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하이 주얼리 워크숍 방문기

1606mcmafamh09_07

하이 주얼리의 메카로 통하는 프랑스 파리의 방돔 광장에는 여자라면 누구나 꿈꾸고 원하는 하이 주얼리 숍들이 마치 아트 갤러리처럼 조용하게, 하지만 진중하게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샤넬의 워치 앤 주얼리 부티크 역시 방돔 광장 중심에 자리하고 있는데, 지난 3월 샤넬의 초대로 직접 둘러본 이 특별한 공간은 에디터에게 매순간 놀라움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이 곳에서 샤넬이 독보적인 존재로 꼽히는 이유는 바로 주얼리 부티크와 워크숍을 동시에 갖춘 브랜드이기 때문.

 

샤넬 하이 주얼리 워크숍에서 폴리싱 중인 장인.
샤넬 하이 주얼리 워크숍에서 폴리싱 중인 장인.

샤넬 고유의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담긴 1층의 부티크를 지나 위층으로 이동하면 하이 주얼리 제조 공정의 모든 시스템을 전문적으로 갖춘 워크숍이 나타난다. 상상했던 것과 달리 거대한 스케일로 압도하는 대신, 아늑하고 자그마한 작업실에서 불과 17명의 장인이 이토록 완벽한 ‘작품’을 선보인다는 사실이 그저 놀라울 따름. 워크숍 직원의 설명을 들으며 제품 디자인부터 주조 과정, 수공 커팅과 폴리싱까지 모든 과정을 자세히 살펴보니 하나의 주얼리가 탄생하는데 왜 그토록 많은 시간이 걸리는지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자그마한 주얼리 하나를 만드는 데 2천 시간 넘게 걸린다고 한다). 모든 제작 과정이 기억에 남지만 특히 인상적인 부분은 바로 광을 더하는 폴리싱 공정이었는데, 단 한 명의 장인이 여러 굵기의 실을 이용해 섬세한 부분을 폴리싱하는 모습은 경이로워 보이기까지 했다.

 

“장인들이 현재 제작 중인 주얼리에 주목하세요. 샤넬이 새롭게 선보이는 ‘시그너처 드 샤넬(Signature de Chanel)’ 컬렉션입니다.” 공방 투어가 끝나갈 무렵, 직원이 야심차게 소개한 새로운 주얼리는 하우스의 상징적인 퀼트 패턴을 테마로 한 첫 번째 컬렉션이다. 가브리엘 샤넬 고유의 퀼트 패턴을 적용해 특유의 볼륨감과 유려한 라인이 돋보이는 하이 주얼리 컬렉션이 탄생했는데, 몸의 움직임을 따라 유연하게 흐르는 듯한 형태로 완성된 것이 특징이다. ‘우아함은 라인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던 마드무아젤 샤넬의 철학을 충실히 따른 이번 컬렉션은 서로 다른 48가지 아이템으로 선보이며 착용하는 부위에 착 감기듯 자연스럽게 안착해 눈길을 끈다. 다이아몬드 외에도 진주, 그레이 마더오브펄 등 다채로운 주얼 스톤을 가미한 제품 역시 매력적이다. 특히 영롱하게 빛나는 블루 사파이어를 장식한 라인은 유색 보석에 관심 없던 에디터조차 단번에 마음을 뺏길 정도로 완벽한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굳이 장황한 설명을 덧붙이지 않아도, 샤넬은 그 자체로 하나의 특별한 이름이자 상징이 된다. 하지만 이러한 명성이 상상 이상으로 복잡하고 완벽한 절차를 거쳐 견고해졌다는 사실을 이번 하이 주얼리 워크숍 방문을 통해 실감했다. 무엇보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새롭게 거듭나는 창조 정신이 바로 샤넬 하이 주얼리를 빛나게 하는 원동력이 아닐까. 과거와 현재를 지나 미래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브랜드 샤넬은 언제나 대체 불가능하다.

 

 

 

이것만 잘 따라해도 패피 등극!

핑크 셔츠 + 메탈릭 포인트 

지난 Think Pink 화보에서 만난 루이의 아리따운 B컷을 공개한다. 깜찍한 요조 숙녀가 원피스로 소화한 스트라이프 셔츠는? 요즘 뜨거운 인기몰이 중인 이탈리아 출신 디자이너 비베타(VIVETTA by Boon the Shop) 제품으로 소녀같은 아기자기한 자수 디테일이 사랑스럽다. 핑크 룩에 포인트가 된 메탈 아이템은? 프라다의 미러볼 이어링과 메탈 스트랩 슈즈가 주인공. 무엇보다 여덟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핑크룩을 근사하게 소화한 루이야말로 이번 화보의 일등공신이 아닐까? 

