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백 퍼센트에 도전하는 웹툰

마스크걸 (글 매미/그림 희새 (네이버 웹툰))

그림이 무섭다는 사람도 있고, 내용이 무섭다는 사람도 있으나 보면 볼수록 빠져들게 된다. 모노 톤과 노란색만 이용해서 그린 그림은 기괴하면서 어두운 분위기에 한 몫 한다. 얼굴은 끝내주게 못생기고 몸매는 끝내주게 좋은 여자 김모미의 이야기를 다루며 외모지상주의의 씁쓸한 면모를 보여준다. 낮에는 모멸감이 드는 상사의 말을 듣고도 견뎌야 하지만, 밤이 되면 마스크를 쓰고 인터넷 방송을 통해 몸매를 과시하며 자기 위안을 삼는다. 주인공 혼자 착각하거나 망상에 빠져드는 모습뿐만 아니라 일상에 등장하는 동료와 상사, 인터넷 군중들의 모습까지 매우 현실적이다.


술꾼도시처녀들 (글/그림 미깡 (다음 웹툰))

먹방과 쿡방에 이어 웹툰에도 먹고 요리하는 내용이 많지만 이토록 신성하게 애주가의 길을 걷는 여자들 이야기는 드물다. 제목 그대로 도시에 사는 여자 셋이 뭉쳐서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며 먹고 마시는 이야기. 제목과는 다르게 작가가 유부녀지만 그래서 더 솔직하고 거침없는 내용들이 흥미롭다. 한국에서 드라마로 제작된 일본의 만화 ‘와카코와 술’이 연상되기도 하며, 맛있는 술과 음식 없이는 행복할 수 없는 직장 여성들의 큰 공감을 이끈다. 매회 끝에는 실제 음식사진과 함께 맛집과 안주를 추천하는데 베테랑 애주가들이 추천하는 만큼 믿음이 간다.


유미의 세포들 (글/그림 이동건 (네이버 웹툰))

귀여운 그림체로 통통튀는 상상력을 보여주는 이 웹툰은 영화 ‘인사이드 아웃’처럼 주인공 유미의 머리 속 세포들이 등장해서 신선하다. 이별 후 짝사랑을 거쳐 다시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유미의 이야기는 상상도 못했던 다양한 세포들의 활약으로 보는 내내 흐뭇하게 만든다. 남자와 손이 우연히 맞닿으면 ‘응큼이’가 활보해서 얼굴에 불을 지르고 밤만 되면 ‘감성이’가 헛소릴 하지만 결국엔 ‘이성이’가 억누른다. 다른 세포보다 월등히 큰 덩치로 나타나 모든 세포의 활동을 정지시키는 것은 시도 때도 없이 배고픔을 알리는 ‘출출이’라는 사실이 남 얘기 같지 않다.


혼자를 기르는 법 (글/그림 김정연 (다음 웹툰))

큰 일을 하고 대접받는 사람이 되라며 아버지가 ‘이시다’라는 이름을 지어준 것에도 불구하고 인테리어 회사에서 ‘시다’같이 별로 중요하지 않은 잡일만 하고 있는 주인공 이시다의 일상 이야기. 혼자서 살아가는 20대, 30대 직장인 여성으로서의 소소한 행복과 취미, 그리고 알게 모르게 받고 있는 고난의 모습까지 현실적이다. 야근이 일상이라 퇴근길 정체가 어떤 건지 궁금해하는 모습, 얼떨결에 받아서 키우고 있는 햄스터와 나란히 간식을 먹으며 힐링하는 모습들은 극적이거나 감성적이지 않고 오히려 드라이하고 시니컬한 느낌이지만 묘하게 위로가 된다.

놓칠 수 없는 국내 뮤직 페스티벌

설레는 봄날의 음악,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6

소박하고 따뜻한 봄 소풍을 떠오르게 하는 음악 페스티벌 ‘뷰티풀 민트 라이프’. 가득 만개한 꽃 향기가 어우러지는 오후의 감성에 푹 빠져볼 수 있는 매력적인 음악축제다. 브로콜리너마저, 선우정아, 옥상달빛, 페퍼톤스, 정준일, 어쿠스틱콜라보, 몽니, 랄라스윗 등 잔잔하면서도 기분 좋은 사운드를 주로 선보이는 뮤지션들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화려한 록, 일렉트로 사운드가 어깨를 들썩이는 페스티벌들과는 달리, 리듬에 맞춰 경쾌한 기분을 내다가도 공원 한편에 조용히 기대 앉아 차분하게 음악을 감상하기에도 좋은 무대가 연이어 펼쳐진다.

