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김없이 찾아온 플라워 프린트

봄이면 봄마다 찾아오는 ‘꽃무늬’가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유의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부터 자유분방한 스트리트 무드를 앞세운 룩까지,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손을 거쳐 다양한 스타일로 진화했으니 이보다 더 반가울 수 없다. 새 시즌에도 식을 줄 모르는 플라워 패턴 트렌드의 흐름을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크게 두 개의 카테고리로 나눌 수 있다. 먼저 플라워 모티프로 여성성과 로맨티시즘을 극대화하는 데 심혈을 기울인 그룹. 계절과 유행을 막론하고 변함없이 꽃을 향한 사랑을 드러내온 돌체 앤 가바나는 이번 봄·여름 역시 장미와 데이지 꽃을 적극 활용한 룩으로 밀도 높은 컬렉션을 완성했다.

 

여기에 다채로운 주얼 장식과 쿠튀르급 액세서리를 더해 낭만적인 분위기가 충만했음은 물론이다. 퇴폐적이면서도 우아한 알렉산더 맥퀸 역시 곳곳에 플라워 프린트를 영민하게 배치했는데, 섬세한 자수와 잔잔한 꽃무늬를 가미한 컬렉션은 맥퀸 특유의 이중적 매력이 돋보였다. 더불어 에뎀과 지암바티스타 발리, 델포조는 동화 속 공주가 떠오르는 서정적인 플라워 패턴을 선보였고, 볼드하고 그래픽적인 꽃무늬가 등장한 마르니와 드리스 반 노튼 역시 꽃의 낭만을 설파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한편, 꽃에 대한 직접적인 애정 공세가 낯간지러운 이들을 만족시킬 새로운 감성의 플라워 모티프 역시 눈에 띈다. 앞서 언급한 패션 하우스가 직접적인 방식으로, 그러니까 ‘대놓고’ 여성성을 자극해 거부감이 든다면 지금 소개하는 이들을 주목할 것. 간결한 트렌치코트와 원피스에 스며들 듯 피어난 캘빈 클라인 컬렉션의 플라워는 더없이 쿨하다. 여기에 납작한 슬립온 슈즈까지 더해 그야말로 ‘쿨 키즈’들이 입을 법한 플라워 룩을 완성했다. 평범한 흰색 면 티셔츠와 함께한 넘버 21, 브로케이드 스커트에 스웨트셔츠를 매치한 마크 제이콥스, 잔잔한 꽃무늬를 입힌 코치의 바이커 룩은 또 어떤가.

 

특유의 사근사근하고 부드러운 이미지 탓에 플라워 프린트를 멀리해온 여성들의 마음도 단번에 사로잡을 듯. 뭐니 뭐니 해도 단연 백미는 생 로랑과 베트멍이 아닐까? 장미꽃 시폰 드레스에 축 늘어지는 니트 카디건을 걸친 생 로랑, 앞치마를 두른 듯 독특한 꽃무늬 원피스를 선보인 베트멍은 그야말로 가장 동시대적인 플라워 트렌드를 창조했다 할 만하다. 이는 꽃무늬의 전형적인 이미지, 다시 말해 여성스럽고 청초한 모습과 상반되는 요소를 영민하게 조합한 결과물. 이쯤 되면 더 이상 플라워 트렌드가 부담스럽게 느껴지지 않을 듯. 새 시즌, 디자이너들이 다채롭게 선보인 스타일 중 자신의 입맛대로 고르기만 하면 될 테니까.

연관 검색어
,

웨딩드레스의 변주

바닐라 컬러의 흐르는 듯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드레스 암살라 블루 라벨 바이 암살라 코리아(Amsale Blue Label by Amsale Korea), 블루 파이톤 가죽 스트랩 슈즈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유니크한 블랙 헤드피스 하트 오브 골드 바이 더퀸라운지(Heart of Gold by The Queen Lounge).
바닐라 컬러의 흐르는 듯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드레스 암살라 블루 라벨 바이 암살라 코리아(Amsale Blue Label by Amsale Korea), 블루 파이톤 가죽 스트랩 슈즈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유니크한 블랙 헤드피스 하트 오브 골드 바이 더퀸라운지(Heart of Gold by The Queen Lounge).

 

베이식한 디자인의 드레스 이명순 웨딩드레스(Lee Myung Soon Wedding Dress), 꽃 장식 쇼트 베일 디올(Dior).
베이식한 디자인의 드레스 이명순 웨딩드레스(Lee Myung Soon Wedding Dress), 꽃 장식 쇼트 베일 디올(Dior).

