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ring Makeup Look ②

DIOR ♥ 피터 필립스(PETER PHILLIPS)

디올의 퓨어한 뷰티 룩은 이제 피터 필립스의 시그니처가 되었다. “저는 라프 시몬스가 선보인 파스텔 톤과 하모니를 이룰 수 있도록, 투명함과 부드러움에 중심을 둔 ‘글로이(glowy)’ 메이크업 룩을 만들고자 했어요. 숨겨진 에로티시즘을 은은하게 보여주는, 속이 비칠 듯한 투명함의 미학 말이죠.” 그는 섬세한 핑크 톤 셰이드를 이용해 화사하게 반짝이는 메이크업 룩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피부는 최대한 가볍고 화사하게 연출하고, 디올쇼 모노 핑크 펄 섀도를 블렌딩해 섬세한 파스텔빛 아이를 완성했다. 마지막으로 립스틱을 바르기 전 디올 어딕트 립 글로우를 발라 산뜻하게 반짝이는 입술을 연출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추천 아이템

 

GIORGIO ARMANI ♥ 린다 칼텔로(LINDA CANTELLO)

조르지오 아르마니 인터내셔널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다 칼텔로는 이번 시즌 키 룩에 대해 “1940년대 할리우드 글래머러스함의 모던한 해석”이라고 정의했다. 얇고 길게 그린 블랙 아이라인은 눈에 깊이를 더하고, 결점 없이 투명한 피부와 라즈베리 핑크 빛 입술은 이번 런웨이의 모브 아우라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그중 특히 블랙 엑스터시 마스카라는 아르마니의 시그니처 룩을 위해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추천 아이템

 

LANCOME ♥ 리사 엘드리지(LISA ELDRIDGE)

팝과 레트로-퓨처리즘(retro-futurism)에서 영감을 받은 랑콤의 2016년 스프링 메이크업. 리사 엘드리지의 소녀 감성이 묻어나는 이번 컬렉션의 테마는 ‘즐거웠던 어린 시절로의 회귀’다. 봄날 바람에 떠가는 파스텔빛 풍선에서 영감 받는 아이 팔레트는 시적인 아름다움을 전한다. 글로스로 발라 입술에 빛을 더하고, 우윳빛 파스텔컬러로 손톱을 물들이면 이번 시즌 랑콤이 그린 동화 속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추천 아이템

 

MAC ♥ 로메로 제닝(ROMERO JENNING)

많은 디자이너들이 한 듯 안 한 듯한 메이크업을 원하면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은 작은 터치로 큰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룩을 선보이고 있는 지금, 맥이 찾은 해답은 ‘러스터(luster)’다. 마치 피부가 빛을 끌어들인 듯 표현하는 것이 핵심이며, 빛을 레이어링하듯 제품을 레이어링하는 것이 아이디어를 적용했다. 베이스 전에 피부를 촉촉하게 만드는 것은 기본, 윤광 베이스로 알려진 맥의 스트롭 크림을 하이라이터로 응용하는 센스를 발휘해도 좋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추천 아이템

 

 MAKE UP FOR EVER ♥ 다니 산츠(DANY SANZ)

“메이크업은 얼굴에 연출하는 하나의 예술품과 같아요. 빛과 음영을 잘 사용한 메이크업은 마치 살아 있는 듯한 예술품을 탄생시키는 것과 같죠.” 메이크업 포에버의 수장 다니 산츠의 말이다. 하이라이팅, 컨투어링, 시머링, 블러싱까지 한번에 가능한 멀티 팔레트를 사용하면 자연스럽고 투명한 음영 효과로 마치 얼굴에 빛으로 조각한 듯 입체감을 줄 수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추천 아이템

 

BOBBI BROWN ♥ 바비 브라운(BOBBI BROWN)

매 시즌 자연과 일상에서 영감 받은 참신한 룩을 선보인 바비 브라운. 이번 시즌엔 캘리포니아의 자유분방함에 주목했다. “말리부 누드는 어떤 피부 톤에도 잘 어울릴 메이크업 컬렉션이에요. 블렌딩하기만 하면 쉽고 빠르게 자연스럽고 예쁜 누드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죠.” 두 가지 컬러를 잘 섞어 볼에 가볍게 바르면 햇빛 아래 붉게 상기된 볼을 연출할 수 있는 블러셔와 누드 메이크업에 생기를 줄 립 펜슬에 주목할 것.

메이크업 아티스트 추천 아이템

로드숍 베스트셀러: 베이스 메이크업

MILA SCHON
MILA SCHON
Base Makeup
자연스러운 보정 효과에 매끈하고 촉촉한 베이스 메이크업을 오랜 시간 유지하고 싶을 때.

 

 

 

 

 

EDITOR’S PICK!

Spring Makeup Look ①

NARS ♥ 프랑수아 나스(FRANÇOIS NARS)

아름다움은 자신감에서 비롯된다고 말하는 프랑수아 나스는 봄바람처럼 가벼운 로맨틱 파스텔부터 도시적인 세련미를 뿜어내는 대담한 컬러까지 다양하게 선보였다. 소녀 감성이 시크하게 표현되는 볼, 부드러운 와인빛 입술, 매트 베이지와 로즈 브라운이 감도는 그윽한 눈매가 그것. 스프링 컬러 컬렉션과 함께 프랑수아 나스의 미니멀리스트다운 테크닉이 집약된 벨벳 매트 스킨 틴트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키 아이템이다.

 

MAYBELLINE NEW YORK ♥ 야딤 YADIM

메이블린 뉴욕의 2016년 키워드는 ‘건강함’이다. 메이블린 뉴욕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야딤은 생기 있는 핑크 메이크업이 여전히 강세일 것으로 예상하지만, 올해는 여성스러움에 건강한 기운을 더한 혈색이 좋아 보이는 메이크업 룩이 주목받을 거라고 전망했다. 여린 핑크 대신 시크한 브라우니시 핑크(brownish pink) 컬러들을 조합한 섀도 팔레트를 선보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여성스러움과 건강함, 시크함을 모두 표현할 수 있는 블러쉬 누드 팔레트를 활용하면 핑크를 시크하게 연출할 수 있다.

메이블린 뉴욕 블러쉬 누드 팔레트. 9g, 3만2천원.

 

YSL ♥ 로이드 시몬즈(LLOYD SIMMONDS)

입생로랑의 스프링 룩 키워드는 ‘보헤미안 스톤즈’. “입생로랑의 여성은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그녀는 자신만의 규칙을 지키며, 어떤 누구도 따라 하지 않는다.” 뷰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로이드 시몬즈가 이번 컬렉션을 선보이면 한 말이다. 고급스럽고 신비한 원석 패키지에 옅은 에메랄드와 짙은 허브, 피치 컬러의 조화는 머릿결 사이로 불어오는 바람, 목을 감싸는 실프 스카프의 리드미컬한 움직임을 표현한 결과.

 

BURBERRY BEAUTY ♥ 웬디 로웨(WENDY ROWE)

웬디 로웨가 이끄는 버버리 뷰티의 메이크업 룩은 버버리의 런웨이를 고스란히 옮겨놓은 듯하다. 섬세한 레이스 디테일과 어둡고 강렬한 레드, 메탈릭 포인트는 세심한 컨투어링과 하이라이팅으로 빛나는 피부로, 버버리의 아이코닉 컬러 옥스블러드는 시그니처인 누드 베이지 컬러 립과 네일로 구현됐다. 특히 런웨이 팔레트는 터치에 따라 은은한 반짝임부터 진주처럼 매끈한 피부까지 연출할 수 있는 키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