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 GOODBYE, AND HELLO

  • 생 로랑 – 에디 슬리먼

난무하던 루머가 현실이 됐다. 4년 동안 생 로랑을 책임져 온 에디 슬리먼이 생 로랑의 수장 자리를 떠난다는 소식에 패션계가 발칵 뒤집힌 것. 클래식과 우아함의 정수였던 입생로랑을 파격적으로 변신시키는 데 성공한 그의 이별 소식에 외신을 비롯한 SNS가 들끓고 있다. 당분간 파리가 아닌 LA에 머물려 휴식을 취하겠다는 말 외에는 어떤 계획도 공개하지 않은 에디 슬리먼. 패션사에 한 획을 그었던, 자유 분방한 유스 컬처로 반짝였던 그의 아름다운 생 로랑을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 랑방 – 부크라 라자르

떠나는 이가 있다면 새롭게 등장한 디자이너도 있다. 장 폴 고티에와 발렌시아가를 거쳐 본인의 쿠튀르 레이블을 선보인 바 있는 프랑스 태생의 부크라 라자르! 그녀가 알버 엘바즈의 뒤를 이어 랑방의 새로운 디렉터로 낙점됐다. “지속 가능한 우아함, 패션의 자연스러운 조화로움을 랑방 쇼를 통해 선보이고 싶습니다.” 그녀의 포부에서 느껴지는 새로운 에너지와 열정이 과연 어떤 컬렉션을 선보일지 무척이나 기대된다.

New You

1604mcmafamg36_08
허리 밴드를 활용해 다양한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는 베이지 셔츠 원피스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블랙과 화이트가 어우러진 체크무늬 재킷과 화이트 니트 톱, 블랙 슬랙스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블랙과 화이트가 어우러진 체크무늬 재킷과 화이트 니트 톱, 블랙 슬랙스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1604mcmafamg36_03
활용도 높은 베이식한 화이트 니트 톱과 버튼 디테일 와이드 팬츠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1604mcmafamg36_06
어깨의 러플 장식이 포인트인 블랙 미니드레스와 크리스털 네크리스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1604mcmafamg36_02
루스한 실루엣이 매력적인 리본 디테일 원피스, 진주와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장식한 스웨이드 버킷 백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착용감이 뛰어난 코튼 리본 블라우스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그레이 와이드 팬츠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착용감이 뛰어난 코튼 리본 블라우스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그레이 와이드 팬츠 모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Lady In White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스몰웨딩이 생소하게 느껴졌지만 최근에는 주위 사람들과 소소하게 결혼식을 즐기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새로운 웨딩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특히 지난 해 원빈-이나영 커플을 비롯해 김나영, 윤승아 등 셀럽들의 스몰 웨딩이 주목 받으면서 일명 ‘스.드.메 (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를 기본으로 한 틀에 박힌 결혼식에 대한 고정관념이 점점 사라지며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결혼식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

이러한 트렌드에서 영감을 받아 지컷(g_cut)에서는 2016 S/S 시즌 ‘WHITE’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눈이 부시게 하얀 퓨어 화이트 컬러의 아이템들로 구성된 이번 컬렉션은 세련된 실루엣과 섬세한 레이스 소재가 특징. 당장 웨딩 촬영에 활용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화이트 드레스는 물론, 오프 숄더 블라우스, 페플럼 디테일의 스커트 등 페미닌 무드를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가득하다. 웨딩 아이템이 아니더라도 로맨틱한 올 화이트 룩에 도전해보고 싶다면 지컷(g_cut)의 이번 컬렉션을 눈여겨보길!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