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힙합의 시대

3

Missy Elliott <WTF(Where They From)>

2005년 발매된 6집 이후 10년 만에 돌아온 미시 엘리엇의 등장에 힙합계가 술렁이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재간둥이 퍼렐 윌리엄스와 팀바랜드도 참여했다고 하니 더욱 기대할 만하다. 미시와 퍼렐을 꼭 닮은 마리오네트 인형이 출연하는 이번 뮤직비디오는 오랜 조력자인 감독 데이브 마이어스와의 공동 연출작이다. 반짝이는 수트를 입고 신나는 올드 스쿨 비트 위에 그녀 특유의 리드미컬하고 그루브 넘치는 랩을 쏟아낸다.

 

6시로스카이 <La Lecture>

한국에서 활동하는 여성 힙합 재즈 뮤지션 시로스카이의 앨범은 ‘사색을 위한 힙합’이라고 부르고 싶다. 르누아르의 명화 ‘책 읽는 소녀’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만든 사운드가 담겼다. 눈 화장을 짙게 한 센 언니들만 있을 것 같았던 힙합계에서, 그녀는 홀로 세련된 힙합 재즈 사운드에 섬세한 소녀 감성을 더한 새로운 음악 스타일을 선보인다. MC 메타, 지조 등 다양한 힙합 뮤지션이 참여한 피처링 곡 또한 귀 기울일 것. 알싸하게 추운 겨울밤, 혼자 드라이브를 즐기며 들으면 제격이다.

 

Fetty-Wap-3

Fetty Wap <Fetty Wap>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인이라고 하기엔 지나치게 핫한 91년생 힙합 아티스트 페티 왑. 어릴 적 녹내장으로 실명한 눈 때문에 상처받으며 자란 힙합 소년 페티 왑이 자수성가해 일궈낸 대견한 앨범 이 나왔다. 트랙에는 돈과 여자, 자신의 크루가 최고라는 전형적인 힙합 스타일의 가사가 주로 담겼으나, 다이내믹하고 강렬한 힙합 사운드가 금세 마음을 사로잡는다. 특히 ‘679’, ‘My Way’ 두 곡의 묵직한 그루브 위에서 미끄러지는 멜로디 라인이 일품이다.

 

Mac-Miller-A

Mac Miller< GO:OD AM>

이제 막 스물셋 된 패기 넘치는 힙합 뮤지션 맥 밀러가 벌써 세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믹스 테이프는 11개를 선보였고, 이미 빌보드 차트 1위 자리까지 차지한 무시무시한 젊은 뮤지션이다. 너무 이른 나이에 이룬 엄청난 성공에 다소 방황하고 타락의 길을 걷기도 했지만, 이번 앨범의 높은 완성도를 보니 힘들었던 과거를 깨끗이 극복한 듯하다. 한결 경쾌하고 여유로워진 랩과 감각적인 사운드가 단숨에 귀를 사로잡는다.

 

LE1F7

LE1F <RiotBoi>

리프는 힙합 음악계에서 당당히 커밍아웃을 한 독보적인 존재의 뮤지션이다. 발레와 현대무용을 전공한 특기를 살려 무대 위에서 안무까지 선보이는 유일한 래퍼이기도 하다. 그의 이번 앨범 에서는 리프 특유의 독창적인 사운드를 만날 수 있다. 끈적이는 분위기의 플로 위에서 댄스, 일렉트로니카까지 다양한 장르의 사운드를 넘나든다. 강하고 센 남자의 이미지를 강조해온 전통적인 힙합 시장에서 자신의 진짜 이야기를 담은 음악을 선보이는 그의 자유로운 음악 세계가 근사하게 느껴진다.

