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88년도 패션 브랜드

아, 님은 갔습니다. 사랑하고 즐겨보던 <응답하라 1988>이 종영했습니다.

자타공인 집순이 에디터를 더더욱 집에 있게 만들었던(그것도 꿀같은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에!) ‘응팔’이 지난 주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어남류’, ‘어남택’이라는 신조어를 탄생하게 한 훈훈한 러브 스토리를 지켜보는 것도 즐거웠지만, 그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의 장면들 역시 응팔을 즐겨 보게 된 이유다. 쌍문동 친구들이 모여 앉아 영웅 본색을 보던 장면, 덕선이 엄마가 연탄불에 밥을 안치던 씬, 마이마이로 조덕제와 들국화의 테이프를 듣고 또 듣던 장면은 모든 것이 숨가쁘도록 빠르게 변하는 ‘요즘 사람들’에게 마음의 휴식과 추억을 선사했으니까.

그런데, 여기서 또 직업병이 발동했는지 쌍문동 크루가 입고 나온 ‘옛날 패션 브랜드’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90년대에 게스, 리바이스, 타미 힐피거가 유행했다는 건 알겠지만 1988년도는 서른 살을 바라보는 에디터에게 꽤나 ‘미지의 세계’였다.

그래서 파헤쳐봤다. 쌍팔년도에 유행했던, ‘응팔’에 등장한 패션 브랜드들!

첫번째는 덕선이가 품에 안고 함박 웃음을 짓던 운동화, 타이거. 원래 이름은 ‘범표 운동화’였다고. 8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운동화 브랜드로 큰 인기를 끌었다.

(오니츠카 타이거와 써코니 아님 주의) 마찬가지로 국내에서 생산됐던 까발로와 아티스 운동화. 까발로는 추억 속의 브랜드로 사라졌고, 아티스는 같은 이름(주식회사 아티스)로 현존하고 있다.

쌍문동의 깨방정 멋쟁이, 동룡이는 르까프를 비롯한 스포츠 브랜드의 터틀넥을 교복에 매치하길 즐긴다.

청+청 패션이 대세였던 80년대 말~ 90년대에 뜨거운 인기를 얻었지만 지금 우리에겐 조금 생소한 브랜드, 조다쉬와 써지오 바렌테 역시 그 당시 청춘들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었다.

마지막 주인공은,  덕선이가 입고 있는 ‘더 헌트 더 뉴 클래식’ ! 역시 80년대~90년대 초반에 유행했던 브랜드다. 그 당시 신문 광고에서 볼 수 있듯, 클래식한 디자인의 아이템을 판매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연관 검색어

새 시즌, 새 광고, 새 얼굴

지금 가장 핫한 모델, 현재 가장 주목해야 할 트렌드를 쉽고 정확하게 알 수 있는 방법. 바로 패션 브랜드의 광고 캠페인이다. 비디오 게임 <파이널 판타지>의 여주인공 라이트닝부터, 1990년대를 평정한 쎈 언니들, 그리고 무서운 속도로 떠오르고 있는 뉴 페이스들까지… 패션 브랜드의 2016 S/S 시즌 광고 캠페인 속 주목할 만한 얼굴들을 모았다.

| 루이 비통

비디오게임 <파이널 판타지>의 여주인공 라이트닝이 루이비통의 광고 모델이 됐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파격적 모델 기용에 대해 “라이트닝이야말로 사회 관계망과 SNS 커뮤니케이션으로 얽혀 있는 현대 사회에서 글로벌하면서 영웅적인 여성상을 보여주는 완벽한 아바타”라고 말했다. 세계적인 사진작가 브루스 웨버가 촬영한 또 다른 캠페인에는 배우 윌 스미스의 아들이자 스타일의 자유를 숭배하는 새로운 시대의 아이콘 제이든 스미스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 세린느

포토그래퍼 유르겐 텔러와 또 한번 호흡을 맞춘 세린느의 2016년 서머 시즌 광고 비주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비 필로는 칼리 로이스, 레깃세 크리스텐슨에 이어 베라 반 에르프까지! 3명의 라이징 모델로 라인업을 완성했다.

| 버버리

딜런 브로스넌, 쌍둥이 자메 루스 벨과 메이 벨, 벨라 엔톱, 해잇 벨라비 맥카시, 엘리자 페어뱅크, 미샤 하트, 리암 가드너, 솔 고스, 벤 그레고리와 루이 존슨 등 브리티시 뉴 페이스들이 대거 등장한 버버리의 광고 비주얼. 지난 10월 버버리 스냅챗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캠페인 이미지와 비디오를 공개한 버버리 최초 스냅챗 캠페인의 촬영 장소와 동일한 장소에서 촬영했다고.

 

| 미우미우

우리에게는 무척이나 새롭고 생소한 얼굴이 미우미우 광고 비주얼에 등장했다. 영국의 밀리 브레디, 미국 여배우 줄리아 가너, 이탈리아의 마틸다 러츠, 퍼포먼스 아티스트이자 배우 인디아 셀버 멘누즈가 그 주인공. 이들은 모두 각자의 필드에서 무섭게 떠오르고 있는 라이징 스타!

 

| 발맹

1990년대를 평정했던 레전드급 슈퍼모델 나오미캠밸, 신디 크로포드, 클라우디아 쉬퍼를 한 자리에 모은 올리비에 루스테잉! 유독 생소한 뉴 페이스들이 가득 했던 이번 시즌, 이름만 들어도 어마어마한 쎈 언니들의 귀환이 더더욱 반갑게 느껴진다.

연관 검색어
,

운동 욕구 자극하는 레페토 운동복

1. 피트니스 센터에서 나눠주는(못생김과 뚱뚱함을 두 배로 증폭시키는) 공용 운동복은 참을 수 없다. 

2. 운동하겠다고 예전에 사놓았던 트레이닝 복을 다시 꺼내 입자니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3. 옆에서 운동하는 다른(나보다 마른) 여자들과는 조금 달라보이는, 아니 좀 더 ‘있어 보이는’ 피트니스 웨어를 입으면 자신감이 생겨서 운동도 잘 될 것 같다.

다이어트 16일째에 접어든 에디터가 운동 하러 갈 때마다 드는 생각이다. 위의 3가지 생각 중 한 가지라도 공감한다면, 운동 할 때도 스타일링이 완벽해야 운동할 맛이 난다면, 레페토에서 새롭게 출시한 액티브 라인을 눈여겨 보자. 운동 할 때는 물론 일상에서도 훌륭한 에슬레저 룩을 연출할 수 있을테니.

레페토가 발레 슈즈로부터 탄생한 브랜드인 만큼 레페토의 액티브 라인 역시 브랜드 특유의 우아함과 여성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다. 몸매와 건강을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는 젊은 여성들이 많아진 웰니스 트렌드에 최적화된 아이템이랄까. 매일 운동하며 입을 수 있도록 움직이기 편하면서도, 트렌디함과 여성스러움은 잃지 않았고, 심플하면서도 몸매를 예쁘게 부각시킬 수 있는 컬러를 사용했다. 소재 역시 가벼운 것은 물론 신축성이 좋고 공기가 잘 통하며 땀이나 물이 잘 흡수되는 소재를 사용했다. 레페토의 액티브 라인은 가벼운 롱 재킷과 후드 재킷부터 슬리브리스 레오타드, 쇼츠, 심리스 브라, 레깅스. 스니커즈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출시된다. 올 2월부터 압구정 로데오점과 삼청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니커즈는 전 매장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