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루이 비통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총망라하는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 프리뷰에 다녀왔어요! 160여 년에 걸쳐 진화해온 앤티크 트렁크를 시작으로, 지난 여름 도쿄에서 열렸던 전시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닻 조형물과 한국을 주제로 한 특별 세션까지 총 10개의 방에서 말 그대로 방대한 양의 아카이브가 펼쳐졌는데요. 개인적으로 배우 윤여정의 모노그램 캔버스 뷰티 캔버스와 김연아 선수에게 헌정되었던 스케이트 트렁크가 인상적이었답니다. 이번 전시는 6월 8일부터 8월 27일까지,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무료로 열립니다.

TIP 1 전시를 관람한 후 퇴장할 땐 카카오프렌즈와 루이 비통의 역대급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스페셜 이모티콘 30일 무료 쿠폰을 잊지 말고 받으세요! 쿠폰 뒷면의 QR 코드를 스캔한 후 쿠폰 번호와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귀여운 이모티콘이 내 아이템함 안으로 쏙!

TIP 2 사전 예약은 루이 비통 공식 웹사이트 (http://lvseoulvvv.co.kr) 를 통해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투어 형태는 총 2가지로, 자유롭게 관람하는 ‘일반 예약’과 전시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도슨트 투어 예약’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1인 최대 5명까지 동반 가능합니다.

TIP 3 현장 예약은 관람 시간 두 시간 전까지 신청 가능하지만, 온라인과 현장 예약을 통해 인원 마감이 끝난 날짜와 시간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스타들의 이유 있는 여행

몰리와 함께한 우정 여행

공효진

공효진이 발리로 이른 여름 휴가를 다녀왔다. 그녀의 오랜 절친인 푸시버튼 박승건 디자이너와 그의 크루들, 스타일리스트 곽지아, 포토그래퍼 김태은과 함께였다.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뱅글이 안경을 쓰고 박승건이 가져온 책 <20세기 패션>을 읽기도 하고, 발리의 명물 음식으로 꼽히는 박소(bakso)를 맛보기도 하며 유유자적 시간을 보냈다.

스미냑의 작은 해변 바투 멜릭 비치에 쪼르르 앉아 석양을 바라보며 다시 한 번 우정을 나눈 이들은 일정 내내 공효진이 발리에서 임시보호하고 있는 시베리안 허스키 ‘몰리’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이들의 정성스러운 보살핌 덕분인지 온갖 병과 진드기로 고생하던 몰리가 단 열흘 만에 정상 수치를 회복해 병원에서도 놀랄 정도였다고. 여러모로 아름답고 따뜻한 여행 아닌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우붓에서 힐링 요가

지현정

일반인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할 정도로 수준급 요가를 자랑하는 모델 지현정은 발리 우붓으로 2주간의 힐링 여행을 떠났다. 자연 속에서 다양한 요가 클래스를 수강할 수 있는 요가 반(Yoga Barn)에 등록해 오롯이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낸 것. 장기여행인 만큼 알라야 리조트에서 산닷 글램핑 텐트로, 그후에는 알리야 호텔 & 리조트로 숙소를 부지런히 이동했다. 그뿐인가. 수영도, 다이빙도, 쇼핑도, 맛집 탐방도 그 어느 것 하나 게을리하지 않은 그녀의 추천 레스토랑은 보앤번(Bo & Bun). ‘지금까지 맛본 번 중에 최고’라는 평을 남겼으니 우붓 여행을 계획 중인 사람이 있다면 참고해도 좋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물 다섯번째 생일 여행