 

플라워 자수 레이스로 전체를 감싼 드레스 오스카 드 라 렌타 바이 소유 브라이덜(Oscar de la Renta by SOYOO Bridal ), 블랙 망사 헤드피스 벨앤누보(Bell & Noubeau), 골드 포인트 스틸레토 힐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플라워 자수 레이스로 전체를 감싼 드레스 오스카 드 라 렌타 바이 소유 브라이덜(Oscar de la Renta by SOYOO Bridal ), 블랙 망사 헤드피스 벨앤누보(Bell & Noubeau), 골드 포인트 스틸레토 힐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화려한 플라워 자수와 비딩이 어우러진 드레스 모니크 륄리에 바이 소유 브라이덜(Monique Lhuillier by SOYOO Bridal ), 드라마틱한 무드를 완성하는 베일 벨앤누보(Bell & Noubeau).
화려한 플라워 자수와 비딩이 어우러진 드레스 모니크 륄리에 바이 소유 브라이덜(Monique Lhuillier by SOYOO Bridal ), 드라마틱한 무드를 완성하는 베일 벨앤누보(Bell & Noubeau).

 

레이스 장식 톱 라펠라(La Perla), 슬리브리스 레더 드레스 캘빈 클라인 컬렉션(Calvin Klein Collection), 빈티지한 느낌의 골드 티아라 하트 오브 골드 바이 더퀸라운지(Heart of Gold by The queen Lounge), 시스루 장갑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레이스 장식 톱 라펠라(La Perla), 슬리브리스 레더 드레스 캘빈 클라인 컬렉션(Calvin Klein Collection), 빈티지한 느낌의 골드 티아라 하트 오브 골드 바이 더퀸라운지(Heart of Gold by The queen Lounge), 시스루 장갑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꽃잎을 연상케 하는 테일러링이 돋보이는 티어드 드레스 캐롤리나 헤레라 바이 소유 브라이덜(Carolina Herrera by SOYOO Bridal ), 고급스러운 티아라 제니퍼 베어 바이 더퀸라운지(Jennifer Behr by The Queen Lounge).
꽃잎을 연상케 하는 테일러링이 돋보이는 티어드 드레스 캐롤리나 헤레라 바이 소유 브라이덜(Carolina Herrera by SOYOO Bridal ), 고급스러운 티아라 제니퍼 베어 바이 더퀸라운지(Jennifer Behr by The Queen Lounge).

 

프릴 디테일이 돋보이는 메시 소재 미니드레스 푸쉬버튼 (pushButto n), 플라워 자수를 놓은 레이스 스커트 벨앤누보(Bell & Noubeau), 에나멜 사이하이 부츠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퍼 폼폼 장식의 유니크한 헤드피스 잉크(EENK).
프릴 디테일이 돋보이는 메시 소재 미니드레스 푸쉬버튼(pushButto n), 플라워 자수를 놓은 레이스 스커트 벨앤누보(Bell & Noubeau), 에나멜 사이하이 부츠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퍼 폼폼 장식의 유니크한 헤드피스 잉크(EENK).

 

심플한 실루엣의 뷔스티에 톱 데니쉐르 바이 서승연(Denicheur by Seo Seung Yeon), 튈을 덧댄 스커트 로맨시크(Romanchic), 비비드한 패치를 장식한 슬립온 펜디(Fendi), 핑크 컬러의 필박스 햇 더퀸라운지(The Queen Lounge), 하트 모양의 참이 달린 초커 하트 오브 골드 바이 더퀸라운지(Heart of Gold by The Queen Lounge).
심플한 실루엣의 뷔스티에 톱 데니쉐르 바이 서승연(Denicheur by Seo Seung Yeon), 튈을 덧댄 스커트 로맨시크(Romanchic), 비비드한 패치를 장식한 슬립온 펜디(Fendi), 핑크 컬러의 필박스 햇 더퀸라운지(The Queen Lounge), 하트 모양의 참이 달린 초커 하트 오브 골드 바이 더퀸라운지(Heart of Gold by The Queen Lounge).
연관 검색어

어머님이 누구니

루이비통 - 1603mcmafamd02K_002

시크함의 아이콘이던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쁘띠드 말이 깨물어주고 싶을 만큼 깜찍한 모습으로 변신했다. 미키마우스 같은 동그란 네 귀가 어떻게 만들어졌나 궁금해서 그 탄생 과정을 찾아봤더니, 글쎄 일본 게임기 닌텐도가 어머님이란다. 자연이나 도시, 건축이나 예술 작품에서 영감 받아 만든 컬렉션은 수도 없이 봤지만 게임기를 본떠 만든 백이라니!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상상력은 가히 우주보다 넓은 게 분명하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