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작정한 김강우

차가운 듯 따뜻하고, 담담한 듯 살가웠던 김강우는 잠시 잊어도 좋다. 그는 작정한 사람처럼 미쳐도 아주 단단히 미친 왕이 돼 나타났다.
editor