나 이메일도 아닌 편지. 그리고 그 편지에 고객 센터 직원이 응답한다. 이 남자 데이비스(제이크 질렌할)는 고객 센터 직원인 캐런(나오미 왓츠)을 만나며 자신의 속마음을 들여다 보듯 냉장고와 컴퓨터 등을 분해하고 집까지 부수기 시작한다. 아내가 떠난 후에도 도무지 슬픈 감정이 들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자신의 삶을 천천히 들여다보기 시작한 그는 과연 답을 찾았을까? <달라스 마이어스 클럽>과 <와일드>의 장 마크 발레 감독이 연출했다.

감독 장 마크 발레 출연 제이크 질렌할, 나오미 왓츠

 

연관 검색어
, , ,

플리마켓 하는 사람들 #초콜릿 코스모스

1607mcmalimg09_05

플로리스트와 일러트스레이터의 마실_ 김동현, 신정화 (초콜릿 코스모스)

‘프롬에잇’은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성북동에서 열리는 작은 마켓이다. 고즈넉한 성북동 분위기에 이끌려 모여든 6명의 공방 사람들이 재미 삼아 시작한 플리마켓이 벌써 7회를 앞두고 있다. 모두 성북동 8길에 있다고 해서 프롬에잇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성북동을 기반으로 하는 상인들이라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혜화문 아래에서 작은 꽃집을 하는 ‘초콜릿 코스모스’도 마찬가지다.

“처음에는 이름을 알리려고 참가했어요. 아무래도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플리마켓이다 보니 근처에서 작은 가게를 함께 하는 사람들이나 동네 사람들에게 저 골목에 이런 가게도 있다고 알리기에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죠.”(김동현)

성북동에서 열리는 플리마켓은 확실히 경리단이나 성수동의 플리마켓과 다르다. 8길 골목 안 각자의 가게 앞에 좌판을 벌이고 물건을 팔면서 시작된 마켓이라 아무래도 늦은 점심을 먹고 슬슬 산책 나온 주민들이 마켓을 찾는 사람의 대부분이다.

“다 동네 주민이다 보니 ‘아, 그 꽃집이 여기였어요? 하는 사람들이 꽤 많아요. 광장이나 서울숲처럼 유동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니 지난달에 오신 분들이 다시 방문하는 일도 많고요. 덕분에 매번 제품 구성을 다르게 하는 것도 재미 중의 하나예요.”(신정화)

초콜릿 코스모스는 생활 속의 꽃을 만든다. 유럽의 슈퍼마켓에서 무심하게 산 꽃처럼 일상과 자연스레 어우러지는 꽃. 신정화가 만드는 꽃들은 그녀처럼 수더분하고 싱그럽다. 일러스트레이터인 김동현의 그림엽서도 꽃처럼 선명한 색감으로 플리마켓 테이블 한편을 장식한다.

“홍보를 크게 하는 플리마켓이 아니다 보니 사람이 북적이지 않을 때도 있어요. 꽃이 팔리면 팔리는 대로, 안 팔리면 안 팔리는 대로 마실 다녀오는 기분으로 나가요. 한 달에 한 번씩 열리는 동네 상인회 느낌이랄까? 더울 땐 맥주도 마시고 느긋하게 있죠. 그 편안한 분위기가 우리 플리마켓의 장점이기도 하고요.”(신정화)

 

프롬에잇

일시 매월 둘째 주 토요일(매번 다름)
장소 성북구 성북동8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