 

Kyle-CoverKYLE <Smyle>

캘리포니아 출신의 힙합 프로듀서 카일의 두 번째 앨범이다. 언더그라운드에서 ‘K.i.D’라는 이름의 래퍼로 활동하던 시절부터 팬덤을 두둑이 쌓으며 성장한 뮤지션 카일. 금니가 번쩍이는 독특한 디자인의 커버만큼 유별난 사운드로 이번 앨범을 가득 채웠다. 1990년대에 흘렀을 법한 유로 디스코 사운드와 통통 튀는 오락실 게임 소리가 뒤섞인 트랙이 듣는 재미를 더한다. 최근 인터넷상에서 화제를 모은 곡 ‘Really? Yeah!’부터 감상할 것. 연말 파티에서 즐기기 좋은 힙합 사운드다.

 

느끼는 그대로의 사운드 포니

희한한 조합의 밴드다. 겉모습에서 풍기는 분위기부터 말투, 성격, 심지어 추구하는 음악까지 전혀 다른 세 명의 뮤지션이 모인 포니(The Pony). 베이시스트 유승보는 그림책을 파는 작은 서점을 운영하고, 자유분방한 음색을 가진 보컬 최상민은 광고회사에 다니는 회사원이며, 무슨 생각을 하는지 도통 알 수 없는 무표정으로 기타를 연주하는 송광호는 음악학원 선생님이다. 이 셋이 모여 음악을 한다.

지난 2012년에 발표한 앨범 <Little Apartment>를 마지막으로 포니는 3년간의 휴지기를 가졌다. 멤버들은 생계를 위해 자신만의 일상을 찾아 떠났고, 각자 곡 작업을 하며 저마다의 음악 세계에 파묻혔다. 그러던 이들이 얼마 전 <I Don’t Want to Open the Window to the Outside World>라는 폐쇄적인 타이틀의 앨범을 들고 불쑥 나타났다. 제각각 길을 찾아 헤맨 3년이란 시간 동안 세 뮤지션은 모두 나름의 방향으로 변했는데 그렇게 달라진 서로의 정서를 녹여 음악에 담아낸 결과물이 바로 이번 앨범이다. 젊고 패기 넘치는 로큰롤 음악에 빠져 살던 세 남자는 이제 모두 안정적인 직업을 가지게 됐고, 비로소 음악 시장과 타협하지 않는 진짜 그들만의 사운드를 선보인다. “3년 전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무대를 마지막으로 흩어졌어요. 격하게 움직이고 시끄럽게 소리치는 록 무대도 지겨웠고, 음악을 통해 꼭 강하고 센 메시지를 전달해야겠다는 이상한 강박관념도 버리고 싶었거든요. 꽤 오랜 시간을 떨어져 지내다 다시 만나보니, 각자의 취향, 음악에 대한 생각과 방향성이 모두 달라져 있었어요. 그렇게 서로 다른 음악 세계를 가지고 다시 뭉쳐 만든 게 이번 앨범이에요.”(최상민)

<I Don’t Want to Open the Window to the Outside World>라는 앨범의 긴 제목에는 멤버들이 각각 혼자만의 방에 들어가 느낀 감정이 그대로 투영된다. 전형적인 밴드 음악처럼 가사와 악기 사운드로 사랑과 청춘을 예찬하거나 사회를 비판하는 메시지는 더 이상 담고 싶지 않았다. 오랜만에 모인 밴드 포니는 평범한 날들을 지나다 마주친 영감을 정제하지 않은 상태 그대로 옮겨 담은 음악을 만든다. 싱싱하면서도 거친, 날것 느낌이 나는 사운드다. 앨범의 모든 트랙에는 주로 느릿한 비트가 깔려 있다. 먹먹하게 흐르는 비트 위에 무드를 한껏 끌어올리는 악기 연주와 먼 거리에서 들려오는 듯한 보컬이 포개져 꽤 깊숙한 공간감을 자아낸다.

“첫 번째 트랙인 ‘Ocean Song’은 깊은 바다를 떠올리며 만든 곡이에요. 보컬 파트는 과감히 삭제하고 일정한 분위기의 연주를 반복한 앰비언트 사운드예요. 사람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철저히 배제하고 느낀 감정을 그대로 꽉 채워 넣었죠.”(최상민) 곡이 진행될수록 머릿속에는 광활한 바다의 모습이 그려진다. 처음엔 깊고 검은 심해의 이미지가 떠오르더니, 어느새 묵직한 파도가 밀려드는 듯한 느낌이 증폭된다. 왠지 모르게 외로워지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포니의 음악은 참 신기하다. 그들의 음악을 듣고 있자면, 설명하기 힘든 모호한 감정들이 어우러지고 현실과 동떨어진 또 다른 세계가 눈앞에 어른거리는 것 같은 특이한 감상이 든다.

