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더 사랑받는 브랜드 11

1 멜리사 오다바시(MELISSA ODABASH)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의 이국적인 컬러 스펙트럼을 모티프로 컬렉션을 구상하는 수영복 브랜드 멜리사 오다바시. 열대지방의 쭉 뻗은 식물과 지중해의 로맨틱한 풍경을 감각적인 프린트로 재해석한 비키니는 물론 크로셰 니트 톱, 프린지 장식 카프탄도 꾸준히 사랑받는 아이템. 특히 이번 시즌엔 1970년대의 아이콘 소피아 로렌, 라켈 웰치에게 영감을 받은 레트로풍 원피스 수영복과 미니멀한 라인에 초점을 맞춘 스포트 럭스 라인이 인기다.

SHOP  www.matchesfashion.com · www.net-a-porter.com

 

 

1606mcmafamg06_42

2 사나이 313(SANAYI 313)

꿀벌 자수 장식 슬리퍼로 요즘 패션 피플 사이에서 핫 이슈인 이스탄불 브랜드, 사나이 313. 캘빈 클라인 컬렉션, 모스키노, 알베르타 페레티 등 유수의 브랜드에서 일한 경력을 지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세레나 우지옐(Serena Uziyel)은 디자인, 예술, 음식을 포함한 폭넓은 미(美)적 영역을 통합한 갤러리 형태로 사나이 313을 운영하고 있다. 이탈리아 장인이 전통 오토만 위빙 기술을 총동원해 만든 토트백과 은사로 특정 오브제를 수놓아 입체감을 살린 슬리퍼가 감각적이다.

SHOP 레어마켓 · www.matchesfashion.com

 

 

3 일레스테바(ILLESTEVA)

최근 케이트 모스, 레이디 가가, 비욘세 등 내로라하는 셀러브리티들이 애정하는 선글라스 브랜드가 바로 일레스테바다. 이탈리아 핸드메이드 옵티컬 브랜드를 내세우며 아세테이트, 대나무, 티타늄, 버펄로 뿔 등 고급 소재와 감각적인 컬러 조합이 예술이다.

SHOP www.matchesfashion.com , www.wizwid.com

 

 

1606mcmafamg06_10

4 알룸네(ALUMNAE)

오직 플랫 슈즈만을 선보이는 알룸네. 하이힐 못지않게 매력적인 플랫 슈즈를 디자인하고 싶다는 포부를 지닌 시거슨 모리슨(Sigerson Morrison)은 모노톤 컬러 팔레트와 미니멀한 라인을 고수한다. 앵클 스트랩 레이스업 샌들과 조랑말 털로 장식한 슬라이더, 화이트 블로퍼가 인기다.

SHOP shop.alumnae.nyc

 

 

1606mcmafamg06_02

5 제이드 트라이브(JADE TRIBE)

텍사스 출신 디자이너 킴벌리 로셸 하트먼(Kimberly Rochelle Hartman)이 전 세계를 여행하며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가방을 디자인하는 제이드 트라이브. 이국적인 그래픽 패턴과 색채 조합이 예술이다. 태국과 라오스의 부녀자들이 각자의 집에서 한 땀 한 땀 수공예로 제작하는 스트로 백의 수익금은 어렵게 살아가는 여성들을 위해 쓰인다고 한다. 이번 시즌엔 알록달록한 프린지로 테두리를 장식한 화려한 바스켓 백이 인기다.

SHOP 세븐 시스터즈 · jadetribe.myshopify.com

 

 

1606mcmafamg06_03

6 파티마 모로코(FATIMA MOROCCO)

신비로운 이슬람 문화와 모로코 고유의 정교한 수공예 기법을 기반으로 위트 있는 자수 프린트 바스켓 백을 선보이는 파티마 모로코. 이슬람 국가의 전통 가죽 슬리퍼 바부슈도 예쁘지만, 천연 스트로 백이 유독 인기다. 스팽글 장식 스마일 아이콘, 코튼 레터링 프린트, 폼폼 등으로 섬세하게 장식한 백은 10만원대의 실속 있는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SHOP 비이커

 

 

1606mcmafamg06_43

7 무중구 시스터즈(MUZUNGU SISTERS)

2011년, 친구 사이인 타티아나 산토 도밍고(Tatiana Santo Domingo)와 다나 알리카니(Dana Alikhani)가 사이좋게 론칭한 브랜드 무중구 시스터즈. 지난 해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는 폼폼 장식 시실리안 바스켓 백과 모칠라 백은 출시되자마자 품귀 사태를 빚고 있다. 위빙과 엠브로이더리 방면에 뛰어난 16명의 숙련된 장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철저히 수공예를 바탕으로 한 럭셔리 브랜드를 지향한다. 가족이 소유한 공익법인 회사와 공정무역을 통해 판매되는 점 역시 인상적이다. 특히 2015년 올림피아 르 탱과 합작한 클러치 백은 무중구 시스터즈의 새로운 히트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SHOP 레어마켓 · www.matchesfashion.com · www.stylebop.com

 

 

 8 오렐리 비더망(AURÉLIE BIDERMAN)

건축적인 라인과 고운 원색 젬스톤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부담스럽지 않은 파인 주얼리를 만들어내는 것. 이것이 프렌치 주얼리 장인 오렐리 비더망의 철학이다. 이번 시즌엔 남아프리카 야생의 정글과 신비로운 오리엔탈 무드를 융합하는 데 주력했다. 카보숑 컷으로 둥글린 터키석 반지와 그러데이션 색감이 예쁜 실크 브레이슬릿 등 오렐리 비더망의 주얼리들은 하나같이 쿨하다.

