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화보 속 그곳 @PKM 갤러리

패션 화보 배경

패션 화보 배경 속 트렌디 스팟 ③ 영감을 주는 갤러리, PKM 갤러리

갤러리가 모여 있는 삼청동에 PKM 갤러리도 자리를 잡았다. 멀리서 봐도 눈에 띄는 인상적인 하얀 큐브 형태의 건물이다. 청담동과 안국동에 있던 갤러리를 하나로 합쳐 이곳으로 옮겨왔다. 설치미술가 이불의 개인전부터, 가수이자 화가인 아티스트 백현진의 독특한 전시 등 다채로운 전시를 선보이는 곳이다. 관객이 직접 참여하는 형태의 퍼포먼스나 소리와 움직임, 조명 등을 이용한 거대한 설치물은 모두 놓치기 아쉬운 작품들이다. 주택이었던 지상 1, 2층에는 간단한 식사와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가 있으며 지하 공간은 전시장으로 새롭게 꾸몄다. 카페에 마련된 테라스에서 내려다보이는 조망도 갤러리에 전시된 작품처럼 멋지다.

  • 주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7길 40 문의 02-734-9467
 PKM 갤러리가 배경이 된 패션 화보는? Girl Crush

 

Girl crush

편의점에서 홈 파티 준비하기

1603mcmacuje_01

왼쪽부터)

비엔나 핑거볼 전자레인지에 1분 20초만 데우면 뽀송한 카스텔라로 만들어진 소시지 빵이 완성된다. 핫도그보다 부드럽고 한 입에 먹을 수 있어 나눠 먹기 편하다.

순하리 처음처럼 사과 최근 소다주에 밀려 주춤하고 있는 과일 소주이지만 신제품을 출시하며 역습을 노리고 있다. 나도 모르게 알딸딸 해지는 알코올 도수 12%에 새콤한 뒷맛을 갖추었으니 소다주로는 만족할 수 없는 취하고 싶은 밤에 제격이다.

설마 군고구마 전자레인지에 20초만 돌리면 아삭한 식감의 고구마 셔벳이, 3분간 돌리면 뜨끈한 군고구마로 변신한다. 술안주로도 디저트로도 십분 활용할 수 있다. GS25에서 판매한다.

에어팝 바질체다치즈 편의점 곳곳에 화끈하고 강한 시즈닝의 과자들이 범람하고 있지만 가끔은 은근한 맛이 그리울 때가 있다. 세븐일레븐의 PB상품인 에어팝은 밀가루가 아닌 쌀로, 튀기지 않고 구운 뒤 치즈가루를 살짝 얹었다. 부담 없이 자꾸 손이 가는 과자다.

프링글스 버터카라멜 짠 맛만 있는 줄 알았던 프링글스가 버터카라멜 버전을 출시했다. 적당히 느끼하고, 짭잘하며, 끝 맛이 달다. SNS에 올릴 사진에 포인트가 될 귀여운 패키지는 덤이다.

뿌려먹는 자연 치즈 & 불닭 떡볶이 편의점 야식으로 떡볶이를 빼놓으면 섭섭하다. 청양고추도 모자라 하바네로 고추까지 첨가되어 땀나는 매운 맛을 선사한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치즈를 솔솔 뿌리면 금상첨화. 요새는 치즈만 따로 판다. 라면에도 활용할 수 있다.

프레첼 & 카라멜 팝콘 소금이 얹어진 프레첼과자와 카라멜을 곱게 씌운 팝콘을 한 개씩 짝지어 먹어보라. 단 맛과 짠 맛이 합쳐져 중독성 강한 풍미를 일으키는 ‘단짠’의 세계가 펼쳐진다. 맥주 안주로 그만이다.

연관 검색어
, , ,

위에서는 다 보여

엉덩이 무거운 곰

야근을 자주 하는 사람은 눈에 띄게 되어 있다. 이런 직원들은 보수적인 집단에서 능력을 어필할 하나의 충분조건을 갖춘 것일 수는 있다. 문제는 오로지 ‘야근’만 하는, 엉덩이 힘 하나만으로 버티는 이들이 있다는 것이다. 앉아서 야구를 보는 건지, 인터넷 쇼핑을 하며 시간을 때우는지는 알고 싶지 않다. 중요한 것은 업무 결과다. 무엇보다 자신의 시간을 현명하게 쓸 줄 모르는 직원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금융그룹 카트사업부 A부장

빈 수레 찾아내기

현장에서 오랜 경험을 쌓은 A는 자신의 무용담을 일장 연설했고, 화려한 인맥을 자랑했다. 상사도 사람인지라 보이는 대로 믿기 마련이다. 적극적으로 ‘말하는’ 그에게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겼다. 그 결과 나는 빈 수레를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을 얻었다. 답은 간단하다. 그 사람이 내놓은 결과물의 함량이 곧 그의 능력의 척도다. 제안서만 봐도 몇 시간짜리인지 바로 계산이 나온다. 얼마나 공을 들여 완성한 보고서인지, 얼마 만큼 이 일에 심취해 있는지가 전체 흐름이나 사례 조사, 세부 디테일에서 표시가 날 수밖에 없다. 물론 뛰어난 감각으로 단시간에 최상의 결과물을 만드는 이도 분명히 존재한다. 그렇다고 자신이 요령부득에 성실하기만 하다고 아쉬워 말길. 정말 못 봐주겠다 싶은 진부한 기획안에서도 노력의 흔적은 훤히 보인다. 광고 제작 대행사 기획팀 K팀장

