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여름 향기

애정이 샘솟는 남친의 향기

지창욱 – 에르메스 보야쥐 데르메스 퓨어퍼퓸.
이제훈, 박효신, 정일우, 임슬옹 – 르 라보 상탈33.

‘남친짤’의 정석 지창욱 & 이제훈은 내 남친이 뿌리면 좋을 향수들을 사용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에서 검사 출신 변호사를 열연하고 있는 지창욱은 일본 팬미팅 행사에서 에르메스 보야쥐 데르메스 퓨어퍼퓸을 사용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프레쉬 우드와 엠버향이 어우러진 이 향수는 스마트한 그의 이미지와 어울린다. 한편 이제훈, 박효신, 정일우, 임슬옹은 르 라보에서 가장 인기있는 향인 상탈33을 즐겨쓴다. 남성적인 엠버향 향수로 여름에도 잘 어울리지만 1년 내내 뿌릴 수 있는 매력적인 향이다.

 

남동생 & 남사친에게는 이런 향을

박서준 – 바이레도 블랑쉬.
블락비 피오 – 4711 아쿠아콜로니아 블러드오렌지 & 바질.
박형식 – 조말론 런던 얼 그레이 앤 큐컴버.

박서준은 드라마 <쌈 마이웨이> 처럼 썸과 친구 사이의 경계가 애매한 남사친에게 선물하고 싶은 향인 바이레도 블랑쉬를 쓴다. 상쾌한 시트러스의 남친미 넘치는 이 향이 은은하게 퍼진다면, 남사친에게 마음을 빼앗길지도 모르겠다. 동생 삼고 싶은 귀여운 매력의 피오는 4711의 아쿠아콜로니아를 사용한다. 상쾌한 느낌에 기분이 업되는 듯 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말론 런던 매장의 목격담이 자주 올라온다는 박형식은 얼 그레이 향에 오이의 아삭함과 베르가못의 향기가 가미되어 싱그러운 조말론 런던의 얼 그레이 앤 큐컴버를 바자회에서 애장품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남동생이 이런 향을 뿌리고 나간다면 용돈을 쥐어주고 싶을지도 모른다.

 

이게 바로 어른의 향

소지섭 – 캘빈클라인 씨케이원 골드.
이동욱 – 지미추 맨 아이스.
이서진 – 펜할리곤스 주니퍼슬링 오 드 뜨왈렛.

소지섭, 이동욱, 이서진은 어른미, 남성미 폴폴 풍기는 향을 즐긴다. 소지섭이 향기와 보틀에 반해 출시되자마자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향수는 바로 씨케이원 골드. 무화과와 네롤리 오일 향이 어우러진 매력적인 유니섹스 향이다. 한편 이동욱이 사용하는 향수는 상쾌하고 강렬한 베르가못과 만다린 향으로 시작해 유혹적인 머스크 향으로 마무리되는 지미추의 맨 아이스. 차갑지만 부드러운 그의 이미지와 참 잘 어울린다. 이서진은 ‘어른 여름향’인 펜할리곤스의 주니퍼슬링을 사용한다. 시원하게 톡 쏘면서도 쌉싸름한 향으로 가죽향, 엠버, 블랙 체리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카페 갈래? 쇼핑 갈래?

 

사유 SAYOO

인스타그램 좀 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본 적 있을 법한 문구, “사람과 사랑을 생각해”. 머리에 쏙쏙 박히고 괜히 마음이 동하는 이 문구는 한남동에 오픈한 복합 문화 공간 사유의 슬로건이다.  1층은 섬세하게 내린 커피와 직접 만든 초콜릿을 맛볼 수 있는 카페와 감각적인 플라워 숍, 2층은 스타일리시한 패션 셀렉트 숍, 3층은 아티스트들의 설치작품 아래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시네마 카페, 4층은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갤러리 카페, 5층은 이국적인 분위기의 루프탑으로 꾸며져 있다. 1층에서 음료를 주문하고 2층을 제외한 원하는 층을 이용하는 시스템인데, 결정장애를 불러올 만큼 각 공간마다 매력이 넘쳐서 음료가 담긴 트레이를 들고 한참을 돌아다니게 된다. 시그너처 메뉴 중 하나인 티라미수 아인슈페너(8천원)는 이름처럼 부드럽고 달콤했고, 엘더플라워 에이드(7천원)는 청량감 넘치지만 호불호가 갈릴 수 있을 듯. 2층 셀렉트 숍에서는 루이스레더, 문탠, 플랫아파트먼트 등 국내외 디자이너 브랜드의 감각적인 의상과 액세서리를 쇼핑할 수 있으니 들러볼 것!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 54길 5
영업시간 11:00~22:00(일~목), 11:00~23:00(금,토)

 

더 맨션 THE MANSION

패션피플의 아지트였던 청담동 라페트가 한남동에 문을 연 아트 & 라이프스타일 부티크 더 맨션. 라페트에서 선보이던 꽃과 패션 아이템, 가구 등을 총 망라한 이 곳은 오픈과 동시에 이태원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스타일리시한 서머 룩을 연출할 수 있는 의상과 액세서리, 독특하고 감각적인 인테리어 소품들이 매장 가득 진열되어있는데, 하나하나 둘러보다 보면 이 곳에서 월급을 탕진해도 좋을 것 같다는 마음의 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니 쇼핑계획이 없었다면 마음을 단단히 먹는게 좋을 듯! Se-Collection, Driade, Gubi 등 고급스럽운 가구 컬렉션도 무척 매력적이다. 하지만 더 맨션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곳은 꽁티드 툴레아 카페. 실내는 물론 테라스 자리까지 늘 사람들로 붐빈다. 수박주스, 망고 요거트, 아보카도 토스트를 맛봤는데, 특히 아보카도 토스트 맛이 끝내줬다.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 45길 7
영업시간 10:30~19:00(꽃), 20:00(패션&가구), 23:00(카페)