SHOP www.matchesfashion.com · www.shopbop.com

 

 

1606mcmafamg06_46

9 와유 라이프스타일(WAYUU LIFESTYLE)

콜롬비아와 베네수엘라 사이에 위치한 조그만 마을, 와유. 이곳 사람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만드는 스트로 햇과 모칠라 백은 색감이 참 예쁘다. 엄마에게서 딸로 대대손손 전수하는 특별한 기술을 바탕으로 하며 제품 하나를 만드는 데 한 달 정도 걸린다고. 20만원대의 착한 가격까지 맘에 쏙 든다.

SHOP www.wayuulifestyle.co.kr

 

 

1606mcmafamg06_01

10 레레 사도히(LELE SADOUGHI)

18세기 말, 유럽에 성행하던 중국 경극에서 모티프를 얻은 레레 사도히. 화려한 분장을 한 채 실크 코스튬 로브를 입은 여인들이 현란한 색의 페인트로 칠한 꽃 프린트 무대를 배경 삼아 하늘하늘 춤추는 모습이 무척 인상 깊었단다. 올여름엔 크리스털, 대리석, 실크, 메탈, 나무, 레진, 밧줄 등 다양한 소재로 오리엔탈 분위기가 물씬 나는 주얼리를 선보였다. 특히 메탈 태슬 샹들리에 이어링과 크리스털 백합 반지는 없어서 못 팔 정도.

SHOP 레어마켓 · www.lelesadoughi.com

 

 

1606mcmafamg06_26

11 센시 스튜디오(SENSI STUDIO)

에콰도르에서 철저히 수작업으로 제작되는 센시 스튜디오의 파나마 햇은 셀러브리티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2016 리조트 컬렉션은 아마존 밀림에 사는 원주민인 우아오라니족의 정교한 수공예 기술을 홍보하고자 유엔과 합작한 프로젝트라 더욱 의미 깊다.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우아오라니족 여인들을 후원하는 데 쓰인다고. 물감을 흩뿌린 듯한 모자도 예쁘지만 수박, 파인애플, 펠리컨 등 여름 향기 폴폴 나는 오브제가 프린트된 라피아 백도 탐난다.

SHOP www.matchesfashion.com · www.net-a-porter.com

애슬레저 룩 스타일링 비법

1606mcmcafamd06_01

HOODIE

과감한 크롭트 후디 가격 미정 참스(Charm’s), 코튼 넥 워머 2만9천원 아더에러(Ader Error), 구조적인 형태의 골드 이어링 8만9천원 렉토(Recto), 골드 메탈 펜던트 네크리스 20만원 넘버링(Numbering), 브리프 1만6천원 아메리칸 어패럴(American Apparel), 나일론 라이딩 팬츠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Plus items

 

 

1606mcmcafamd06_03

WINDBREAKER

윈드브레이커 78만원 라코스테 컬렉션(Lacoste Collection), 코튼 크롭트 톱 5만8천원 미스치프(Mischief), 메탈릭한 실버 컬러 팬츠 78만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위빙 스트랩 플랫폼 슈즈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이어링 8만9천원 렉토(Recto).

+Plus items

 

 

1606mcmcafamd06_02

TRACK PANTS

클래식한 트랙 팬츠 7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어깨 부분을 컷아웃한 크롭트 톱 11만9천원 더 스튜디오 케이(The Studio K), 실버 드롭 네크리스 7만9천원, 왼손의 실버 뱅글 9만5천원 모두 엠주(mzuu), PVC 소재를 가미한 화이트 스틸레토 힐 가격 미정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 코발트블루 소가죽 체인 백 2백만원대 생 로랑(Saint Laurent). 골드 이어링 8만9천원 렉토(Recto).

+Plus items

 

 

1606mcmcafamd06_19

BRA TOP

로고 프린트 브라톱 5만8천원 엠티티엠 바이 하이드앤라이드(MTTM by Hide and Ride), 핀스트라이프 수트 재킷 39만8천원, 팬츠 31만9천원 모두 디에이큐디(DAQD), 브리프 가격 미정 슈프림(Supreme), 골드 메달 펜던트 네크리스 20만원, 이어링 10만원 모두 넘버링(Numbering).

