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

지난 5월, 코첼라 밸리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팜스프링스의 공간을 배경으로 루이 비통의 2016 크루즈 컬렉션이 공개됐다. 작열하던 태양이 수그러드는 시간인 오후 6시 15분, 팜스프링스의 상징적인 건축물 밥 앤 돌로레스 호프 앤 에스테이트(Bob and Dolores Hope and Estate)에서 선보인 크루즈 컬렉션은 그 시작부터 범상치 않았다. 모델 리안 반 롬파이(Rianne van Rompaey)가 쓰고 있던 헤드폰을 내려놓고 무대 위로 성큼성큼 등장하자, 사카모토 류이치의 ‘Rain’이 웅장하게 울려 퍼지며 런웨이를 극적인 분위기로 물들인 것. 팜스프링스의 따스한 햇살과 부드러운 공기, 사카모토 류이치의 음악이 부드럽게 포개진 무대 위로 펼쳐진 쇼는 그 자체로 진중한 힘을 지닌, 흠잡을 데 없이 아름다운 룩으로 풍성하게 채워졌다.

그리고 지난달 이 특별한 컬렉션을 직접 볼 수 있는 프레젠테이션이 타이베이에서 공개됐다. “광란의 도시에서 벗어나 팜스프링스에서 평화로운 휴식을 즐기는 할리우드 여배우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디자이너가 전하듯 휴양지의 여유로운 분위기가 담긴 크루즈 컬렉션은 실제로 보니 그 감동이 더했는데, 서로 대조되는 요소의 조화가 특히 인상적이었다. 크루즈 컬렉션의 무대가 된 밥 앤 돌로레스 호프 앤 에스테이트 역시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이러한 의도가 반영된 공간. 간결하고 모던한 외관과 화려하고 장식적인 내부가 조화를 이룬 건축물은 니콜라가 즐겨 사용하는 ‘부드러운 충돌’이라는 컨셉트를 효과적으로 구현하는 장치로 기능했다. 한편, 같은 맥락을 지닌 컬렉션 룩은 크게 다섯 그룹으로 나뉘어 선보였으며 여성성과 남성성, 자연친화적 색감과 메탈릭한 스터드 장식 등 대비되는 요소가 조화롭게 어울린 옷이 주를 이뤘다. 루이 비통을 상징하는 레더 소재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가죽 헤리티지 그룹, 이브닝드레스로 할리우드의 화려함을 그려낸 할리우드 글래머, 카무플라주 기법과 카키, 베이지 컬러로 완성된 사막 여행 그룹, 예술적 활동이 활발했던 팜스프링스에서 영감 받은 칼로라마, 카리스마 넘치는 여전사를 나타낸 카리스마 카테고리로 구성된 이 컬렉션으로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그의 천재성을 다시금 입증했다. 옷도 옷이지만 루이 비통은 액세서리 라인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그래픽적 프린트를 곁들인 쁘띠드 말과 트위스트 백은 물론, 아이코닉한 스티머 백을 재해석한 뉴 스티머 백과 모노그램 프린트 백팩을 새롭게 추가했다. 이 외에도 이브닝 드레스와 뜻밖에 환상의 궁합을 이룬 데저트 부츠, 간결하면서도 구조적인 디자인의 주얼리 역시 돋보였다.

이번 크루즈 컬렉션을 보며 여행의 새로운 의미를 발견했다면 지나친 과장일까? 하지만 생각해보면 우리 여자들이 원하는 크루즈 룩은 단순히 보기 좋은 ‘휴양지 스타일’에 그치지 않는다. 반복적이고 고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라도 ‘내’가 아닌 다른 인물이 되길 꿈꾸기에 주저 없이 여행길에 오르는 것이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크루즈 컬렉션은 이러한 판타지를 완벽하게 충족한다. 일상에서 발견할 수 없는 우리의 이중적인 매력, 생경하면서도 매혹적인 아름다움이 이번 시즌 루이 비통 크루즈 컬렉션에 모두 담겨 있다.

이토록 섹시한 주얼리

UK_ROSE DES VENTS_BLACK 220x285.indd

2015년 화제의 토픽에 선정된 드라마 <왕자의 게임>에서 ‘대너리스’ 역으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에밀리아 클라크’. 그녀는 올해 현존하는 가장 섹시한 여배우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그런 그녀가 디올 ‘로즈 드 방’ 컬렉션의 새 얼굴이 되어 프랑스 출신의 전설적인 패션 포토그래퍼 ‘패트릭 드마쉴리에’와 호흡을 맞췄다.

