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을 포토월로 배웠어요

BLACK + NAVY

웬만해선 브랜드 행사에 얼굴을 내비치지 않는 배우 공유가 루이 비통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 포토월 앞에 섰다.

 

 

연관 검색어

에디터의 마음을 흔들어놓은 알록달록 #신상뷰티

FOR THE LAZY

의욕을 앗아가는 높은 온도와 후텁지근한 날씨는 평소 부지런한 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귀차니스트’로 만들어 버린다. 이럴 때 딱! 좋은 하나로도 여기저기 활용하능한 멀티 제품, 샤워를 즐겁게 해 줄 바디제품, 모든 효과를 한 제품에 넣은 제품 등의 소식은 평소보다 더욱 반갑기만 하다.

니슬 에코 베리어 젠틀 젤 클렌저. 250ml, 2만7천원. 천연 계면 활성제를 사용해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고 미세먼지 및 노폐물을 제거한다. 얼굴, 헤어, 보디에 모두 사용 가능한 멀티 젤 클렌저.

오드오랄 세브 치약. #로즈 민트향, 70g, 4천9백원. 샹쾌한 민트향과 은은한 장미 향이 어우러져 양치하는 시간을 더욱 향기롭게 만드는 치약.

DTRT 블럭아웃 SPF50+ PA++++. 50ml, 2만6천원. 번들거리거나 끈적거리지 않고 쿨링 효과가 있어 피부에 닿는 순간 피부의 온도를 낮춰주는 선크림.

디 오디너리 뷔페. 30ml, 1만4천8백원. 한 번의 식사에 여러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뷔페처럼 제품 하나로 다양한 노화 증상을 개선시킬 수 있는 멀티 세럼.

하와이안 트로픽 다크 블렌딩 오일. 240ml, 2만원대. 피부에 수분을 전달하는 동시에 태닝으로 인한 자극을 최소화하는 태닝 오일.

힐링버드 스칼프 클리어 센트 스틱. #휘그 & 자스민, 5ml, 1천2백원. 두피결을 따라 면봉 형태의 제품을 문지르면 두피의 유분이 제거되고 시원해진다.

FOR SUMMER MAKEUP

더운 여름, 가만히 있어도 더운 얼굴에 메이크업 제품까지 이것 저것 사용해 컬러를 끼얹는 건 금물. 강렬하고 다채로운 몇 가지 메이크업 제품들로 강렬한 태양을 즐기자. 땀과 물놀이에도 강한 워터프루프 기능이 있는 제품이라면 더욱 좋다.

베네피트 보잉 브라이트닝 컨실러. 5g, 2만8천원. 트러블 흔적을 가리고 피부톤을 맞추는 팟 타입 컨실러.

페리페라 잉크 더 에어리 벨벳 틴트. #세상예쁨, 8g, 1만원. 튜브를 타고 있는 시원한 캐릭터 피규어가 더해진 네온 핑크 컬러의 보송보송한 틴트.

토니모리 틴트 트리오. 12g, 1만8백원. 패션 브랜드 OiOi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핑크, 오렌지, 레드 세 가지 컬러의 젤 틴트.

DLA 골드 립스틱. #5호 쉬크 레드, 3.2g, 3만8천원. 안쪽에는 비비드한 색상이, 표면에는 골드 펄이 어우러져 다양한 쉐이드로 입술을 표현할 수 있는 핸드메이드 립스틱.

클리오 펜 라이너 킬 블랙 트로피컬 썸머 에디션. 0.55ml, 1만5백원. 가늘고 부드럽게 발려 손쉽게 아이라인을 그릴 수 있는 워터프루프 아이라이너.

마죠리카 마죠르카 래쉬 익스팬더 롱롱롱 1만9천원. 속눈썹 뿌리부터 볼륨을 주어 눈매를 더욱 또렷하게 만들고 피지, 땀 등에 강한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스킨푸드 애프리콧 딜라이트 컬렉션 생과일 네일. #살구 쉐이크, 10ml, 3천5백원. 살구 표면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뽀송 뽀송한 질감의 세미 매트 네일.

JUST ONE, CUSHION

여름은 평소보다 수정화장이 절실할 때다. 톡톡 두드리기만 하면 아침 피부를 그대로 되돌려주는 간편한 쿠션. 더운 여름에는 쿨링 효과까지 가미된 기능성 쿠션이 제격이다.

샤넬 레 베쥬 젤 쿠션. 11g, 7만5천원. 아쿠아 젤 성분이 쿨링 효과를 주고, 얼굴에 자연스러운 광채를 주는 쿠션.

라네즈 비비쿠션 크리스탈 에디션. 15g *2, 3만7천원. 오랫동안 피부를 촉촉하게 커버하는 기존 비비쿠션을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로 장식된 케이스에 담았다.

밀리마쥬 돌 스킨 핑크 밤. 9g, 2만2천원. 수정 화장에 특화된 촉촉한 워터 에멀전 타입의 파운데이션 밤.

클라뷰 어반 펄세이션 하이 커버리지 텐션 쿠션 SPF50+ PA++++. 15g, 3만3천원. 커버력이 뛰어나 두껍게 바르지 않아도 잡티를 가려주고 진주 추출물이 화사하고 매끈하게 피부를 가꾸는 쿠션.

이니스프리 리셋쿠션. 14g, 2만2천원. 무너진 메이크업을 되살리고 칙칙한 안색을 밝게 만드는 수정 메이크업 전용 쿠션.

더페이스샵 마블 콜라보레이션 안티다크닝 쿠션 SPF50+ PA+++. 15g, 2만원. 마블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캡틴아메리카 방패 모양의 케이스가 매력적인 커버 쿠션.

