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가 테러에 대처하는 방법

최근 영국에서 잇따른 소프트 타깃 테러의 공포가 대형 콘서트 현장까지 덮쳤다. 지난 5월 23일,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렸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이 끝날 때쯤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한 것. 전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이번 테러로 숨진 22명의 사망자와 60명의 부상자들을 추모하는 마음을 전했고, 한편으로는 이번 테러로 인해 심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을 아리아나 그란데를 염려했다.

그런데, 그 누구보다 마음이 무거웠을 아리아나 그란데의 행보는 많은 이들의 예상을 깼다.  <Dangerous Woman> 월드 투어 중이었던 아리아나 그란데는 일단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즉시 미국으로 돌아갔다. 다시 런던으로 돌아온 그녀는 로열 맨체스터 어린이 병원을 방문해 한 명 한 명 위로를 전했고, 6월 4일 <원 러브 맨체스터 콘서트(One Love Manchester)>라는 타이틀로 자선 콘서트를 열었다. 테러가 발생한지 약 2주만의 일이었다. 공연 하루 전날 런던 브릿지에서 다시 한 번 테러가 발생했지만 5만 명의 관객들이 올드 트래포드 경기장으로 모여들었다. 그뿐인가. 저스틴 비버, 콜드플레이, 리암 갤러거, 마일리 사이러스, 케이티 페리, 퍼렐 윌리엄스 등 그녀의 동료이자 세계적인 이티스트들이 이번 공연에 함께 참여해 힘을 실어주었다.

사실 아리아나 그란데는 그동안 수차례 인성 논란이 불거졌던 스타 중 한 명이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그녀의 진심이 상처받은 이들을 위로했음에 틀림 없다. 영국의 언론인 피어스 모건은 트위터를 통해 ‘그동안 아리아나 그란데에 대해 잘못 판단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편한 시선도 있긴 했다. 추모 공연치고는 분위기가 밝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아리아나 그란데가 밝은 노래를 선곡한 이유는 아래 토픽을 참고하시라)

‘One Love’는 단결된 사랑으로 테러의 공포를 이겨내자는 의미다. 추모 공연에 정답은 없다. 아리아나 그란데가 노래했듯이 지금은 인종도, 성별도, 종교를 떠나 단결된 사랑으로 두려움을 떨쳐내야 할 때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알아두면 쓸데있는 9가지 토픽

1 ‘Dangerous Women’은 2016년 5월에 발매된 아리아나 그란데의 세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이다.

2 아리아나 그란데를 상징하는 ‘토끼 귀’와 근조 리본을 합성해 추모의 의미로 사용했다.

3 <원 러브 맨체스터> 콘서트를 통해 모인 자선 기금은 약 1,300만 달러(한화로 약 134억원)다.

4 아리아나 그란데는 이번 추모 콘서트에서 본래 희생자를 기리고자 마음을 울리는 조용한 노래만 선곡할 예정이었다고. 하지만 희생자 중 한 명인 올리비아의 어머니를 만난 후 공연 계획을 모두 변경했다. “만약 올리비아가 살아 있었더라면 내가 울지 않기를 바랐을 거예요. 이번 콘서트에서도 당신의 히트곡을 듣고 싶어했을 거고요.”

5 케이티 페리는 이번 테러로 숨진 22명의 얼굴이 등에 그려진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6 공연 엔딩곡이었던 ‘Somewhere Over The Rainbow’은 라이브 음원을 발표했다. 이 수익금 역시 테러 희생자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라고.

7 맨체스터의 파르스 우드 고등학교 합창단 26명과 함께 ‘My Everything’을 불렀다. 특히 12세 나타샤 세스가 독창을 할 때는 감정이 북받힌 듯 세스의 어깨를 끌어안으며 손을 꼭 잡기도 했다.

8 두 번의 다리 수술을 받아야 했던 10세 소녀 제이든 퍼렐 만은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나의 여왕님을 만났다. 사랑한다’며 아리아나 그란데와 함께 찍은 사진과 선물로 받은 곰인형을 공개했다.

9 원 러브 맨체스터 콘서트는 예매 시작 20분만에 매진됐다. 단, 테러가 발생했던 당일에 현장에 있었던 1만4천명의 관람객은 무료로 초대받았다.

연관 검색어

두피 쿨링을 위한 응급 처방

여자의 여름 향기

예쁜 사람들은 향도 예뻐

오연서 – 크리드 버진 아일랜드 워터.
손담비 – 메종 프랑시스 커정 아 라 로즈.
조윤희 – 세르주 루텐 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역시 미녀들은 향도 예쁘다. <엽기적인 그녀>에서 엉뚱 발랄한 혜명공주를 맡고 있는 오연서는 바다의 짭짤한 향과 코코넛의 은은한 향이 퍼지는 크리드의 버진 아일랜드 워터를 사용하고 있다. 휴양지에서 칵테일을 마시는 느낌이 나 여름 향수로 제격이다. 손담비는 방송에서 우아하고 부드러운 장미향 향수인 메종 프랑시스 커정의 아 라 로즈를, 조윤희는 방금 샤워하고 나온 듯 상쾌한 기분을 연상시키는 향인 세르주 루텐의 로를 즐겨쓴다고 밝혔다. 두 향 모두 무겁지 않고 자연스러운 향으로 여름에 어울리는 은은하고 매력적인 룩을 완성할 수 있다.

 

<프로듀스101> 선배님들의 향수, 내 마음 속에 저장!

정채연 – 겐조 플라워바이겐조 오 드 뤼미에르.
전소미 – 캘빈클라인 씨케이올.

프로듀스 101 선배들인 정채연 전소미는 어떤 향수를 쓸까? IOI 센터였던 전소미가 사용하는 향수는 상쾌하고 시원한 시트러스 향의 씨케이 올. 향기에 ‘취향저격 당했다’고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기도 했다. 정채연은 다이아 멤버인 기희현과 함께 떠난 여행에서 찍은 셀프 카메라 영상을 통해 겐조의 플라워바이겐조 오 드 뤼미에르를 즐긴다고 언급했다. 시원한 장미향이 은은하게 퍼져 여름 향수로 제격이다.

 

국민 여동생들의 향기

안소희 – 끌로에 오 드 뚜왈렛.
아이유 – 아쿠아 디 파르마 젤소미노 노빌레 트레블 스프레이.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얼마 전 안소희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증한 끌로에 오드 뚜왈렛. 프레쉬 파우더리 로즈를 사용해 가볍지만 깊은 향을 느낄 수 있어 여름 향수로 인기가 많다. 한편 바디크림 모으는 게 취미라는 아이유.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향이 아쿠아 디 파르마의 젤소미노 노빌레라고 방송에서 언급한 바 있다. 젤소미노 노빌레의 향수, 바디크림, 배스 젤 등 전 라인을 좋아해 절친인 유인나에게도 선물한 향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