 

UK_ROSE DES VENTS_WHITE 220x285.indd

흩날리는 머리카락, 풀어헤친 화이트 셔츠, 어딘가를 응시하는 눈빛 등 바람을 마주한 에밀리아 클라크의 순간을 패트릭 드마쉴리에가 멋지게 포착했다. 그녀가 자아내는 자연스러우면서 우아한 분위기는 옐로우와 로즈 골드, 다이아몬드, 화이트 마더 오브 펄과 핑크 오팔로 이루어진 ‘로즈 드 방’ 컬렉션과 엄청난 케미스트리를 보여준다.

무슈 디올이 행운의 부적처럼 여기던 여덟 꼭지의 별 모양이 중심을 이루며 서로 다른 길이의 네크리스가 레이어드 되어 세련된 스타일링의 교과서로 손꼽히는 디올 ‘로즈 드 방’ 컬렉션을 주목해보자.

 

 

The New Femininity

얼마 전 맨 리펠러(Man Repeller) 블로그를 통해 알레산드라 리치(Alessandra Rich)를 알게 된 후 어떤 브랜드인지 호기심이 생겼다. 나는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런던을 베이스로 활동 중이다. 알레산드라 리치는 나의 이러한 성장 배경을 바탕으로 이탈리아의 장인정신이 깃든 쿠튀르적인 디자인에 런더너 특유의 유머러스한 요소를 가미한 아이템을 주로 선보인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트렌드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형식의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할 수 있다.

패션과 무관한 분야에 몸담았었다고 들었다. 어떻게 패션 디자이너가 됐나? 어릴 때부터 패션에 막연한 환상과 열망이 있었다. 결혼 후 남편의 제안으로 디자인을 시작했는데, 전문적으로 배운 사람들보다 배경 지식이 현저히 부족하니 준비 과정이 무척 힘들었다. 하지만 패션 디자인부터 제작, 세일즈, 마케팅까지 직접 발로 뛰며 배웠고, 결국 알레산드라 리치를 론칭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제대로 된 ‘팀’을 꾸리는 것이 가장 중요했는데, 남편을 비롯한 훌륭한 직원들이 함께했기에 가능했다.

이번 시즌(2015 F/W)부터 트렌디하고 위트 넘치는 디자인으로 변화를 준 점이 흥미롭다. 그 전엔 이브닝 파티와 웨딩에 어울릴 페미닌한 드레스를 주로 선보여오지 않았나? 이번 가을·겨울 시즌을 기점으로 하우스의 아이덴티티를 새로운 모습으로 재정비하고자 했다. 정교하고 우아한 쿠튀르 룩에 이른바 ‘싸구려’ 느낌이 충만한 디테일을 가미했더니, 기대 이상으로 완성도 높고 재미있는 결과물이 탄생했다.

레이스와 롱 앤 린 실루엣이 매 시즌 컬렉션에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특별한 이유가 있나? 수많은 패브릭 중 레이스 소재를 가장 사랑한다. 레이스는 여성을 가장 아름답게 만드는 마법 같은 존재니까. 나는 늘 레이스를 여성의 ‘컴포트 존(comfort zone)’이라 강조해왔다. 롱 앤 린 실루엣 역시 마찬가지다.

이제 컬렉션 이야기를 좀 해보자. 이번 시즌과 내년 S/S 컬렉션엔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나? 갱스터 무비, 터프하고 독립적인 여성, 1970년대와 80년대의 무드가 이번 시즌 컬렉션을 완성한 주요한 키워드로 작용했다. 반항아 기질이 다분한 70~80년대의 갱스터 걸이라 정의할 수 있다. 내년 봄·여름 컬렉션은 훨씬 재미있는 주제로 탄생했다. 바로 ‘결혼식장에서 도망친 신부’. 레이스와 데님, 실크 셔츠로 유머러스한 로맨티시즘을 완성했다.

평소 어떤 스타일을 즐기는지 궁금하다. 검정 데님 팬츠, 검정 면 티셔츠와 검정 부티! 자타 공인 블랙 마니아다.

당신의 디자인에 영감을 주는 패션 아이콘이 있다면? 린드라 메딘, 포피 델레바인, 베로니카 헤일부르너 등 나의 고객이자 친구인 이들에게서 아이디어와 조언을 얻는다. 하지만 실존하지 않는 가상의 인물이 디자인에 주요한 영감을 선사하는 진짜 뮤즈다. 내년 봄·여름 컬렉션 역시 결혼식장을 뛰쳐나온 돌로레스(Dolores)라는 가상의 여성을 테마로 탄생했으니까.

한국에서 알레산드라 리치의 옷은 어디서 만날 수 있나? 청담동 10 꼬르소 꼬모와 레어마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