일시 및 장소 5월 14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문의 www.mintpaper.co.kr/bml2016/

 

재즈 사운드로 채우는 무대,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6

벌써 10회째를 맞는 ‘서울재즈페스티벌’은 풍성하게 울려 퍼지는 클래식한 재즈 무대부터 힙합과 록, 팝 등의 여러 장르와 어우러진 신선한 사운드까지 재즈 음악의 다채로운 면모를 선보여왔다. 수많은 관객들에게 회자되는 아티스트 데미안 라이스(Damien Rice), 폭발적인 무대 매너로 주목 받는 제이미 컬럼(Jamie Cullum), 감미로운 음색으로 마음을 사로잡는 바우터 하멜(Wouter Hamel) 등의 걸출한 재즈 뮤지션들이 헤드라이너로 이름을 올렸다니 올해의 서재페 역시 기대해볼 만하다. 여전히 핫한 밴드 혁오, 최근 새 앨범을 발표한 밴드 못 등 국내 아티스트의 사운드 또한 꼭 감상해볼 것.

일시 및 장소 5월 28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문의 www.seouljazz.co.kr

 

일렉트로닉의 모든 것,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2016

거대한 무대 연출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초대형 뮤직 페스티벌 UMF는 축제의 규모만큼이나 호화로운 라인업을 선보인다. 일렉트로닉 신의 전설이라 불리는 스웨덴 출신의 뮤지션 악스웰(Axwell)과, 세바스찬 인그로소가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악스웰-인그로소(Axwell Λ Ingrosso), 유럽에서 가장 핫한 DJ로 자리잡은 네덜란드 출신의 아티스트 마틴 게릭스(Martin Garrix), 아비치(Avicii), 아프로잭(Afrojack) 을 비롯 100팀 이상의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뮤지션들이 무대를 채운다. 쉴 틈 없이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드는 환상적인 EDM 사운드의 열기에 흠뻑 취해볼 수 있다.

일시 및 장소 6월 10일부터 12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  문의 www.umfkorea.com

 

도심 속 자연의 축제,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6

시원한 봄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한강공원에서 펼쳐지는 뮤직 페스티벌 ‘그린플러그드 서울’은 다채로운 국내 뮤지션들로 알찬 라인업을 완성했다. 힙합 레이블 AOMG의 래퍼 로꼬와 그레이, 추억의 사운드를 선사하는 김창완밴드,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의 OST를 작업한 뮤지션 솔튼페이퍼, 이색적인 스타일의 모던 록을 완성한 밴드 아이엠낫, 달콤하고 사랑스럽게 노래하는 참깨와솜사탕 등 개성 넘치는 싱어송라이터들이 등장한다. 밝고 유쾌한 기운이 공원의 넓은 잔디밭을 가득 채우는 기분 좋은 축제다.

일시 및 장소 5월 21일부터 22일까지, 난지 한강공원  문의 www.gpsfestival.com

 

 

갖고 싶은 텀블러

갖고 싶은 텀블러 - 마리끌레르

가방 속에 담기 좋은 텀블러

왼쪽부터)

카카오프렌즈 무지 텀블러 토끼인척 하는 단무지, 무지의 상징색인 노란색이 가득한 텀블러다. 텀블러 밑면의 고무 부분에도 캐릭터를 새긴 세심함이 돋보인다. 거름망이 있어 차를 우려 마시기에도 편하고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라 간편하게 가지고 다닐 수 있다.

모슈 텀블러 파트라슈의 개에 나올법한 우유병이 텀블러로 태어났다. SNS상에서는 ‘우유병 텀블러’로 더 유명한 이 텀블러는 귀여운 디자인은 물론 보온과 보냉까지 야무지다. 다양한 색상의 제품이 있어 기호에 맞게 고를 수 있다.

낫띵베럴 언더더씨 인어공주 바틀 음료를 담으면 바다에서 헤엄치는 인어를 볼 수 있다. 햇빛에비추면 인어공주가 반짝거린다. 입구가 넓어서 음료를 담기도 쉽고 건조과일이나 작은 과일을 담을 수 있어 나들이에 좋다.

파이렉스 클릭 텀블러 무겁지 않아 어디서든 가지고 다닐 수 있다. 버튼을 눌러 열고 닫을 수 있어 간편하다.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뚜껑과 몸통의 색상의 잘 어우러져 예쁘다. 넉넉한 용량이 필요한 이들에게 제격.

써모스 JNS 봄과 어울리는 산뜻한 색상의 텀블러. 보온병 전문 브랜드에서 만든 텀블러인 만큼 보온과 보냉은 말할 것도 없다. 뚜껑을 닫으면 자동으로 잠겨 뚜껑이 열려 내용물이 쏟아질 염려가 없다.

에코준 퍼블릭 캡슐 언뜻 보기에 알약처럼 생긴 이 텀블러는 약이 되는 물병이다. 하나 구매할 때마다 아프리카에 말라리아 예방약을 전달하고 있기 때문. 입구가 60도 정도 기울어져 있어 음료를 편하게 마실 수 있고 텀블러의 중간 부분을 분리할 수 있어 깨끗하게 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