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흔녀들

1607mcmalimg10_01

취향과 이상향으로 만들어가는 멋진 세계

소소하게 블로그를 하고 있다. 내가 올리는 글이나 음악에 댓글을 유난히 많이 다는 여자가 있었는데 그 여자의 블로그에 몇 번 들어가봤지만 별 다른 포스팅이 없는 유령 블로그였다. 얼마 전 나는 블로그 내용을 엮어 책을 출판했다. 한동안 댓글 창에서 안 보이던 그녀가 내가 낸 책의 주제에 관해 궁금한 것이 많다며 만남을 요청했다. 마침 사는 곳도 가까워 둘 다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카페에서 처음 만났다. 여행사를 다니는 평범한 여직원. 그녀를 보자마자 든 첫 느낌이었다. 살집이 약간 있는 체형에 웃는 얼굴이 시원시원한. 내가 테이블에 앉자마자 그녀는 몸을 내 쪽으로 기울이며 나와 내 블로그에 관한 감정과 감상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겉으로 보기엔 평범하기 이를 데 없던 그녀는 나만큼이나 하고 싶은 일, 방향, 취향이 뚜렷한 사람이었다. 흥미가 생겼다. 음악, 영화, 삶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하고 헤어진 그날 이후 우리는 연인이 되었다. 정신적 교감을 매개로 한 연애는 ‘외모지상주의자’라고 큰소리치고 다니던 과거가 부끄러울 정도로 내게 신세계를 열어주고 있다. _C, 음반사 마케팅

 

손끝에서 전해지는 육감적인 느낌

후배가 술자리에 친구를 데려왔다. 평범한 외모는 아니었지만 눈에 띄게 예쁘지도 않았다. 눈썹이 진하고 이목구비가 큰, 굳이 따지면 남미 여자 같은 얼굴이었는데 남미 여자들처럼 몸매가 좋거나 하진 않았다. 처음 만났을 땐 여러 명이 어울렸기 때문에 나는 후배와 이야기하느라 그 친구가 인상에 남지 않았다. 다음번 술자리에서 그 친구를 다시 만났을 때는 감정 표현의 폭이 크다고 해야 할까, 목젖이 보이도록 웃고, 말할 때마다 다이내믹하게 바뀌는 표정에 눈이 자꾸 갔다. 대화가 한창 무르익을 무렵 그 친구가 우연히 내 팔을 잡았는데 그 터치에 묘하게 섹시한 기운이 있었다. 설명하긴 어렵지만 말하자면 꽤 육감적인 느낌이었다. 남자는 시각의 동물이다. 시각적으로 강렬한 ‘남미스러움’과 터치의 ‘스르르’한 기운 그리고 다이내믹한 표정과 미소가 더해진 순간 나는 그 친구에게 확 빠져들었다. 옷을 특별히 짧게 입은 것도 아니었다. 굳이 따지면 못 입은 편인데도 왠지 모르게 한국인이 아닌 정말로 남미 사람처럼 보였다. 알코올이 약간의 영향을 미쳤으나 취할 만큼 마시진 않았다. 주량이 소주 두 병은 되는데 그땐 겨우 소주 반병 정도를 마셨을 뿐이니까. 이후 ‘술 마시기 좋은 친구’라는 명목으로 자주 술자리를 함께했지만 사실은 그 친구가 매력적이라 자꾸 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_L, 출판사 편집팀

 

편안함이라는 무시무시한 덫

회계사 시험을 준비하던 친한 동생이 내게 좋아한다고 고백했을 때 거절하는 건 죄악이라 생각했다. 시험만 끝나면 헤어져야겠다고 마음먹고 어딜 봐도 평범하기 그지없는 그녀와 설렁설렁 연애를 시작했다. 관계의 우위는 자연스레 내가 선점했으므로 나는 별 긴장감 없이 편안하게 그녀를 만났다. 그게 화근이었다. 특별한 노력이나 신경을 쓰지 않아도 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좋아해주는 그녀에게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시험이 끝났을 땐 그 편안함에 사로잡혀 헤어질 마음이 들지 않았다. 밋밋하기만한 얼굴에서 잡티 하나 없는 피부와 빛나는 머릿결이 두드러져 예뻐 보이기까지 했다. 내가 알던 여자들과 다른 바르고 성실한 모습을 보며, 이런 애라면 결혼을 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자연스레 들었다. 그녀이기 때문에 결혼하고 싶어졌는지, 갑자기 결혼 욕구가 생겼는지는 지금도 잘 모르겠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린 헤어졌다. 내 위주로 돌아가던 관계에 그녀가 지쳐버렸기 때문이다. 그녀를 만났던 시간보다 더 긴 시간이 흘러서야 나는 다음 연애를 시작할 수 있었다. _P, 포토그래퍼

 