듣는 이로 하여금 이토록 다채로운 상상을 하게 만드는 그들의 음악에는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뿐만 아니라 영화나 그림 등 예술 작품에서 받은 감상 또한 녹아 있다. “TV 채널을 돌리다 우연히 마주친 프로그램이나 영화를 보면서 많은 영감을 받아요. BBC와 디스커버리 채널의 자연 다큐멘터리 영상을 보고 쓴 곡들도 있죠.”(송광호) 앨범의 한가운데 삽입된 곡 ‘Days of Being Wild’는 왕가위 감독의 영화 <아비정전>을 모티프로 삼아 완성했다.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1950~60년대 스타일의 배경음악은 포니만의 독특한 베이스 라인과 비트로 재해석됐고, 쓸쓸한 감성이 묻어나는 박상민의 목소리는 영화 속 황량한 도시의 풍경을 떠오르게 한다. “앨범에 담긴 곡은 대부분 광호가 잡은 틀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어요. 영상에서 느낀 분위기를 소재로 삼아 짜온 코드와 컨셉트를 기반으로 악기 연주를 더하고 사운드 이펙트를 입혀 완성하는 식이죠. 다른 뮤지션의 음악을 듣고 청각적으로 얻은 영감이 아니라, 눈앞에 놓인 무언가를 보고 받은 느낌을 소화시켜 사운드에 담아냈다는 점이 이번 앨범 작업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포인트예요.”(유승보)

지난 앨범 <Little Apartment>에 비해 매우 실험적인 음악 스타일로 진화한 만큼 그들이 만드는 무대의 색깔 또한 확연히 달라졌다. “뮤지션이 관객에게 음악을 들려주는 일반적인 무대 형식에서 탈피해보고 싶었어요. 밴드의 공연도 일종의 퍼포먼스 예술이라고 생각해요. 무대 위 스포트라이트가 차지하는 비중을 줄이고, 프로젝터를 이용해 미디어 아트 영상을 비추는 효과를 연출하면 하나의 설치 작품 같은 공연이 돼요. 연주하는 주체에게 시선을 모으는 대신 빛과 소리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드는 거죠.”(유승보) 휴지기 이전의 공연에서는 감정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관객과 직접적인 교감을 나누는 데 치중했다면 다시 돌아온 포니의 무대는 담담하고 고독하다. 감정 표출은 최대한 억제하고 보컬과 연주자의 존재를 흐릿하게 감춘 채 사운드와 곡 자체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극대화해 공연장을 가득 채운다.

많은 사람에게 그들의 음악이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 건 사실이다. 즉흥적인 기타 리프가 예상치 못한 순간 튀어나오고, 귓가에서 멀어진 보컬의 목소리는 몽롱하게 들려온다. 하지만 이 낯선 음악에서 느껴지는 익숙하지 않은 공기는 그 자체로 매력적이다. 자신만의 예술적 영역에 더욱 명확한 선을 긋고 다시금 새롭게 돌아온 포니의 사운드는 특정한 메시지와 감상을 강요하지 않는다. 다만 앨범 속 한 음 한 음이 모여 다른 세상의 풍경을 그려내듯 살며시 감각을 파고든다.

