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way

Hood by Air

자리에 놓인 비행기 티켓, 의도적으로 비워놓은 객석을 보니 이번에도 범상치 않은 쇼를 선보이겠구나 직감할 수 있었다. 개인적인 감상을 먼저 전하자면 시종일관 충격적이고 기괴한 룩이...
editor

Boss Women

하우스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는 제이슨 우의 새로운 컬렉션은 한마디로 기대 이상이었다. 보스를 상징하는 매니시한 테일러링에 유려한 곡선 실루엣과 다채로운 소재를 가미한 뉴룩을 제안한 것....
editor

Prabal Gurung

시종일관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룩이 마음을 들뜨게 만든 프라발 구룽의 컬렉션. 이번 시즌 프라발 구룽은 순수, 페미니티, 서정이라는 단어로 귀결된다. 몇 시즌 동안 지속적으로 선보인...
editor

3.1 Phillip Lim

도쿄 신주쿠 거리를 당당하게 누비는 여전사를 상상했다는 필립 림. 그의 머릿속에 그려진 ‘상상 속의 그녀’는 어떻게 구현됐을까? 우선, 럭스 스포티즘에 충실한 브랜드답게 각양각색 스포티...
editor

Thom Browne

음울한 기운이 느껴지는 공원을 배경으로 수트를 차려입은 신사들이 등장했다. 그들의 흔적을 따라 모습을 드러낸 우먼 컬렉션은 어찌 보면 괴짜 같은 톰 브라운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editor

Coach

코치는 이번 시즌 아이비리그의 김나지움으로 관객을 초대했다. 코치에 ‘젊은 피’를 성공적으로 수혈한 스튜어트 베버는 이번 가을·겨울 컬렉션을 위해 자유분방한 보헤미안 무드와 스쿨 룩을 조합한...
editor

DKNY

“패션을 있는 그대로 즐기고 싶었어요.” 여유 넘치는 태도로 소감을 밝힌 디자이너 듀오의 두 번째 DKNY 쇼가 공개됐다. 패션을 즐기고 싶었다는 바람은 그들이 애정하는 자유분방한...
editor

Michael Kors

마이클 코어스의 옷은 친숙하고 일상적인 디자인이 주를 이루지만, 그 면면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 과정이 결코 쉽거나 간단하지 않음을 깨닫게 된다. 웨어러블하면서도 단조로워 보이지 않는...
editor

Tommy Hilfiger Collection

거대한 선박이 설치된 런웨이를 배경으로 타미 힐피거의 뮤즈인 모델 지지 하디드가 쇼의 시작을 알렸다. 과거 항해와 해군의 로맨스를 새롭게 재구성했다는 이번 컬렉션은 해군의 남성적인...
editor

Altuzarra

알투자라는 매 시즌 다양한 키워드가 혼재하는 무대로 관객의 기대감을 높이는 쇼 중 하나다. 이번 가을, 겨울을 위한 런웨이 역시 곡선적인 테일러링, 남미 인디언 문화에서...
editor

Ralph Lauren Collection

뉴욕 상류층의 스타일을 정의하는 단 하나의 컬렉션을 꼽으라면 랄프 로렌이 아닐까? 보는 내내 ‘우아하다’는 감탄이 절로 새어 나오는 이 컬렉션을 이끄는 전설적인 디자이너가 매번...
editor

LACOSTE

살을 에는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날, 라코스테의 컬렉션이 훈훈한 온기를 전했다. 로낭 & 에르완 부홀렉 형제의 손길로 완성된 런웨이 위로 하우스의 스포티즘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editor

Calvin Klein Collection

‘깨끗하게, 맑게, 자신 있게!’ 라는 광고 문구에 어울리는 패션 브랜드를 고르자면 단연 캘빈 클라인 컬렉션이다. 뉴욕의 미니멀하고 실용적인 미학의 정점을 보여주는 캘빈 클라인은 동시대...
editor

Proenza Schouler

“무척 아름답지 않아? 처음부터 끝까지 모조리 사고 싶어!” 에디터 옆에 앉은 블로거들의 대화가 말해주듯 이번 시즌 프로엔자 스쿨러는 여성들의 쇼핑 욕구를 한껏 자극하는, 그야말로‘유행의...
editor

Alexander Wang

뉴욕 메인 스트리트에 위치한 바톨로뮤성당으로 관객을 초대한 알렉산더 왕. 이 성스러운 공간에서 성스러움과 거리가 먼 룩이 잔뜩 쏟아져 나온 아이러니한 장면은 알렉산더 왕의 위트와...
editor

Marc Jacobs

쇼 시작 시간을 엄수하기로 유명한 마크 제이콥스의 컬렉션. 아니나 다를까, 저녁 6시에 ‘칼같이’ 맞춰 거대한 원형 런웨이 위로 디자이너가 야심차게 준비한 65가지 룩이 모습을...
editor

Antonio Marras

1975년 영화 <아델 H 이야기>. 디자이너는 이 영화에 등장하는 이자벨 아자니를 모티프로 컬렉션을 완성했다. 오스트리아의 유명 일렉트로닉 뮤지션 도릿 크라이슬러가 연주하는 테레민의 스산하면서도 구슬픈...
editor

Emporio Armani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이동이 잦은 패션계에서 자신만의 확고한 디자인 철학을 고수하며 하우스를 지키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같은 노장이 존재한다는 것은 매우 상징적인 일이다. 변화를 꾀해야 하는...
editor

Philipp Plein

초대장과 함께 배달된 선글라스의 메탈 프레임 한편엔 여전히(!)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해골이 박혀 있었다. 그리고 필립 플레인 특유의 록 시크 무드 역시 변함없었다. 영화 <매드맥스:...
editor

Aquilano Rimondi

“비대칭적인 레이저 커팅에 주력했어요.” 아퀼라노 리몬디 디자이너 듀오의 의도는 명확했다. 한쪽 어깨 라인에만 버클 스트랩을 단 슬립 드레스며 비뚤배뚤 불규칙적으로 밑단을 잘라낸 스커트, 원숄더...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