 

 

모어댄레스 MTL

화려함보다는 모던하고 캐주얼한 분위기를 선호하는 이들은, 모어댄레스를 선호하는 편. 베를린 로컬 커피 로스터리 ‘보난자’를 소개하는 이 곳은 연남동에서 셀렉트숍 겸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하던 이들이 지난해 말 새롭게 선보인 복합 공간이다. 자체 제작한 캐주얼한 디자인의 의류와 액세서리, 직접 셀렉트한 서적, 스테이셔너리 등을 판매하는데, 커피숍이라 부르면 섭섭할 정도로 상당히 감도 높은 셀렉션을 갖추고 있다. 소소하게 탕진하기 좋은 제품군인데다 디자인까지 너무나 감각적이라 스트레스 받은 날 방문한다면, 지갑의 안전은 보장할 수 없다. 특별히 시그너처 커피로 내세우는 메뉴는 없으니 취향에 따라 선택할 것.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 49길 24
영업시간 10:00~22:00

안녕이라 말하지 말아요

아듀, 언니네 이발관 

언니네 이발관이 6집 <홀로 있는 사람>을 끝으로 23년 간의 음악 활동을 마감한다. 1994년에 시작된 그들의 여정을 지켜봐온 팬들은 아마도 장편 연재물의 최종회를 받아든 기분이었을 것이다. 언니네 이발관의 풀 스토리는 실로 흥미진진했다. 어쩌다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석원이 자신이 밴드를 하고 있으며 그 이름은 ‘언니네 이발관’이라고 거짓말을 하면서 시작된 이 스토리는 주인공이 엎질러진 물을 쓸어담기 위해 멤버를 찾고, 악기를 배우고, 자작곡을 쓰고, 데뷔 공연을 치르고, 그후로 23년간 6장의 앨범을 낸 밴드로 남게 되었다.

장난스러운 시작과 달리 언니네 이발관은 시종일관 진지했다. 대부분의 밴드들이 카피곡으로 무대를 채우던 90년대에 데뷔 공연 무대 세트 리스트를 모두 자작곡으로 채운 최초의 밴드로 기록되었고, 런던으로 날아가 직접 마스터링을 해올 만큼 정성을 쏟았던 1집 <비둘기는 하늘의 쥐>는 평론가들이 꼽은 그해의 앨범 TOP 10 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앨범 수록곡 ‘누구나 아는 비밀’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아이유는 번복되는 녹음 연기로 일 년 이상을 기다려야 했고, 이석원은 앨범이 나온 후 미안함과 고마움을 담은 편지와 꽃을 전했다. 언니네 이발관은 떠났다. 하지만 많은 외로운 이들이 홀로 있는 시간에 그들의 음악을 찾을 것이다. 조금 청승맞고, 멜랑콜리하지만, 가장 보통의 위로가 되기에!

 

지금까지 씨스타였습니다! 

5월 31일, 씨스타가 싱글 앨범 <Lonely)과 함께 해체를 전격 발표했다. 그러니까, 지금의 아이돌 그룹에게 ‘7’은 마의 숫자다. 2009년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스타들의 전속 계약 기간이 7년을 넘기지 않도록 하는 표준 약관을 만든 이후 많은 그룹들이 7년이 되는 해에 해체를 결정했다. 딱 일주일간의 굿 바이 스케줄을 소화한 씨스타는 SBS 인기가요를 통해 마지막 무대를 선보였다.

뭐랄까. 씨스타는 조금 달랐다. 여자 아이돌이라고 해서 무엇에 기대어 간 적이 없었다. 언제 어디서건, 누구 앞에서건 ‘쫄지 않고’ 자기들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의 뒷모습이 아름다운 이유는 우리가 아는 씨스타 모습 그대로 밝고 건강하게, 또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우정을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효린, 보라, 소유, 다솜은 씩씩하게 솔로 활동과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쌓아나갈 것이다. 이들이 씨스타일 때만큼 사랑을 받지 못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그 걱정을 할 때가 아니다. 쿨도, 씨스타도 없는 여름이 코 앞에 닥쳤다.

 

NO SHOW, NO HOODIE! 

이번엔 베트멍 이야기다. 베트멍의 수장 뎀나 바잘리아가 더 이상 캣워크 쇼 형태의 패션쇼는 없을 거라고 선언했다. 2014년 첫 번째 컬렉션을 선보인 후로 베트멍은 늘 예측불가했다. 동유럽에서 영감을 받은 롱 슬리브와 DHL 로고, 독특한 형태의 실루엣은 호평과 혹평을 동반했지만 패피들은 하이엔드와 스트리트를 넘나드는 베트멍식 무브먼트에 열광했다. 최근 그들은 파리는 크리에이티브한 작업을 하기에 적합한 도시가 아니라며 취리히로 본사를 옮겼다. 그리고 더 이상 오버사이즈 후디를 선보일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다시 한 번 새로운 챕터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패션쇼는 더 이상 최고의 방식이 아니에요. 반복적일 뿐만 아니라 무척 지치는 일이죠. 물론 우리는 다시 무언가를 할 거예요. 그것은 분명 더 놀라울 거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