+Plus items

 

 

 

 

 

1606mcmcafamd06_20

TRACK JACKET

2가지 색이 조합된 트랙 재킷 18만8천원 브래쉬 바이 하이드앤라이드(Brash by Hide and Ride), 레이스 장식 슬립 원피스 가격 미정 세린느(Celine), 실버 드롭 네크리스 7만9천원 엠주(mzuu), 이어링 10만원 넘버링(Numbering), 밑단에 스트링을 더한 팬츠 9만8천원 프리마돈나(Fleamadonna), 러버 소재 슬리퍼 4만9천원 버켄스탁(Birkenstock).

+Plus items

 

 

 

 

1606mcmcafamd06_21

PIQUE SHIRTS

피케 셔츠 10만9천원 노앙(Nohant), 넥 워머 2만9천원 아더에러(Ader Error), 와이드 팬츠 28만9천원 보브(VOV), 백팩 11만8천원 미스치프(Mischief), 손목시계 9만원 스와치(Swatch), 체인 브레이슬릿 3만9천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실버 링 1만9천원 엠주(mzuu), 이어링 10만원 넘버링(Numbering), 스니커즈 11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Plus items

스트라이프의 과감한 매력

1606mcmafamr06_thum

스트라이프만큼 간편하고 요긴한 패턴이 또 있을까? 클래식한 스트라이프 보더 톱은 계절을 막론하고 순식간에 쿨한 스타일을 완성해주며, 다채로운 줄무늬 셔츠는 언제 어디서나 잘 차려입은 듯한 기분을 선사하니 말이다. “나에게 스트라이프는 분신 같은 존재예요. 잠시라도 떨어져 있으면 무척 불안하죠.” 수십 년 동안 줄무늬 티셔츠를 고집해온 장 폴 고티에의 말처럼 스트라이프는 지극히 단순하지만 그 자체로 뚜렷한 존재감을 지닌 패턴임이 분명하다. 마침 반갑게도 이번 시즌,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이 매력적인 무늬에 열렬한 사랑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사실 이토록 심플하고 간결한 패턴을 새로운 유행이라 치켜세우기엔 조금 민망한 면이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스트라이프는 늘 언급되는, 그야말로 매 시즌 트렌드에 단골로 등장하는 테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여름 수많은 패션 하우스에서 선보인 스트라이프는 어느 때보다 볼드하고 과감한 디자인 으로 변모한 것이 특징. 다시 말해, 세인트 제임스의 클래식한 줄무늬 티셔츠만 즐겨 입었다면 이번 여름엔 좀 더 용기를 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스트라이프를 전면에 내세운 디자이너는 단연 막스마라의 이언 그리피스다. 보디라인을 따라 우아하게 흐르는 드레스에 옐로, 레드 등 선명한 컬러의 스트라이프를 가미해 모던 스포티즘을 구현한 것. 드레스와 아우터, 스커트 등 다양한 아이템에 어우러진 스트라이프는 과감하지만 조금도 부담스럽지 않다. 라프 시몬스의 마지막 디올 컬렉션에도 굵직한 줄무늬들이 등장했는데, 델피늄 꽃이 가득한 공간을 배경으로 펼쳐진 대범한 패턴은 쇼에 적절한 리듬감을 선사했다. 이뿐만이 아니라 비비드한 스트라이프로 밀라네세의 유쾌함을 그려낸 돌체 앤 가바나, 우아함의 ‘끝판왕’에 등극한 살바토레 페라가모, 색색의 무늬가 차고 넘친 프라다와 하우스의 시그니처인 스트라이프를 꾸준히 선보이는 미소니 역시 빼놓으면 섭섭하다.

 

스트라이프를 자유롭게 변형해 참신한 스타일을 선보인 컬렉션 또한 흥미롭다. 여러 가지 줄무늬를 겹치거나 패치워크해 시선을 확 사로잡는 스타일을 선보인 것. 이번 시즌 런던 최고의 쇼로 꼽힌 조나단 선더스는 톤온톤의 스트라이프를 덧댄 슬립 드레스를 내세웠고, 스포티즘을 더없이 페미닌하게 풀어낸 스텔라 매카트니 역시 변형된 스트라이프 패턴을 적극 활용해 훌륭한 컬렉션을 완성했다. 색색의 줄무늬를 트위스트해 미국식 보헤미안 무드를 그려낸 타미 힐피거, 마치 한 편의 수채화를 보는 듯했던 클로에의 룩 역시 여심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이렇듯 스트라이프는 이번 시즌 유행의 최전선에 자리한다. 게다가 두 눈이 즐거울 정도로 그 종류 역시 풍성하다. 이쯤에서 꼭 기억해야 할 것은 과감한 스트라이프를 선택하고 즐길 수 있는 용기! 보일 듯 말 듯 잔잔한 무늬도 매력적이지만, 올여름엔 존재감 강렬한 스트라이프 패턴일수록 멋지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