CREAM & MASK FOR SUN

태양 아래 벌겋게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키는 가장 쉬운 방법은 수분 보충과 수딩이다. 땀과 피지 분비가 활발해지는 계절이니 만큼 크림과 마스크팩을 통해 충분한 수분을 보충해주고 안티 폴루션 기능의 제품으로 피부 속 노폐물을 제거할 것.

비욘드 피토 아쿠아 화이트 3step 마스크. 3ml + 2ml + 20g, 5천원. 딥 클렌징, 수분 공급 및 미백, 탄력 공급의 세 단계로 나눠져 체계적으로 촉촉한 피부를 가꿔주는 마스크 팩.

숨37 워터-풀 래디언트 하이드레이팅 글로우 크림. 50ml, 14만5천원. 피부 속부터 은은하게 윤기를 채워주는 브라이트닝 크림.

비오템 스킨 옥시젠 클로렐라 쿨링 크림. 50ml, 5만4천원. 클로렐라와 라이프 플랑크톤 성분이 피부 속까지 수분을 충전하고 얇아진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쿨링 크림.

프레쉬 엄브리안 클레이 퓨리파잉 마스크. 100ml, 8만6천원. 피부 표면과 모공을 깨끗하게 만들고, 피부의 유분과 수분의 밸런스를 맞추는 트리트먼트 마스크.

닥터벨머 데일리리페어 판테놀 수딩 젤 크림. 80ml, 2만8천원. 알로에베라 추출물이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을 공급하는 시원한 젤 크림.

한스카러 만델잘베 아몬드오일크림. 100ml, 3만원. 건조하고 가려운 피부에 바르면 민감한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을 전달하는 크림.

#마리VS 당신의 스타일 아이콘은 누구?

유니크한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끌고 싶다면?

NEW YORK 린드라 메딘

큼직큼직한 이목구비와 길게 뻗은 팔다리, 익살스러운 포즈와 표정, 개성이 뚜렷한 믹스매치 스타일링을 즐기는 린드라 메딘. ‘왜 여자는 남자 마음에 드는 옷차림을 강요받아야 할까?’란 의문을 갖고 있었던 그녀는 2009년, 자신의 블로그 <더 맨 리펠러(The Man Repeller)>를 통해 남자의 시선을 싹 빼버린, 진짜 여자들의 패션을 선보이기 시작했고 지금은 어엿한 하나의 매체로 성장했다. 패션을 바라보는 크리틱한 시선과 위트 넘치는 글재주는 깐깐하기로 소문난 안나 윈투어에게도 인정 받았다고. 꾸뛰르와 보헤미안 감성을 모두 아우르는 그녀의 스타일링은 여름에 특히 빛을 발한다.

 

엠알 바이 맨 리펠러(MR by Man Repeller)

“슈즈는 발끝을 내려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게 만드는 힘이 있어요. 많은 여자들에게 슈즈는 현실을 도피할 수 있는 액세서리죠.” 액세서리 중에서도 슈즈를 향한 린드라 메딘의 사랑은 특별하다. 지난해 그녀는 자신의 이름을 건 슈즈 브랜드 엠알 바이 맨 리펠러를 론칭했다. 슈즈마다 붙인 네이밍조차 참 그녀답다.

📌 editor’s Picks

 

 

옷장 속 아이템으로 멋내고 싶다면?

LONDON 알렉사 청 

지금이야 켄달 제너나 지지 하디드, 헤일리 볼드윈처럼 이른바 ‘금수저’ 집안에서 태어났거나 릴리 로즈 뎁, 아이리스 로같은 셀러브리티의 딸들이 대세라지만, 몇 년 전만 해도 알렉사 청이 독보적인 ‘잇 걸’이었다. 중국인 아버지와 영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녀는 16세에 모델 에이전시에 스카우트되면서 패션계에서의 커리어를 시작했다. 잔잔한 패턴의 블라우스와 드레스, 빈티지 데님, 스트라이프 티셔츠처럼 평범한 아이템으로 알렉사 청 스타일을 구축한 그녀는 여전히 패션을 사랑하는 많은 이들의 스타일 교본.

 

알렉사 청(ALEXA CHUNG)

3년간의 준비 끝에 자신의 평소 스타일을 쏙 빼닮은 브랜드 알렉사 청을 론칭한 그녀. 몇몇 아이템은 이미 모든 사이즈가 솔드아웃 되었다고.

📌 editor’s Picks

 

 

70년대 파리지엔의 시크함을 원한다면?

PARIS 잔 다마

차분한 색조의 옷에 레드 립으로 힘을 주곤 하는 잔 다마는 어떻게 보면 셋 중에 가장 클래식한 스타일을 고집한다. 70년대에 유행했던 뱅 스타일의 헤어를 고수하는 것도 그렇고 인스타그램에 그 흔한 영상이나 부메랑 움짤 하나 올리지 않고, 여전히 아이폰과 필름카메라를 함께 들고 다니는 것 또한 그러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트렌드와 동떨어져 있는 것도 아니다. 평소 제인 버킨에 대한 사랑을 공공연하게 밝혀온 그녀는 올여름 바스켓 백 열풍의 중심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 말이다.

 

루즈(ROUJE)

평소 잔 다마가 즐겨 입는 빈티지한 프린트 셔츠와 플레어 진, 레트로풍 원피스를 만날 수 있는 브랜드 루즈의 론칭 소식은 많은 팔로어들을 들썩이게 했다. 그녀가 직접 디렉팅한 컬렉션은 온라인 사이트(www.rouje.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전세계 배송을 지원하는 것보다 좋은 건, 가격대도 참으로 합리적이라는 사실.

📌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