맛있는 선물

1 딘앤델루카 투바이투 바닐라 런치 박스 아이들을 위한 쿠키지만 어른들도 가지고 싶을 만큼 귀여운 패키지에 담겼다. 안에는 부엉이와 고양이 모양의 오가닉 바닐라 쿠키가 들어 있다. 키덜트 취향을 가진 친구에게 선물하면 좋겠다. 2만9천원. 2 메리 크리스마스 비어 산타클로스와 루돌프가 그려진 맥주. 이름부터 메리 크리스마스다. 친구들과 파자마 파티 할 때 좋을 듯하다. 독일에서 온 이 특별한 맥주는 캐러멜 향이 살짝 감돈다. 500ml, 2천5백원. 3 라메종뒤쇼콜라 홀리 기프트 달콤한 선물 아이템으로 빼놓을 수 없는 초콜릿. 라메종뒤쇼콜라의 홀리 기프트 세트에는 상큼한 과일 페이스트가 든 다크 초콜릿부터 다양한 견과류 향이 묻어나는 초콜릿과 딱 기분 좋게 부드러운 프랄린까지 다섯 가지 종류의 초콜릿이 들어 있다. 15개들이 한 세트, 5만5천원. 4 파파버블 캔디 & 젤리 한 알 한 알 손으로 만든 캔디와 젤리. 손톱보다 작은 크기에 우스꽝스러운 얼굴이 그려진 캔디와 기분 좋은 색색의 젤리는 작지만 사랑스러운 선물 아이템이다. 작은 병에 담긴 캔디는 8천원, 젤리 세트는 5천원. 5 모엣 임페리얼 쏘 버블리 미니 예쁘기까지 한 샴페인이라니. 모엣&샹동의 부드러운 버블을 레이블에 담아냈다. 어느 홈 파티에서도 환영받을 아이템. 잔이 필요 없는 미니 사이즈 외에도 750ml 기본 사이즈가 있다. 200ml, 가격 미정. 6 산테로 모스카토 스푸만테 크리스마스 파티에는 모름지기 샴페인이다. 샴페인은 나라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른데, 이탈리아에서는 스푸만테라 한다. 레이블에 눈 내리는 마을 정경이 그려진 산테로 모스카토 스푸만테는 신선한 과일 풍미를 지녔고 거품이 풍부하다. 750ml, 가격 미정.
1 딘앤델루카 투바이투 바닐라 런치 박스 아이들을 위한 쿠키지만 어른들도 가지고 싶을 만큼 귀여운 패키지에 담겼다. 안에는 부엉이와 고양이 모양의 오가닉 바닐라 쿠키가 들어 있다. 키덜트 취향을 가진 친구에게 선물하면 좋겠다. 2만9천원.
2 메리 크리스마스 비어 산타클로스와 루돌프가 그려진 맥주. 이름부터 메리 크리스마스다. 친구들과 파자마 파티 할 때 좋을 듯하다. 독일에서 온 이 특별한 맥주는 캐러멜 향이 살짝 감돈다. 500ml, 2천5백원.
3 라메종뒤쇼콜라 홀리 기프트 달콤한 선물 아이템으로 빼놓을 수 없는 초콜릿. 라메종뒤쇼콜라의 홀리 기프트 세트에는 상큼한 과일 페이스트가 든 다크 초콜릿부터 다양한 견과류 향이 묻어나는 초콜릿과 딱 기분 좋게 부드러운 프랄린까지 다섯 가지 종류의 초콜릿이 들어 있다. 15개들이 한 세트, 5만5천원.
4 파파버블 캔디 & 젤리 한 알 한 알 손으로 만든 캔디와 젤리. 손톱보다 작은 크기에 우스꽝스러운 얼굴이 그려진 캔디와 기분 좋은 색색의 젤리는 작지만 사랑스러운 선물 아이템이다. 작은 병에 담긴 캔디는 8천원, 젤리 세트는 5천원.
5 모엣 임페리얼 쏘 버블리 미니 예쁘기까지 한 샴페인이라니. 모엣&샹동의 부드러운 버블을 레이블에 담아냈다. 어느 홈 파티에서도 환영받을 아이템. 잔이 필요 없는 미니 사이즈 외에도 750ml 기본 사이즈가 있다. 200ml, 가격 미정.
6 산테로 모스카토 스푸만테 크리스마스 파티에는 모름지기 샴페인이다. 샴페인은 나라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른데, 이탈리아에서는 스푸만테라 한다. 레이블에 눈 내리는 마을 정경이 그려진 산테로 모스카토 스푸만테는 신선한 과일 풍미를 지녔고 거품이 풍부하다. 750ml, 가격 미정.