모두가 나를 멋있다고 할 때

솔직히 말해 나는 키 크고 잘생겼다. 처음 만나는 여자들은 대부분 동공이 불안해지거나 반대로 도도한 척하며 흔들리는 감정선을 드러낸다. 그런데 아주 가끔 나의 잘생긴 외모를 전혀 의식하지 않는 여자들을 만난다. 그걸 어떻게 아느냐고 묻는다면 30년 넘게 살아온 경험에서 쌓인 ‘느낌적인 느낌’으로 알 수 있다고 말하고 싶다. 이전 직장의 팀장은 나를 말 그대로 ‘소 닭 보듯’ 했다. 그녀는 <또! 오해영>의 ‘예쁜 오해영’처럼 미모의 커리어우먼도 아니었고 너무나 평범한, 스쳐 지나가도 풍경으로만 남을 사람이었다. ‘뭐지?’ 하는 기분이 점차 호감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듣자 하니 그녀의 남자친구는 화가라는데 제도권의 사생아로 살아온 나는 묘한 열등감이랄까, 승부욕 같은 감정을 느꼈던 것 같다. 팀 회식 때도, 체육대회 때도 팀장 옆에 바싹 붙어 적극적으로 구애를 했다. 결과는 대실패. 처음부터 아무것도 비치지 않은 눈에 무언가를 억지로 보여주는 건 그걸 더 하찮아 보이게 만드는 일이란 사실을 알았다. 얼마 전 그녀의 인스타그램엔 남자친구의 화실을 배경으로 한 스몰 웨딩 사진이 올라왔다. ‘영혼의 단짝과 결혼식을 올립니다.’ _K, 금융설계사

연관 검색어
, ,

평창의 얼굴들 #스켈레톤

1607mcmacemr10_06
티셔츠와 팬츠 모두 아디다스 트레이닝(adidas training), 운동화 아디다스 러닝(adidas running).
윤성빈 (스켈레톤)

“처음 1등 해봤다. 2등이나 3등 했을 때는 기쁜 마음이 표정으로 드러나지 않았는데, 그때는 정말 좋아서 소리도 마구 질렀다.”

선수 개인의 신기록이 곧 아시아 최고 기록 경신인 선수가 있다. 2012년 처음 썰매에 올라 3년 만에 최정상급 선수가 된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 2016년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월드컵 7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부문 한국 최초로 금메달을 딴 그는 추가로 3개의 은메달과 2개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후 올림픽 모의고사라 부르는 세계선수권에서 최고 기록 3분29초97로 은메달을 땄다.

엎드린 자세로 활주용 썰매를 타고 경사진 얼음 트랙을 빠른 속도로 미끄러져 내려오는 스켈레톤. 코너를 돌 때 지구 중력의 4~5배 높은 압력을 견뎌야 하는 맨몸의 익스트림 스포츠다. 몸이 무거우면 무거울수록 가속이 붙으니 기록을 단축할 수 있을 것 같지만, 봅슬레이와 달리 경기초반 30~50m 구간은 전속력으로 썰매를 밀면서 가속을 한 후 슬라이딩하며 썰매에 올라야 하기 때문에 자신만의 균형을 찾아야 한다.

‘1등 하면 좋고, 2등 하면 별로’라고 하는 그의 말에 강한 승부욕이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는 비결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승부욕을 앞서는 것이 재미다. “얼음 위 썰매 양쪽의 둥그런 날에 의지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트랙으로 빨려 들어간다. 어릴 때 눈썰매를 타던 것처럼 즐기는 마음도 물론 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대회를 다녀왔다는 의미로 팔에 남긴 오륜 무늬 타투가 보였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해도 좋겠느냐는 물음에 특유의 겁 없고 대범한 답이 돌아왔다. “기대해줘야 한다. 꼭.”

미술관을 가득 채운 스트리트 팝 아트

1607mcmafamd02_20

스트리트 아트의 거장 뱅크시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선물 가게를 지나야 출구>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팝 아티스트 미스터 브레인워시. 마이클 잭슨의 앨범 <Xcape>와 마돈나의 <Celebration> 아트워크 작업에 참여하며 세계적인 작가로 주목받기 시작한 그가 6월 21일부터 9월 25일까지 내한 전시를 펼친다. 미스터 브레인워시가 지난 10여년 동안 LA, 뉴욕, 마이애미, 런던 등지에서 선보인 대표적인 그래피티부터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새로운 작품까지 총 3백여 점이 전시된다. 아라모던아트뮤지엄의 지하 2층부터 4층까지 연결된 15m 높이의 공간 전체를 거대한 캔버스 삼아 그래피티와 미디어 아트, 갖가지 설치물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다채로운 컬러의 페인트가 여기저기 흩뿌려진 특별한 공간에서 미국 스트리트 아트의 자유로운 감성에 흠뻑 빠져볼 것.

1607mcmafamd02_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