내 귀에 도청장치

사내 뒷담화가 불러일으키는 재앙에 대해 이미 수많은 커리어 칼럼과 자기계발서가 이야기했으니 아직도 사무실에서 수군대는 미생은 없을 줄로 안다. 허나 입 단속 잘하고 있다고 자부할 수 있는가? 혹시 등장인물과 사건 정황을 설명하는 게 번거로워 친구가 아닌 회사 밖 업계 사람들에게 업무상의 불만을 토로한 적은 없는가? 상사 험담은 기본, 회사의 주요 거래처인 ‘갑’의 횡포에 대한 한풀이는 하고 있지 않나? 웃고 떠드는 동안에는 이들이 당신의 편이라 생각할 수 있겠지만, 당신의 상사는 업계 네트워크에 대해 당신보다 몇 배는 더 밝다. 험담을 늘어놓은 상대가 알고 보면 상사의 지인일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 이 친구들은 굳이 들으려 하지 않아도 당신이 지난밤 무슨 망언을 했는지 당신의 상사에게 알려준다. 출판사 편집부 S부장

여기가 집이니?

분명 출근할 때는 퀭한 얼굴로 들어와서 점심시간쯤 되면 다른 사람이 되어 있다. 내가 무딘 남자라 못 알아차릴 거라고 하기에는 비포 앤 애프터의 차이가 너무나 극명하다. 저 풀 메이크업을 하기 위해 출근해서 지금까지 얼마의 시간을 허비했을까. 오전 10시부터 낮 12시, 업무 집중도가 가장 높은 황금 시간대에 책상에 바짝 엎드려 짝짝이이던 눈썹을 맞추고 있는 모습, 다 보인다. 건설회사 영업팀 L팀장

위기의 순간에 드러나는 본성

윗사람을 존중하는 마음이나 태도의 진실성은 금방 티가 난다. 한 인간이 지닌 그릇의 크기까지도. 가장 정확한 측정 시기는 팀 전체가 업무 과부하에 걸리는 순간이다. 잡지사에는 마감일 수 있고, 일반 기업에서는 프로젝트 막바지일 수 있겠다. 모두가 예민한 시기, 번거로운 일을 맡겼을 때 대응하는 태도가 바로 그 사람의 진심이다. 인간이란 극단에 몰렸을 때 자신의 본모습을 드러내지 않나. 이때 평정심을 잃고 노골적으로 싫은 내색을 하거나 불손한 태도를 보이는 후배들을 종종 봤다. 본인은 1년 내내 잘하다 겨우 한두 번 그런 것일 뿐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 한번이 상사에게는 주홍글씨처럼 새겨진다. 매거진 편집부 J 부장

실세바라기 신입사원

새로운 집단에 들어서자마자 동물적인 감각으로 서열 정리를 하는 출세욕 강한 미생들. 자신의 앞길에 득이 된다고 판단되면 충성을 맹세하고 나머지 사람들은 암묵적으로 자신의 발아래 두는 영악한 부류는 사실 어느 조직에나 있다. 하지만 그 못된 술수가 ‘나머지 사람들’에게만 보이고, 믿고 따르는 ‘실세’에게는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착각은 하지 말길. 본인이 잘하기 때문에 상사도 당연히 자신을 아낄 거라고 믿지만 정작 당신의 상사는 이런 맹목적인 충성에 본능적으로 거부감을 느낄 수 있다. 신입사원 L이 매일 아침 책상에 아메리카노를 올려놨지만 그 모습이 단 한번도 예뻐 보이지 않았던 이유다. 이동통신사 상품개발팀 M부장

강물을 흐리는 미꾸라지 한 마리

어느 집단이나 부정적인 분위기를 퍼뜨리는 사람이 있다. 이런 부류의 부하직원을 가장 경계하는 편이다. ‘대충해’를 입에 달고 사는 적당주의자나 툭하면 ‘우리 회사는 안 돼’ 하는 비관론자의 부정적 태도는 팀워크를 깨뜨릴 뿐만 아니라 동료들에게 부정의 에너지를 쉽게 전염시키기 때문이다. 이런 미꾸라지는 쉽게 발각될 수밖에 없다. 하늘이 쪼개져도 뭉쳐 다니는 특정 멤버들, 이들이 커피 테이블에 둥글게 둘러앉은 모습만 봐도 대화의 흐름이 읽힌다. 나만 초대받지 않은 단체 카톡방의 유무도 결국 알게 된다. 점심시간이나 퇴근 시간 20분 전부터 들리는 분주한 키보드 소리, 규칙적으로 그리고 동시에 터지는 작은 웃음소리가 최선을 다해 나에게 ‘대화중’이라고 실토하지 않나. 무역회사 영업지원팀 S팀장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