걸스데이 민아

뉴욕에서 보스턴까지, 열흘간 스물 다섯번째 생일 여행을 만끽한 민아. 만약 뉴욕 여행이 처음이라면 민아의 인스타그램을 여행 가이드 삼아 그대로 따라가도 좋겠다. 타임스퀘어 인증샷을 시작으로 첼시마켓,  뉴욕현대미술관(MOMA), 브루클린 브릿지 등 랜드마크 인증샷이 줄줄이 이어지는 가운데, 윌리엄스버그의 러프 트레이드(Rough Trade)와 보스턴의 뉴버리 코믹스(Newbury Comics)  같은 유명한 레코드 숍도 잊지 않고 들렀다. 강가에서 만난 꼬마를 위해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 다시 한 번 생일 축하해요, 민아양!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칸 영화제에 간 자매들

채서진

지난 봄, 50여일간의 인도 배낭여행을 다녀온 채서진이 이번엔 남프랑스로 여행을 떠났다. 영화 <악녀>로 칸 영화제에 초대된 김옥빈을 응원하기 위해 동행한 것. “세상에서 제일 멋있어! 언제나 자랑스러워”라며 애정을 숨김 없이 표현한 그녀는 일정으로 바쁜 김옥빈과 헤어진 후 작은 소도시의 매력이 물씬 풍기는 남프랑스로 향했다. 현지 과일과 젤라또를 맛보고, 자전거를 타고, 고흐의 발자취를 좇은 그녀의 여행은 이번에도 성공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수영복 사기 전에 이거 꼭 봐!

하이웨이스트 브리프

 

핑크색 플라맹고 튜브에 요염하게 앉은 캔달 제너도, 칸느 해변에서 포즈를 취한 엘르 패닝도 요즘 대세인 하이웨이스트 브리프로 비키니 룩을 연출했다. 볼록 나온 똥배를 가려주는 데는 이만한 아이템이 없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탱크 톱 비키니

카일리 제너와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세젤부’ 핫 바디를 소유한 이 두 여인은 요즘 비키니 트렌드는 이끌고 있는 장본인. 얼핏 보면 런닝셔츠 같은 탱크 톱 비키니가 아슬아슬한 트라이앵글 비키니보다 더 섹시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달까. 가슴이 작아도 도전해 볼 만한 트렌드!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레트로 모노키니 

“나는 몸매가 좀 된다”고 자부하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수영복 트렌드는 바로 레트로 모노키니. 지금 슈퍼모델과 인플루언서들 사이에서는 레트로풍 원피스 수영복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쉽게 말하자면 1990년대를 풍미한 미드 <SOS 해상구조대 (Baywatch)>의 유니폼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의 수영복인데, 몸매의 단점을 전혀 감춰주지 않는 다는 것이 함정.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오프숄더 톱

평소에 여성스럽고 러블리한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이번 여름엔 오프숄더 스타일의 스윔웨어를 구입할 것. 큼직한 러플 장식이 달린 디자인이라면 두꺼운 팔뚝과 허전한 가슴도 커버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 크롭트 톱 느낌의 스트라이프 비키니 톱은 쇼츠와 매치해도 스타일리시 하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크로셰 스윔수트

수영복을 입고 반드시 물에 들어가라는 법은 없다. 태닝 데크에 누워 여유롭게 일광욕을 즐기거나 뮤직 페스티벌에 놀러 갈 때도 수영복은 필요하니까. 이럴 땐 에스닉한 느낌이 드는 크로쉐 수영복이 제격! 빈티지한 느낌의 데님 쇼츠와도 찰떡궁합이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액티비티 스윔웨어

서핑이나 다이빙 같은 액티브한 물놀이를 즐길 예정이라면 주목! 이제 래쉬가드는 서랍속에 넣어두고 지금부터 레이서백 스타일의 스포티한 수영복을 찾아봐야 한다. 수상 액티비티 매니아라면 칼리 크로스처럼 집업 디테일이 있는 탄탄한 웨트 수트가 제격. 적당히 섹시함을 가미하고 싶을 땐 에바 롱고리아의 스윔수트를 참고하면 된다. 포인트는 가슴을 윗부분을 모두 덮는 스타일의 수영복을 구입해야 민망한 노출 사고를 막을 수 있다는 것.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