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

원숙한 여인과 청초한 소녀를 오간다. 부드러운 시폰과 꽃이 어우러진 블루마린의 봄·여름 컬렉션.
editor

Warm Tone

따스함이 그리워지는 이 계절에 더 아름다운 봄의 컬러들. 마카롱보다 달콤한 파스텔, 그리고 햇살처럼 포근한 화이트.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