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이유 있는 여행

몰리와 함께한 우정 여행

공효진

공효진이 발리로 이른 여름 휴가를 다녀왔다. 그녀의 오랜 절친인 푸시버튼 박승건 디자이너와 그의 크루들, 스타일리스트 곽지아, 포토그래퍼 김태은과 함께였다.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뱅글이 안경을 쓰고 박승건이 가져온 책 <20세기 패션>을 읽기도 하고, 발리의 명물 음식으로 꼽히는 박소(bakso)를 맛보기도 하며 유유자적 시간을 보냈다.

스미냑의 작은 해변 바투 멜릭 비치에 쪼르르 앉아 석양을 바라보며 다시 한 번 우정을 나눈 이들은 일정 내내 공효진이 발리에서 임시보호하고 있는 시베리안 허스키 ‘몰리’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이들의 정성스러운 보살핌 덕분인지 온갖 병과 진드기로 고생하던 몰리가 단 열흘 만에 정상 수치를 회복해 병원에서도 놀랄 정도였다고. 여러모로 아름답고 따뜻한 여행 아닌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우붓에서 힐링 요가

지현정

일반인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할 정도로 수준급 요가를 자랑하는 모델 지현정은 발리 우붓으로 2주간의 힐링 여행을 떠났다. 자연 속에서 다양한 요가 클래스를 수강할 수 있는 요가 반(Yoga Barn)에 등록해 오롯이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낸 것. 장기여행인 만큼 알라야 리조트에서 산닷 글램핑 텐트로, 그후에는 알리야 호텔 & 리조트로 숙소를 부지런히 이동했다. 그뿐인가. 수영도, 다이빙도, 쇼핑도, 맛집 탐방도 그 어느 것 하나 게을리하지 않은 그녀의 추천 레스토랑은 보앤번(Bo & Bun). ‘지금까지 맛본 번 중에 최고’라는 평을 남겼으니 우붓 여행을 계획 중인 사람이 있다면 참고해도 좋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물 다섯번째 생일 여행

걸스데이 민아

뉴욕에서 보스턴까지, 열흘간 스물 다섯번째 생일 여행을 만끽한 민아. 만약 뉴욕 여행이 처음이라면 민아의 인스타그램을 여행 가이드 삼아 그대로 따라가도 좋겠다. 타임스퀘어 인증샷을 시작으로 첼시마켓,  뉴욕현대미술관(MOMA), 브루클린 브릿지 등 랜드마크 인증샷이 줄줄이 이어지는 가운데, 윌리엄스버그의 러프 트레이드(Rough Trade)와 보스턴의 뉴버리 코믹스(Newbury Comics)  같은 유명한 레코드 숍도 잊지 않고 들렀다. 강가에서 만난 꼬마를 위해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 다시 한 번 생일 축하해요, 민아양!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칸 영화제에 간 자매들

채서진

지난 봄, 50여일간의 인도 배낭여행을 다녀온 채서진이 이번엔 남프랑스로 여행을 떠났다. 영화 <악녀>로 칸 영화제에 초대된 김옥빈을 응원하기 위해 동행한 것. “세상에서 제일 멋있어! 언제나 자랑스러워”라며 애정을 숨김 없이 표현한 그녀는 일정으로 바쁜 김옥빈과 헤어진 후 작은 소도시의 매력이 물씬 풍기는 남프랑스로 향했다. 현지 과일과 젤라또를 맛보고, 자전거를 타고, 고흐의 발자취를 좇은 그녀의 여행은 이번에도 성공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수영복 사기 전에 이거 꼭 봐!

하이웨이스트 브리프

 

핑크색 플라맹고 튜브에 요염하게 앉은 캔달 제너도, 칸느 해변에서 포즈를 취한 엘르 패닝도 요즘 대세인 하이웨이스트 브리프로 비키니 룩을 연출했다. 볼록 나온 똥배를 가려주는 데는 이만한 아이템이 없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탱크 톱 비키니

카일리 제너와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세젤부’ 핫 바디를 소유한 이 두 여인은 요즘 비키니 트렌드는 이끌고 있는 장본인. 얼핏 보면 런닝셔츠 같은 탱크 톱 비키니가 아슬아슬한 트라이앵글 비키니보다 더 섹시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달까. 가슴이 작아도 도전해 볼 만한 트렌드!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레트로 모노키니 

“나는 몸매가 좀 된다”고 자부하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수영복 트렌드는 바로 레트로 모노키니. 지금 슈퍼모델과 인플루언서들 사이에서는 레트로풍 원피스 수영복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쉽게 말하자면 1990년대를 풍미한 미드 <SOS 해상구조대 (Baywatch)>의 유니폼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의 수영복인데, 몸매의 단점을 전혀 감춰주지 않는 다는 것이 함정.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오프숄더 톱

평소에 여성스럽고 러블리한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이번 여름엔 오프숄더 스타일의 스윔웨어를 구입할 것. 큼직한 러플 장식이 달린 디자인이라면 두꺼운 팔뚝과 허전한 가슴도 커버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 크롭트 톱 느낌의 스트라이프 비키니 톱은 쇼츠와 매치해도 스타일리시 하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크로셰 스윔수트

수영복을 입고 반드시 물에 들어가라는 법은 없다. 태닝 데크에 누워 여유롭게 일광욕을 즐기거나 뮤직 페스티벌에 놀러 갈 때도 수영복은 필요하니까. 이럴 땐 에스닉한 느낌이 드는 크로쉐 수영복이 제격! 빈티지한 느낌의 데님 쇼츠와도 찰떡궁합이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액티비티 스윔웨어