1 스택 와인 크리스마스 에디션 레드 블렌드 항아리 모양의 병 3개가 한 세트로 구성된 와인. 한겨울 여럿이 함께 떠나는 글램핑 여행에 챙겨 가면 좋다. 187ml×4개, 3만원대. 2 발렌타인 크리스마스 리저브 사과와 배, 오렌지 등의 과일 향과 캐러멜 토피와 바닐라 향이 더해진 크리스마스 한정판 블렌딩 위스키. 발렌타인 크리스마스 리저브에 헤이즐넛 시럽과 달걀노른자를 넣어 잘 섞으면 독특한 칵테일을 완성할 수 있다. 700ml, 7만원. 3 랩오(Lab O) 시그니처 브라우니 알파벳과 숫자를 비롯해 스마일, 러브(Love), 와우(Wow) 등의 기호와 문자를 새길 수 있는 브라우니 케이크. 두 조각부터 여섯 조각까지 한 세트로 구성할 수 있다. 포틀럭 파티에 초대받았다면 디저트 메뉴로 제격. 2조각, 1만6천원/ 6조각 5만원. 4 클리코 수트케이스 선물이란 무릇 탐나긴 하지만 선뜻 지갑을 열기가 쉽지 않은 아이템을 받았을 때 더 반갑다. 뵈보 클리코가 연말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준비한 클리코 수트케이스 안에는 뵈브 클리코 옐로 레이블 750ml 한 병과 샴페인 잔 2개가 들어 있다. 16만5천원. 5 가렛팝콘 스페셜 에디션 패키지가 탐나는 팝콘. 싱글 룸의 어느 한구석에 두어도 예쁘겠다. 윈터스노우 틴, 홀리데이 틴, 레트로 틴, 이렇게 세 가지가 올겨울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나왔다. 진한 초콜릿 향의 코코아가 더해진 아몬드코코카라멜크리스프 팝콘도 딱 이번 겨울에만 맛볼 수 있다. 가격 미정.
1 스택 와인 크리스마스 에디션 레드 블렌드 항아리 모양의 병 3개가 한 세트로 구성된 와인. 한겨울 여럿이 함께 떠나는 글램핑 여행에 챙겨 가면 좋다. 187ml×4개, 3만원대.
2 발렌타인 크리스마스 리저브 사과와 배, 오렌지 등의 과일 향과 캐러멜 토피와 바닐라 향이 더해진 크리스마스 한정판 블렌딩 위스키. 발렌타인 크리스마스 리저브에 헤이즐넛 시럽과 달걀노른자를 넣어 잘 섞으면 독특한 칵테일을 완성할 수 있다. 700ml, 7만원.
3 랩오(Lab O) 시그니처 브라우니 알파벳과 숫자를 비롯해 스마일, 러브(Love), 와우(Wow) 등의 기호와 문자를 새길 수 있는 브라우니 케이크. 두 조각부터 여섯 조각까지 한 세트로 구성할 수 있다. 포틀럭 파티에 초대받았다면 디저트 메뉴로 제격. 2조각, 1만6천원/ 6조각 5만원.
4 클리코 수트케이스 선물이란 무릇 탐나긴 하지만 선뜻 지갑을 열기가 쉽지 않은 아이템을 받았을 때 더 반갑다. 뵈보 클리코가 연말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준비한 클리코 수트케이스 안에는 뵈브 클리코 옐로 레이블 750ml 한 병과 샴페인 잔 2개가 들어 있다. 16만5천원.
5 가렛팝콘 스페셜 에디션 패키지가 탐나는 팝콘. 싱글 룸의 어느 한구석에 두어도 예쁘겠다. 윈터스노우 틴, 홀리데이 틴, 레트로 틴, 이렇게 세 가지가 올겨울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나왔다. 진한 초콜릿 향의 코코아가 더해진 아몬드코코카라멜크리스프 팝콘도 딱 이번 겨울에만 맛볼 수 있다. 가격 미정.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