데님 + @

데님 스타일링 화보에서 배우는 근사한 서머 데님 연출 법! 커다란 화이트 셔츠에 데님 크롭트 톱을 더하거나, 화려한 장식이 더해진 데님 재킷, 우아한 슬릿이 들어간 미디 스커트 를 선택해볼 것. 

 

슬립 드레스 + 롱 네크리스

올여름엔 슬립 드레스의 유혹을 피해가기 힘들 듯하다. 화보 속 빅토리아처럼 캘빈클라인 컬렉션 슬립 드레스에 실크 코트를 슬쩍 걸쳐 우아한 무드를 연출 해보길. 빅토리아가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선택한 아이템은 불가리의 디바스드림 롱 네크리스와 클래식한 세르펜티 포에버 플랩 커버백! 

 

@ + 호라이즌 백 

마음에 쏙 드는 신상 백 하나만 있어도 아침마다 옷장 앞에 서 있는 시간이 절반은 줄어들 듯. 남과 다른 새로운 백을 찾고 있다면? 지방시가 야심차게 선보인 뉴 백 호라이즌을 눈여겨 보시길! 장식을 배제한 간결하고 말끔한 사각형의 모던하고 건축적인 실루엣이 특징이다. 특히 세련된 오피스 룩을 위한 데일리 백으로 그만이다. 

 

트렌드 + 트렌드

프로듀스 101에서 발탁 된 후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준 아이오아이. 이 11명의 사랑스러운 소녀들은 마리끌레르 화보에서도 남다른 포스를 폴폴 풍겼다. 메탈릭한 소재, 스트라이프 패턴, 플라워 프린트 등 2016 S/S 시즌 핫 트렌드를 완벽하게 소화해 낸 것. 이번 시즌 패션 트렌드에 동참하고 싶다면, 소녀들의 스타일링을 눈여겨 보길. 이제 첫번째 활동을 종료하고 새로운 유닛 앨범을 준비한다는 그녀들을 응원한다! 

 

패션쇼 VS 애프터 파티, 당신의 선택은?

공효진 VS 공효진

FASHION SHOW 한동안 얼굴을 보기 어려웠던 ‘공블리’ 공효진이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 회랑에 등장했다. 한국 배우 최초로 구찌 크루즈 컬렉션에 초청된 그녀는 곤충, 식물 프린트가 장식된 아이보리 카디건에 메탈릭한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했다.

AFTER PARTY 다소 화려했던 낮과는 달리 애프터 파티에서는 심플하지만 세련된 스타일링을 선보인 공효진. 네크라인의 진주 장식이 돋보이는 니트 탑과 스트라이프 스커트를 입은 그녀가 한 번 더 힘을 준 포인트 아이템은 바로 지브라 패턴의 하이힐!

 

알렉사 청 VS 알렉사 청

FASHION SHOW 런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스타일 아이콘은 단연 알렉사 청 아닐까? 플로럴 자수가 장식된 실크 드레스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마음껏 뽐낸 그녀는 앙증맞은 블랙 폼폼 장식이 달린 슈즈로 스타일을 완성했다.

AFTER PARTY 낮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로 반전 매력을 뽐낸 알렉사 청의 애프터 파티 스타일링은? 시퀸 비즈 소재의 롱 슬리브 드레스와 섹시한 블랙 스트랩 하이힐!

 

엘르 패닝  VS 엘르 패닝

FASHION SHOW 놀라울 정도로 핑크 컬러를 세련되게 소화한 엘르 패닝. 블랙 벨벳 드레스에 페일 핑크 컬러 오간자 소재 블라우스를 매치한 그녀는 핑크 컬러의 마몽 2.0 체인 숄더백을 선택해 더할 나위 없이 러블리한 룩을 선보였다.

AFTER PARTY 마냥 소녀 같았던 엘르 패닝에게 이런 스웨그가 있었다니! 그린, 레드 웹 디테일이 포인트로 장식된 저지 룩으로 애슬레저 열풍에 동참한 그녀는 레드 컬러 속옷과 하이힐로 섹시한 매력까지 노린 그녀는 욕심쟁이, 우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