서핑이나 다이빙 같은 액티브한 물놀이를 즐길 예정이라면 주목! 이제 래쉬가드는 서랍속에 넣어두고 지금부터 레이서백 스타일의 스포티한 수영복을 찾아봐야 한다. 수상 액티비티 매니아라면 칼리 크로스처럼 집업 디테일이 있는 탄탄한 웨트 수트가 제격. 적당히 섹시함을 가미하고 싶을 땐 에바 롱고리아의 스윔수트를 참고하면 된다. 포인트는 가슴을 윗부분을 모두 덮는 스타일의 수영복을 구입해야 민망한 노출 사고를 막을 수 있다는 것.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타들의 펫에게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설현’s 덩치

1월에만 해도 아기였던 설현의 반려견 덩치. 어느덧 무럭무럭 자라 ‘덩치’라는 이름에 걸맞는 몸집이 되었다. 베어코트 샤페이와 같은 털이 많은 견종은 털을 자주 빗어주지 않으면 털이 엉키고 빠지기 쉽다. 최근 반려견들은 실내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1년 내내 털갈이가 일어나기도 하는데, 털을 잘 관리해주지 않으면 사람들의 호흡기 질환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피부와 모발에 손상을 주지 않는 강아지 전용 브러쉬로 자주 빗어주고 관리해주자.

불리 1803 도그 브러쉬. 6만5천원. 손으로 직접 절단하고 윤기를 내어 가공한 강아지 전용 우드 브러쉬. 모발에 손상을 주지 않도록 장인에 의해 특별히 제작되었다.

크러쉬’s 두유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60만명에 가까운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크러쉬의 반려견 두유. 행사, 공연, 촬영 등 크러쉬의 많은 스케줄에 동행한다고 한다. 두유처럼 다양한 사람들과 환경에 자주 노출되는 반려견에게 발생하기 쉬운 피부병을 방지하기 위해 외출 후 멀티 클렌저로 꼼꼼히 씻겨야 하는데, 너무 잦은 샤워는 스트레스가 될 수 있으니, 발바닥과 다리 위주로 씻겨주자.

닥터 브로너스 베이비 언센티드 퓨어 캐스틸 솝. 240ml, 1만2천5백원. 합성 성분 및 인공적인 향이 첨가되어 있지 않아 아이와 강아지 모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멀티 클렌저.

백현’s 몽룡

백현의 인스타그램에 종종 등장하는 반려견 몽룡. 웰시코기는 통통한 몸매와 부드럽고 풍성한 털을 소유해 걸을때마다 엉덩이가 씰룩씰룩해 귀여움이 폭팔한다. 요즘같이 뜨거운 날씨에는 아스팔트 바닥이 뜨거워져 산책할 때 발바닥이 쉽게 자극받고, 심하면 화상까지 입을 수 있다. 산책 후 뜨거워진 발바닥에 멀티밤을 발라주면 쉐어버터, 올리브 오일 등의 성분이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수분을 충전해준다.

3CE 호밤. 9.5g, 1만3천원.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을 충전하는 오일밤.

 

 

설리’s 블린

 

설리의 셀카에 자주 등장했던 고양이 블린. 설리는 블린이를 포함해 모래, 돌이까지 총 세 마리의 고양이를 기르고 있는데 그 중 두 마리가 털이 거의 없는 독특한 외모를 가진 종인 스핑크스다. 강아지 만큼이나 후각이 뛰어난 고양이는 향에 민감하고 물을 싫어해 샤워를 자주 시키주기 어려운데, 고양이 전용 탈취제를 사용하면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고 냄새를 없앨 수 있다.

산타마리아노벨라 알 프로퓨마 디 로사. 150ml, 2만5천원, 실내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는 고양이들을 위한 전용 탈취제.

 

서강준’s 오키&도키

집사를 닮아 외모 열일하는 서강준의 반려묘 오키&도키.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제발 사진좀 같이 찍어달라고 글을 달아 팬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가족과 함께 살 때 데려온 고양이는 아버지의 비염으로 인해 다른 곳으로 보낼 수 밖에 없었지만, 독립 후에 두 고양이를 키우며 사랑을 듬뿍 주고 있다. 두 마리를 함께 기른다면 고양이 털날림을 무시할 수 없을 텐데, 펫 전용 샴푸를 이용해 털을 깨끗하고 윤기 있게 만들면 상대적으로 엉키면서 빠지는 모량이 줄어든다.

이솝 애니멀. 500ml, 5만원. 강아지와 고양이가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펫 전용 샴푸. 배우 이수경의 반려견 동동이와 부다도 사용하고 있다.

 

우리 뽀삐도 꽃길만 걷게 해줄게!

스타의 애완동물 못지 않은 ‘펫셔니스타’를 만드는 방법이 있다. 바로, 반려동물을 위한 패션 브랜드의 사이트를 참고해보는 것. 파자마 셔츠부터 청재킷에 이르기까지 종류도 다양해 주인과 시밀러룩을 완성할 수도 있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름엔 스트라이프. 티 하나만 입어도 외출 준비 완료! 빠삐용 스트라이프 드레스 4만5천원 리틀콜린

동네 마실 갈 땐 이것만한 아이템이 없죠. 캔디팝 후디 3만3천원 브릭브릭

견주와 커플룩으로 입어도 좋을 듯한 파자마 셔츠  5만4천원 덴티스츠어포인트먼트

강아지를 위한 백팩. 배변봉투를 넣어 산책 나가면 시선 강탈은 식은 죽 먹기! 이지 백팩 1만9천원 스니프

안그래도 귀여운 반려동물의 귀여움 수치를 100배 상승시킬 턱받이 1만8천원 꼬떼아꼬떼

청청패션의 완성. 우리 강아지를 패셔니스타견으로 만드는  페인터 커버올 8만4천원. 코즈모유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