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마켓 하는 사람들 #초콜릿 코스모스

1607mcmalimg09_05

플로리스트와 일러트스레이터의 마실_ 김동현, 신정화 (초콜릿 코스모스)

‘프롬에잇’은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성북동에서 열리는 작은 마켓이다. 고즈넉한 성북동 분위기에 이끌려 모여든 6명의 공방 사람들이 재미 삼아 시작한 플리마켓이 벌써 7회를 앞두고 있다. 모두 성북동 8길에 있다고 해서 프롬에잇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성북동을 기반으로 하는 상인들이라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혜화문 아래에서 작은 꽃집을 하는 ‘초콜릿 코스모스’도 마찬가지다.

“처음에는 이름을 알리려고 참가했어요. 아무래도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플리마켓이다 보니 근처에서 작은 가게를 함께 하는 사람들이나 동네 사람들에게 저 골목에 이런 가게도 있다고 알리기에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죠.”(김동현)

성북동에서 열리는 플리마켓은 확실히 경리단이나 성수동의 플리마켓과 다르다. 8길 골목 안 각자의 가게 앞에 좌판을 벌이고 물건을 팔면서 시작된 마켓이라 아무래도 늦은 점심을 먹고 슬슬 산책 나온 주민들이 마켓을 찾는 사람의 대부분이다.

“다 동네 주민이다 보니 ‘아, 그 꽃집이 여기였어요? 하는 사람들이 꽤 많아요. 광장이나 서울숲처럼 유동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니 지난달에 오신 분들이 다시 방문하는 일도 많고요. 덕분에 매번 제품 구성을 다르게 하는 것도 재미 중의 하나예요.”(신정화)

초콜릿 코스모스는 생활 속의 꽃을 만든다. 유럽의 슈퍼마켓에서 무심하게 산 꽃처럼 일상과 자연스레 어우러지는 꽃. 신정화가 만드는 꽃들은 그녀처럼 수더분하고 싱그럽다. 일러스트레이터인 김동현의 그림엽서도 꽃처럼 선명한 색감으로 플리마켓 테이블 한편을 장식한다.

“홍보를 크게 하는 플리마켓이 아니다 보니 사람이 북적이지 않을 때도 있어요. 꽃이 팔리면 팔리는 대로, 안 팔리면 안 팔리는 대로 마실 다녀오는 기분으로 나가요. 한 달에 한 번씩 열리는 동네 상인회 느낌이랄까? 더울 땐 맥주도 마시고 느긋하게 있죠. 그 편안한 분위기가 우리 플리마켓의 장점이기도 하고요.”(신정화)

 

프롬에잇

일시 매월 둘째 주 토요일(매번 다름)
장소 성북구 성북동8길

훈남들의 새로운 사운드

Honne <Warm on a Cold Night>


영국 출신의 일렉트로닉 듀오 혼네가 드디어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진득하고 그윽한 R&B 감성을 녹여낸 일렉 사운드를 선보이는 두 남자의 감각적인 트랙을 감상해볼 것. 멜랑콜리한 분위기가 주를 이루는 ‘All in the Value’, 나른한 멜로디가 산뜻한 신스 사운드와 뒤섞여 흐르는 ‘The Night’, 새벽 3시의 정적을 표현해낸 ‘3am’ 등 은은한 조명아래 틀어두면 좋을 법한 곡들이 가득하다.

 

Maxwell <black SUMMER’night>

네오 소울(Neo Soul)의 황제라 불리는 뮤지션 맥스웰이 무려 7년만에 새 앨범을 선보였다. 곡 전체를 휘감는 특유의 강렬한 목소리와 소울풀한 재즈 감성이 어우러진 완성도 높은 사운드가 담겼다. 가슴을 묵직하게 울리는 발라드 곡부터 신선한 템포가 곡의 중간중간에 배치된 트랙까지, 그래미 수상자의 저력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다. 오는 8월 16일에는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니 맥스웰의 파워풀한 소울로 채운 무대 또한 놓칠 수 없겠다.

 

Jake Bugg <On My One>

몽롱하게 귓가를 울리는 기타 리프와 목소리로 채운 감성적인 음악을 선보이는 영국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제이크 버그. 그는 이번 앨범을 다른 프로듀서의 힘을 빌리지 않고 오롯이 스스로 완성해낸 자신만의 트랙들로 채웠다. 짙은 블루스를 기반으로 한 곡 ‘On My One’, 트렌디한 힙합 비트를 접목시킨 ‘Gimme the Love’ 등 음악적 영역을 확장시켜 나가는 젊은 뮤지션의 감각이 묻어나는 곡들이다.

세젤예 케이크

삿뽀로 말차 산딸기 케이크 by 도레도레

케이크샵 ‘도레도레’가 아티스트의 작품이 가득한 ‘도레도레 아트하우스’로 새로 태어났다. 다채로운 색상의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이곳에서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케이크는 ‘삿뽀로 말차 산딸기 케이크’다. 접시 위에 화산이 우뚝 솟은 듯한 뾰족한 모양과 용암처럼 크림이 흘러 넘치는 모습이 재미있다. 폭신한 녹차 시트 위에 말차 가루를 섞은 생크림을 한 겹 더 올려 진한 말차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시트 사이의 산딸기 퓨레와도 근사하게 잘 어우러진다.

주소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15길 40
문의 02-540-4553

그림 같은 파스텐 톤 케이크 by 세렝게티

경리단길 높은 곳에 위치한 세렝게티는 꾸준히 입소문을 타고 있는 카페다. 군더더기 없는 하얀 공간에 감각적인 소품, 분홍색의 네온사인도 멋지지만 매일 아침 직접 만드는 케이크 또한 훌륭하다. 뭐니뭐니해도 세렝게티 케이크의 매력은 은은한 파스텔톤의 색상이다. 모든 케이크에 바닐라 설탕을 사용해 풍부한 바닐라 향도 느낄 수 있다. 작은 진주가 올라간 것은 촉촉한 식감의 레드벨벳, 올해의 팬톤 컬러인 로즈쿼츠와 세렌니티 색의 조화가 참 예쁘다. 연노란색 조각은 새콤달콤한 시트론 케이크다. 잘게 다진 유자청이 들어가 맛도 있고 씹는 재미도 있다.

주소 서울 용산구 소월로40길 53
문의 010-2720-5464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케이크 by 딩가케이크

큼직큼직한 선인장이 곳곳에 자리해 ‘선인장 카페’라고도 불리는 웨이즈오브씽은 요즘 한남동에서 가장 핫한 공간이다. 테라스에는 커다란 평상이 있어 여럿이서 시간을 보내기도 좋은 이곳의 또 다른 매력은 ‘딩가케이크’를 맛볼 수 있다는 것이다. 딩가케이크는 피자와 햄버거, 스펀지밥 등 독특한 외모가 특징이다. 수박 모양의 케이크는 레드 벨벳 케이크, 색소를 넣지 않고 홍국쌀가루로만 붉은 색을 냈다. 수박씨를 나타내기 위해 해바라기 씨를 올려 매력을 더했다. 피자 모양의 케이크는 크림치즈 케이크다. 버터를 넣지 않고 생크림과 크림치즈로만 만들어 느끼하지 않으면서도 진한 치즈 맛을 느낄 수 있다.

주소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38
문의 02-749-5174

구름 케이크 by 원인어밀리언

분홍분홍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카페 원인어밀리언에서는 화이트 티라미수 케이크를 꼭 맛보아야 한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모양의 케이크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파티셰의 말처럼 정말 엄청난 비주얼을 가졌다. 티라미수지만 하얀 뭉게구름을 닮았고 코코아 가루 대신 데코 스노우를 살살 뿌려 마치 구름 위에 눈이 내려 앉은 듯 하다. 마스카포네 치즈를 많이 넣어 정말 진한 치즈의 맛을 느낄 수 있고 치즈 위에 얹어진 생크림과 녹지 않는 슈가 파우더는 폭신한 식감을 더해준다.

주소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4길 31
문의 02-794-2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